2022.12.0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3℃
  • 흐림대전 3.1℃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6.8℃
  • 구름많음광주 6.9℃
  • 흐림부산 7.6℃
  • 흐림고창 5.5℃
  • 제주 10.5℃
  • 구름많음강화 -2.2℃
  • 흐림보은 2.5℃
  • 흐림금산 3.6℃
  • 흐림강진군 8.0℃
  • 흐림경주시 5.2℃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인천본부세관, 무역액 역대 최고 경신...'31.6% 증가한 258억불'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인천본부세관이 19일 발표한 '2021년 10월 인천세관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1.5% 증가한 86억불로 총 무역액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밝혔다. 

 

수출액은 41.5% 증가한 86억불, 수입액은 27.6% 증가한 172억불로, 총 무역액은 258억불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1.6%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고치다. 

 

 

수출에 있어 주력품목인 반도체 등 전기·전자제품의 비중은 50.5%로 전년 대비 51.0% 증가했다. 화공품 비중은 12.3%로 전년 동기 대비 32.0% 증가했고, 이를 기반으로 수출 성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수입에서도 전기·전자기기가 28.0%, 화공품이 44.2% 증가하면서 역대 수입 최고금액인 172억불을 기록했다. 연료 및 철강재의 수입액도 각각 151.4%, 47.9%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밖에도 수출입 주요 품목이 전체적으로 증가했다. 수출에서 기계류 및 정밀기기은 10.2억불을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9.6% 올랐다. 이어 철강제품 5.0억불로 45.5% 증가했고, 수송장비도 3.5억불로 17.2% 올랐다. 

 

수입에서는 기계·정밀기기가 21.0억불로 2.9% 올랐고, 이어 연료 16.0억불로 151.4% 증가, 비철금속 5.1억불로 21.1% 증가, 철강재는 4.0억불로 전년 동기 대비 47.9% 올랐다. 

 

주요 수출 국가는 중국이 75.7% 올라, 28.1억불을 기록했다. 이어 미국(12.2억불, 64.2%↑), 아세안(17.5억불, 43.5%↑), 아세안(17.5억불, 43.5%↑), 홍콩(5.9억불, 14.3%↑) 등이 증가했다. 반면, 유럽은 7.0억불을 기록했지만, 7.8%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주요 수입 국가는 중동이 5.9억불로 77.5% 증가했다. 이어 미국이 17.7억불로 40.0% 증가, 중국(54.4억불, 24.5%↑), 유럽(23.1억불, 24.0%↑), 아세안(23.1억불, 21.2%↑),  일본(11.8억불, 13.1%↑) 순으로 증가했다. 

 

◈ 해상 수출 32.3억불, 항공 수출 54.1억불 

 

 

수출에선 공항을 통한 수출의 비중이 62.6%로 인천항 37.4%보다 높았다. 인천공항 수출은 54.1억불을 기록했고, 인천항은 32.3억불을 기록했다. 

 

인천항의 주요 수출 품목은 전기·전자제품이 7.9억불로 가장 많이 차지했고, 이어 화공품 6.8억불, 기계·정밀기기 4.3억불을 기록했다. 

 

인천공항의 주요 수출 품목은 전기·전자제품이 35.7억불로 가장 높았고, 이어 기계·정밀기기 6.0억불, 화공품 3.8억불 순으로 차지했다. 

 

인천항의 주요 수입 품목은 연료가 16.0억불, 전기·전자기기가 13.6억불, 화공품이 5.2억불을 기록했다. 

 

인천공항의 주요 수입 품목은 전기·전자기기 50.2억불, 기계·정밀기기 16.5억불, 화공품 11.8억불을 차지했다. 

 

◈ 수출입물동량은 전년 동기 대비 0.8% 감소해 

 

2021년 10월 인천세관을 통한 수출입 물동량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0.8% 감소한 689만톤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대비 8.1%에 해당하며, 그 중 수출 물동량은 12.7% 증가한 123만톤, 수입 물동량은 3.3% 감소한 566만톤으로 집계됐다. 

 

그 중 인천항의 수출입 물동량은 인천세관 전체의 약 95.9%에 달했다. 661만톤을 기록했지만 이는 전년 대비 1.3% 감소한 수치다. 그 중 수출 물동량은 전년 동기 대비 13.6% 증가한 109만톤을 차지했으며, 수입 물동량은 3.8% 감소한 552만톤이었다. 

 

한편, 인천항을 통한 컨테이너 수출입 물동량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4.2% 감소해 27만TEU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대비 10.3%의 비중이며, 그 중 수출 컨테이너는 5.5% 감소한 13만TEU, 수입 컨테이너는 2.9% 감소한 14만TEU였다. 

 

인천공항 통한 수출입 물동량은 전년 동기 대비 12.6% 증가한 28만톤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속적인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데, 수출 물동량은 6.3% 증가한 14만톤이며, 수입 물동량은 19.6% 증가한 14만톤으로 집계됐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