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5.6℃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6.7℃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8.6℃
  • 구름조금고창 3.9℃
  • 맑음제주 10.4℃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4.5℃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7.3℃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국세청장 첫 민간 간담회…바이오 등 혁신기업 세정지원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 민간기업 간담회
세무상담 확대 등 적극 지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김창기 국세청장이 14일 첫 민간기업 간담회에서 바이오 등 혁신기업에 대한 세무상담 등 세정지원 확대를 약속했다.

 

김 국세청장은 이날 인천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를 방문해 중소벤처기업 대표 등과 만난 자리에서 올해는 연구·인력개발비 세액공제 사전심사제도 제출서류를 간소화하고 중소기업이 어려워하는 세액공제・감면과 가업승계 제도에 대해 상담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국세청장은 미래 성장 동력인 중소벤처기업들의 세무상 어려움을 파악하고 맞춤형 세정지원 방안을 만들기 위해 첫 간담회 장소를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로 정했다.

 

송도 바이오 클러스터는 정보기술(IT)·바이오기술(BT) 등 첨단 지식 및 서비스 산업의 글로벌 거점지로 육성하기 위해 조성한 경제자유구역을 말한다. 중소벤처기업 및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 대형 기업들이 입주해있다.

 

김 국세청장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원자재 가격 상승과 글로벌 공급망 위기 등으로 어려운 대외 여건 속에서도 정부 재원의 안정적 조달에 애쓰는 중소기업 대표들에게 감사의 뜻을 밝혔다.

 

이어 국세청은 최근 3고(고물가·고금리·고유가) 현상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영세납세자에게 전국 세무서를 중심으로 한 세정지원추진단 운영을 통해 맞춤형 세정지원을 하고 있으며, 납부기한 연장·환급금 조기 지급 등 경영자금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업 대표들은 김 국세청장에게 ▲통합투자세액공제 개선 ▲세무조사 부담 완화 ▲바이오 분야 수탁연구개발에 대한 감면 확대 ▲고용증대 기업에 대한 세액공제 확대 등을 건의했다.

 

김창기 국세청장은 건의사항을 관련 부처 협의를 통해 세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국세청(청장 김창기)은 현장 중심의 소통을 통해 납세자가 체감할 수 있는 세정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습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