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4 (금)

  • 맑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17.1℃
  • 맑음서울 17.1℃
  • 맑음대전 15.8℃
  • 구름조금대구 15.5℃
  • 구름조금울산 17.0℃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13.9℃
  • 맑음제주 19.2℃
  • 맑음강화 14.8℃
  • 구름조금보은 13.1℃
  • 구름조금금산 13.0℃
  • 구름조금강진군 14.7℃
  • 맑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7.0℃
기상청 제공

글로벌 ESG로 솟구치는 에너지 M&A…작년 3분기 동안 10배 뛰었다

ESG 열풍이 ‘태양광·풍력’ 밀었다…재무투자 핫이슈 부상
삼정KPMG, ‘M&A로 본 에너지 산업’ 보고서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지난해 에너지 산업 M&A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경영에서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비재무영역이 글로벌 이슈로 부상하면서 업계가 급변하고 있기 때문이다.

 

삼정KPMG가 18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에너지 산업 M&A 거래건수는 449건, 거래액은 1485억 달러로 거래액 기준 직전 분기 대비 10배, 전년 동기 대비 3배로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2020년 2분기 에너지 산업 M&A 거래액은 146억 달러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다가 3분기 1485억 달러로 증가분이 전 분기 대비 900% 이상 솟구쳤다.

 

보고서는 코로나19로 기존 에너지 산업의 메가 트랜드가 가속화되면서 미래의 에너지 시장 선점을 위한 글로벌 플레이어들의 발 빠른 움직임이 이어졌다고 해석했다.

 

 

전 세계적인 에너지 산업구조는 전기화, 디지털화, 탈탄소화, 분산화로 변하고 있다.

 

글로벌 5대 에너지 동향으로는 국제석유기업, 산유국영기업, 대형 유틸리티, 빅테크, 재무적투자자가 있다.

 

글로벌 석유기업들은 지난 5년간 총 132건, 864억 달러 규모의 적극적인 인수 전략을 펼쳤다. 2019년엔 170억 달러였던 거래액이 2020년에는 292억 달러 규모에 이르며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했다.

 

쉐브론은 천연가스 기업인 노블에너지를 127억 달러에, 토탈은 신재생 에너지 업체인 다이렉트에너지 지분 74%를 257억 달러에 취득했다.

 

산유국영기업들이 최근 5년간 인수에는 소극적이었으나 매도자로는 활발히 활동했다.

 

브라질의 페트로브라스는 2019년 19건, 2020년 1~10월 사이 총 15건 등 총 10억 달러 규모의 매각을 진행했다.

 

유틸리티 기업들의 M&A는 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이뤄졌다.

 

2016년부터 재생에너지 딜이 매년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지난해 10월까지 재생에너지 딜은 89%에 달했다.

 

빅테크 기업들은 데이터센터 유지에 전력 사용량이 급증함에 따라 에너지 산업 다운스트림인 발전분야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재무적투자자들의 자금은 태양광과 풍력에 꽂혔다.

 

골드만삭스는 2019년 웨스트포드 솔라를, KKR은 지난해부터 인도내 태양광 프로젝트 5곳을 인수하는 등 태양광에 집중하고 있다.

 

크레딧스위스와 UBS는 각각 독일 아르코나 풍력단지와 3개의 텍사스 풍력단지를 인수했다.

 

삼정KPMG는 재무적투자자가 재생에너지에 주목하는 이유로 ESG 경영 강화, 각국의 정책적 드라이브 등에 힘입어 재생에너지 기업 가치가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광석 삼정KPMG 에너지산업 M&A 리더(부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가 빨라지고 있으며, 이는 업계 리더들의 선제적인 M&A로 귀결되고 있다”라며 “국내 기업들 역시 민첩하고 적극적인 M&A전략을 통하여 글로벌 에너지 시장의 지각변동에서 새로운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라고 권유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시론] 주택 등 경제정책수단에서 세금의존도 낮춰야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교수, 전 한국세무학회장) 최근에 주택폭등, 재난사태 등으로 국민들의 어려움이 가득하다. 주택과 재난은 국민복지에서 매우 중요하다. 어떤 정권에서도 관심을 둘 수밖에 없다. 최근 주택과 재난을 해결하기 위한 정책수단으로 세금을 너무 과도하게 활용하고 있다. 실효성도 뚜렷하지 않다. 주택의 경우 취득세의 최고세율은 13.4%(지방교육세와 농어촌특별세 포함), 양도소득세율 최고세율 82.5%(지방소득세 포함),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 7.2%(농어촌특별세 포함)로 크게 인상했다. 해당 주택의 경우 주택보유를 생각조차 할 수 없을 정도가 되었다. 또한 재난지원금도 전국민에게 대규모(2차에만 34조원)로 지급하며, 전국 및 혹은 88% 국민에게 지급한다. 재난지원금인데도 재난 정도를 감안하지 않고 세금을 지출한다. 국가는 세금을 걷을 때는 물론이고 지출할 때도 원칙이 있어야 한다. 또한 세금을 경제정책의 핵심수단으로 삼는 경우 실효성이 제한적이다. 대부분 현대국가가 사유재산에 기초하는 시장경제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민간중심의 경제이기 때문이다. 국가가 아무리 세금으로 시장경경제제체에 도전하려고 해도 정책효과가 매우 제한적일수밖에 없는 것이다
[인터뷰] "국가재정 560조원, 왜 체감 못 하나"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우리 국가예산이 10년 만에 거의 두 배 증가했다. 2011년 300조원이었던 국가예산이 올해는558조원이 됐다. 1인당 GDP도 3만불 시대에 접어들었다. 하지만 경제성장의 혜택을 느낀다는 사람들은 그다지 보이지 않는다. 나랏돈을 걷고 쓰는 방식에 문제가 있기 때문은 아닐까. 어떠한 시장경제체제로도 시장실패는 발생하며 그 결과물로 양극화가 나온다. 시장실패를 해소할 수 있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정부재정이다. 국가 재정혁신을 추구하는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을 통해 우리 재정의 문제점과 나아갈 길을 들어봤다. 나라살림연구소에 대해 간단히 소개를 부탁드린다. 조세 재정분야에는 국가의 역할을 최고화해야 한다는 사람들과 역할을 강화해야 한다는 사람들이 서로 양립하고 있다. 그리고 이는 매우 정치적 의제로 다뤄진다. 나라살림연구소는 정치적 의제로서 정책을 다루지 않는다. 대신 실질적인 정부 재정혁신을 위한 세부적인 정책을 연구하는 시민단체다. 한국 정부재정의 문제점은 무엇인가. 어떤 예산에다가 세금을 쓴다는 이야기는 시장이 해결해주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는 이야기다. 처음에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산이 생겼다. 그런데 그 문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