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3.6℃
  • 구름조금서울 -4.7℃
  • 맑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1.8℃
  • 흐림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3.5℃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4.7℃
  • 맑음보은 -1.5℃
  • 구름조금금산 -1.5℃
  • 흐림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0.4℃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국내 경영진, ESG 알고는 있지만 투자는 소극적

CEO, ‘ESG 중요하다’ 90% 동의…M&A 등 투자는 7% 불과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글로벌 자본시장의 화두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부상했지만, 정작 국내 기업들의 ESG 투자와 실행은 다소 미흡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EY한영(대표 박용근)이 26일 공개한 ‘EY 2022 CEO Outlook Survey(최고경영진 전망 조사)’ 보고서 결과에 따르면, 국내 CEO 중 90%는 전략적 의사결정에 있어 ESG 요소가 매우 중요하거나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국내 응답자의 절반(50%)이 지속가능성 선두주자가 되면 매출 향상과 경쟁 우위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는 글로벌 CEO 응답(27%)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분야별 기업 자본 및 성장의 핵심가치를 창출하는 요인으로 ESG를 꼽는 응답이 25%나 됐다. 이어 비용 절감(23%), 매출 신장(19%), 투하자본수익률(ROIC)(19%), 자본 효율(14%)이 뒤를 이었다.

 

글로벌 CEO 24%도 매출 신장(25%)에 이어 ESG를 두 번째로 중요한 가치로 인식했다.

 

ESG가 미래 전략적 의사결정의 핵심 요인이라는 인식이 한국과 글로벌 모두 널리 퍼져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ESG에 대한 실제 투자는 낮았다.

 

국내 응답자 중 단 7%만이 향후 12개월 내 ESG성과 및 지속가능성 강화를 위한 인수합병(M&A) 활동을 계획하고 있다고 답했다. 글로벌 기업(20%)과 비교하면 현저히 낮은 수치다.

 

현재 지속가능성에 투자하고 있다는 국내 응답자 비율도 5%에 그쳤다.

 

대신 국내 CEO들은 자체 성장 및 가치 창출을 위한 기존 사업 투자(29%),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투자(16%), 인수합병(M&A), 합작법인(JV), 제휴 투자(13%)에 주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글로벌 CEO 13%가 지속가능성에 투자하고 있다는 응답했다.

 

최재원 EY한영 EY-파르테논 부문장은 “국내 CEO들의 ESG에 대한 관심은 그 어느 때 보다 강하나, ESG에 대한 관심을 실행 계획으로 옮기는 데 다소 시간이 걸리고 있으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그러나 국내에서 ESG 관련된 투자는 다른 어떠한 목적의 투자보다 빠르게, 높은 비중으로 치솟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EY 2022 CEO Outlook Survey’는 EY가 전 세계 기업 CEO 2000여명을 대상으로 올해 투자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를 담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