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0 (토)

  • 흐림동두천 -4.4℃
  • 구름많음강릉 4.3℃
  • 구름많음서울 -0.1℃
  • 박무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1.1℃
  • 연무울산 4.6℃
  • 박무광주 2.1℃
  • 맑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조금강화 -3.3℃
  • 맑음보은 -4.3℃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3.9℃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카뱅, 상반기 기준 역대최대 실적…“지속적 고객 증가덕 톡톡”

영업익‧당기순익 모두 반기 기준 최대
총 고객수 지난해 말 대비 반년만에 118만명 증가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카카오뱅크가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기준금리 상승 여파에다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 확대에 따른 이자 이익 증가, 플랫폼과 수수료 비즈니스 성장 등이 수익성 강화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하반기 주택담보대출 만기 확대 상품을 출시해 대상 지역과 담보물 대상을 넓혀 여신 성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3일 카카오뱅크는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으로 전년 동기 대비 21.7% 증가한 1628억원을, 당기순이익으로 6.8% 증가한 1238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반기 기준 최대 기록이다.

 

특히 뱅킹 부문의 견조한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수신 잔액이 전년 말 대비 3조1547억원 증가한 33조1808억원으로, 저원가성 예금이 꾸준히 늘며 59.8% 비중을 나타냈다.

 

같은 기간 여신 잔액은 26조8614억원에서 26조8163억원으로 증가했다. 중저신용자 대출과 전월세 보증금, 주택담보대출이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무보증 중저신용자 대상 대출 잔액 또한 전년 말 대비 4939억원 늘어난 2조9582억원으로 증가세를 유지했다.

 

◇ 영업익‧당기순익, 2분기 개별 기준으론 적자…“일회성 요인”

 

다만 카카오뱅크의 2분기 영업수익은 370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2% 성장했으나 영업이익은 744억원, 당기순이익 570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6.8%, -17.7% 줄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영업이익의 전년 동기 대비 감소는 미래경기전망을 반영한 추가 충당금 126억원을 추가로 적립한 영향”이라며 “일회성 요인들(21년 2분기 부실채권매각이익, 22년 2분기 미래경기전망 충당금 적립)을 제외할 경우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고신용자 대상 신규 대출을 재개한 것에 이어서 하반기 주택담보대출 만기 확대 상품을 출시하고 대상 지역과 담보물 대상을 넓힘으로써 여신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라며 “하반기에는 개인사업자 대상 금융 상품을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도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카카오뱅크가 보유한 상품과 서비스를 유기적으로 연계해, 카카오뱅크만의 혁신을 지속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 거대 플랫폼 기반 모객 확보 탄탄대로?

 

카카오뱅크는 ‘카카오톡’ 이라는 거대 플랫폼을 기반으로 성장하며 꾸준히 고객 수를 늘리는데 성공하고 있다.

 

올해 2분기말 기준 카카오뱅크 고객 수는 1917만명이다. 지난해 말 1799만명에서 6개월 만에 무려 118만명이 늘었다.

 

연령별 비중으론 10대가 8%, 20대가 25%, 30대가 26%, 40대가 23%, 50대 이상이 18% 등으로 고객 연령층이 고르게 분포하고 있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닐슨미디어 디지털 데이터 기준 카카오뱅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월간활성이용자수(MAU)가 역대 최다인 1542만명을 기록하며 뱅킹앱 1위를 유지했다”며 “MAU 절반 이상의 고객이 간편결제 서비스에 카카오뱅크 계좌를 연동해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는데 이는 고객의 활동성이 강화됨에 따라 카카오뱅크가 고객의 일상 금융 활동으로 점차 침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