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8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서울본부세관, 중국산 손목시계 국산으로 원산지 세탁한 업체 적발

K-브랜드 인기 편승...중국산 손목시계 180억원 상당 62만점 원산지 둔갑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시가 180억원 상당의 중국산 손목시계 62만점의 원산지 표시를 국산으로 둔갑시켜 유통한 업체 2곳을 적발했다. 

 

19일 서울본부세관에 따르면 180억 상당의 중국산 손목시계의 원산지 표시를 국내산으로 가장해 중동으로 수출하거나, 국내에 유통한 2개 업체를 적발하여 대외무역법 위반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서울본부세관의 조사결과, 국내 시계 수입‧제조업자 A씨는 중국에서 수입한 손목시계의 헤드 뒷면에 중국산(MADE IN CHINA)으로 표기된 원산지 표시 스티커와 스탬프를 제거했다. 

 

이들은 원산지 제거를 위해 아세톤을 사용하고, 제거 후 'MADE IN KOREA'를 각인했다. 16년부터 21년 4월까지 국산으로 가장하여 중동으로 수출한 시계는 38만점으로 약 120억원 상당이다.

 

 

A씨는 중동지역의 K-브랜드 인기 상승으로 한국산 물품을 원하는 중동 바이어들이 많아지자, 이와 같이 중국산 시계 원산지를 국산으로 세탁해 수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A씨는 국내 유명 브랜드 시계의 독점 판매권을 가진 B씨와 공모했다. A씨가 중국에서 개당 1만3000원에 수입한 손목시계 24만점(60억원)의 원산지표시 스티커와 스탬프를 제거 한 후 제조국을 한국으로 표시한 택(TAG)을 부착했다.

 

이에 B씨는 이를 오픈마켓 등에서 국산으로 광고하고 개당 30~50만원 상당에 판매했다. 

 

서울본부세관은 수입업자 A씨의 사무실에서 원산지표시가 손상된 시계 및 원산지 세탁에 활용한 시계 부착용 택 등 다수의 증거물을 확보하여 범행사실 일체를 확인했다. 

 

이에 해외로 수출된 손목시계 38만점과 국내에서 이미 판매된 손목시계 24만점에 대해서 3.9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또한 오픈마켓에서 여전히 판매되고 있는 손목시계에 대해서는 원산지표시를 중국산으로 정정하도록 하여 소비자들이 허위 광고에 속지 않도록 조치했다. 

 

서울본부세관은 "앞으로도 국내 소비자 보호를 위해 국내외 유명 상표를 도용하거나 원산지를 허위 표시한 수입 손목시계에 대한 단속을 철저히 하고, 원산지세탁 고위험 물품에 대한 기획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