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2.4℃
  • 맑음서울 -4.8℃
  • 구름조금대전 -1.2℃
  • 구름많음대구 -1.2℃
  • 구름많음울산 1.4℃
  • 흐림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3.4℃
  • 흐림고창 -0.7℃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4.7℃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7℃
  • 흐림강진군 1.6℃
  • 구름많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배양육 등 대체식품, 3년 후 95조원 시장 열린다

'3대 트렌드' 배양육‧대체 해산물‧발효 단백질
삼정KPMG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는 대체식품과 투자 동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오는 2025년 글로벌 식물성 대체식품 시장 규모가 778억 달러, 우리 돈 95조원대에 달한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퓨처푸드(Future Food)’ 시장에 대한 육가공‧식음료‧유통 업계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삼정KPMG(회장 김교태)가 28일 발간한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는 대체식품과 투자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대체 단백질 분야에 대한 투자액은 전년대비 2배 이상인 99억7700만 달러, 투자 건수는 660건으로 나타났다.

 

퓨처푸드(대체식품) 시장에 대한 투자는 2020년부터 건당 1억~5억달러 규모의 중대형 투자가 다수 진행되면서 인수·합병(M&A) 뿐만 아니라, 대체 단백질 스타트업 발굴 및 전략적 제휴 와 투자로 확산되는 추세다.

 

삼정KPMG는 대체식품 및 대체 단백질 분야의 주요 투자 트렌드로 ▲배양육 ▲대체 해산물 ▲발효(Fermentation) 단백질 등을 제시했다.

 

2021년 기준 식물성 단백질에 대한 투자는 전체 대체 단백질 투자액의 59%, 세포 배양 단백질은 30%에 달했다.

 

동물 근육세포를 배양해 증식하는 배양육은 이스라엘의 퓨처미트(Future Meat)와 알레프팜(Aleph Farms), 미국 업사이드푸드(Upside Foods) 등이 선도하고 있다. 맛·질감 구현 기술 고도화 및 대량생산 시설을 구축하며 상용화 단계에 착수한 상태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대상, CJ제일제당 등이 배양육 기술력을 보유한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배양육 상업화 연구에 나섰다.

 

수산업계에서는 생선, 새우, 랍스터 등을 대신할 대체 해산물이 주목을 받는다. 육가공 기업 타이슨푸드(Tyson Foods)는 2019년부터 투자 자회사 타이슨벤처스(Tyson Ventures)를 통해 식물성 해산물 제조업체 뉴웨이브푸드(New Wave Foods)에 수 차례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풀무원은 세포 배양을 통해 도미·참치·방어 등의 해산물 생산기술을 보유한 미국 블루날루(BlueNalu)의 시리즈 A 라운드 펀딩에 참여한 바 있으며, 세포 배양 해산물의 상용화를 위해 블루날루와 협업계획을 세웠다.

 

발효(Fermentation) 단백질은 2021년 10억8600만 달러의 투자액을 끌어내며 전년대비 3배 가량 증가세를 기록했다. 미국의 네이처스파인드(Nature’s Fynd)는 미생물 발효 기술을 이용해 크림치즈와 대체육을 생산하는 기업으로 지난해 소프트뱅크의 투자에 국내 SK㈜가 참여한 바 있다. 발효 기술은 응용범위가 넓어 대체 단백질의 혁신 분야로 꼽힌다.

 

향후 친환경, 건강, 지속가능성 트렌드와 맞물려 미래 먹거리 시장의 핵심기술로 관측된다.

 

비즈니스 측면에서는 기술확보가 우선적이다. 식물성·배양·발효 단백질 등 대체 단백질 전문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외 기업과의 제휴, 투자·M&A가 주목되며, 대체식품에 대한 소비자 수용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

 

각종 인증을 확보하고, 체계적인 생산 설비를 구축해 대체식품의 안전성·수용도 수준을 높이고, 유통·식품 제조·외식 프랜차이즈 기업 간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소비자 맞춤형 메뉴, 대체식품 간편식 개발 등이 제시된다.

 

삼정KPMG 재무자문부문 천재준 상무는 “2040년에는 배양육 및 식물성 육류 등 대체육류 비중이 전체 육류 시장의 절반(60%)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며 “국내에서도 대체식품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대체식품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비즈니스 전략을 구체화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