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4.0℃
  • 맑음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2.3℃
  • 구름많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4.6℃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5.8℃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0.8℃
  • 흐림강진군 1.9℃
  • 구름많음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韓, 재생에너지 투자 매력도 13→21위…전력 송전망 투자가 관건

점수 올랐지만…해상풍력 지연 및 타국 성장 폭 가파라
불안정한 재생에너지 수급 감안…전력 송전망 인프라 주목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올해 한국의 재생에너지 투자 매력도는 주요 40개국 가운데 21위로 나타났다.

 

글로벌 회계법인 EY한영은 12일 ‘재생에너지 국가별 매력지수’ 보고서에서 한국의 올해 상반기에는 17위, 하반기에는 21위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하반기 13위에서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이다.

 

해당 보고서는 EY 매년 반기별로 발표하고 있으며, 주요국의 재생에너지 사업확대 기회와 투자 여건을 평가한다. 하반기 1위는 미국이 차지했으며, 중국, 인도, 프랑스, 영국 등 순이었다.

 

다만, 이번 평가에서 한국은 절대평가로는 총점 57.6점으로 역대 최고점에 달했으나, 다른 국가들의 상승폭이 커 상대적으로 뒤처지게 됐다.

 

주된 요인으로는 인허가, 금융권 지원 및 지역주민과의 협조 이슈 등으로 인해 국내 해상풍력 프로젝트 일부가 일부 지연되고 있는 점이 발목을 잡았으며, 해당 요인이 정상화되면 순위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한 현재 고정식 해상풍력만이 아니라 부유식 해상풍력까지 개발할 경우 순위 상승에 더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진단했다.

 

EY는 재생에너지가 성장률을 저해할 수 있다고 짚었다. 재생에너지는 전력 생산량이 고정적이지 않고, 상황에 따라 변동적이기 때문에 전력그리드(송배전망) 인프라에 상당한 부담을 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기에 전력에너지 전송 인프라 업그레이드 및 확장하는 시장이 핵심 투자 대상이 될 수 있다.

 

EY한영 에너지 섹터 리더 김범중 파트너는 “각국 지도자들이 모이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당사국 총회와 전세계 투자와 정책 지원 확대로 재생에너지 시장은 빠른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넷 제로(Net Zero) 미래에 맞춰 지속가능성 목표를 달성하려면 향후 10년 동안 전력그리드 인프라 투자를 50% 내외로 늘려야 한다”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