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6.9℃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0.8℃
  • 맑음제주 6.3℃
  • 구름많음강화 -0.1℃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정책

금감원, 금융소비자 보호 강화 위해 조직개편

금소처 조직 대폭 강화...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대비도

 

(조세금융신문=곽호성 기자) 금융감독원(금감원)이 금융소비자보호처(금소처)를 크게 확충하고 금융감독 디지털 전환 및 혁신 지원조직을 새로 만드는 조직개편을 한다고 23일 밝혔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이날 금감원에서 조직개편안을 직접 발표했다. 금감원 조직개편안을 보면 금소처 조직이 현재 6개 부서, 26개 팀에서 13개 부서, 40개 팀으로 늘어난다.

 

사전적 피해예방을 위해 7개 부서와 19개 팀이 편제되며 이들은 소비자 보호 관련 총괄‧조정, 금소법‧개별 업법상 금융상품 판매 관련 사전감독, 약관 심사 및 금융상품 단계별 모니터링을 맡는다. 연금 감독 및 포용금융 지원 기능은 금소처로 이관한다.

 

사후적 권익보호 강화를 위해선 6개 부서, 21개 팀이 편제된다. 이들은 민원‧분쟁 구분처리, 파생결합펀드(DLF) 등 여러 권역에 걸쳐있는 민원‧분쟁 현장조사 및 필요시 권역 간 합동검사 등을 하게 된다.

 

또 신속민원처리센터를 새로 설치해 원스톱 민원처리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불법사금융, 보이스피싱, 보험사기 등으로 인한 금융소비자 권익침해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한편 금감원은 섭테크(감독과 기술의 합성어)혁신팀을 새로 만들고 오는 8월 시행되는 ‘P2P금융업법’ 대비 개인간거래(P2P) 감독 및 검사 전담조직을 확충하기로 했다. 금융사의 준법 부담을 낮추기 위해 IT‧핀테크전략국에 레그테크 지원 기능을 부여한다.

 

레그테크란 규제와 기술의 합성어로 정보통신기술을 써서 법규 준수, 준법 감시, 내부통제 등 규제준수 업무를 효율적으로 만드는 기술을 말한다.

 

더불어 국제협력국과 금융중심지지원센터를 국제국(금융중심지지원센터)로 합쳐서 국제 업무 일관성 및 효율성을 높이고 국내 금융사 신남방 지역 진출 지원을 위한 전담조직을 만들기로 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신설되는 기능과 조직 확대에도 불구하고 1개 부서만 신설돼 총 부서 수가 61개에서 62개가 된다”며 “강력히 추진해왔던 조직운용 효율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주한미군은 과연 만리장성(萬里長城)인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1953년 휴전이후 지금까지 우리나라에 주둔해온 주한미군이 최근 그 유지비용 부담문제로 한미간에 시끄러운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 미국은 이제 선진국대열에 진입하여 부자국가가 된 한국이 그 비용을 부담해야 된다고 주장을 펴는 반면 우리나라는 토지를 무상제공할 뿐만 아니라 일정비용을 매년 증가하는 폭으로 부담해왔고, 더구나 미국의 세계패권국가로서의 역할에 중국·러시아, 북한과 맞대어있는 한반도가 전략적요충지로써의 매우 중대한 위치인 점을 고려하면 더 이상의 비용부담은 곤란하다는 주장이다. 즉, 주한미군은 미국이 추구하는 세계전략의 핵심축이고 극동아시아에서의 사활적인 이해가 걸려있는 곳이기도 하다는 점이다. 이로 인해 한미간의 감정이 어긋나고 철수주장이 양쪽에서 서로 나오기도 한다. 사실 주한미군의 전쟁억지력은 상상을 초월한다고도 볼 수 있다. 이 규모의 전투력을 한국 독자로 유지하려면 수백 조원 이상의 준비로도 불가능해 북한의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넘을 수 없는 만리장성과 같을 것이다. 만일 철수하면 이 만리장성은 붕괴되고 전쟁억지력은 극히 약화됨과 동시에 국가신인도에 큰 상처를 주고 국제무역의 침체로 한국경기는 깊은
[인터뷰] 광교세무법인에 새 둥지 튼 ‘상속·증여 대모’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고경희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상속·증여의 대모라고 부르는 것에는 이견이 없을 듯하다. 24년간 국세청 근무 가운데 국세상담센터에서 상속증여 부문 상담을 7년간 맡으며 수많은 예규를 만들어냈고, 뒤늦게 우덕세무법인에서 세무사 활동을 시작해 8년간 일하면서 세무사와 국세청 공무원을 상대로 많은 강의를 진행했다. 지난해 한국여성세무사회장을 맡은 후에도 그의 상속·증여 강의는 계속 이어졌고, 예전보다 더 많은 수강생이 좌석을 가득 메웠다. 고 회장은 경자년 새해를 맞아 8년간 정들었던 우덕세무법인을 나와 광교세무법인 도곡지점 대표세무사로 새롭게 다시 출발한다. Q. 8년간 머물던 우덕세무법인에서 나와 사무실을 열게 된 배경은? A. 각자의 꿈을 향해 열심히 나아가고 있는 저의 아이들을 뒷바라지하기 위해 정확히 8년 전에 24년간 근무하던 국세청을 퇴직하고 우덕세무법인에 입사하여 세무사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승진 등 국세청 내에서 저만의 꿈을 펼치고 싶었지만 성장하고 있는 아이들의 꿈을 지원하는 것이 더 먼저라 판단하고 과감히 저의 꿈은 접어버리고 상대적으로 연봉이 높은 우덕세무법인으로 이직하여 세무사로서 업무를 시작하게 된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