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0 (토)

  • 흐림동두천 -4.2℃
  • 흐림강릉 4.4℃
  • 구름많음서울 -0.6℃
  • 안개대전 -1.5℃
  • 박무대구 -1.1℃
  • 연무울산 4.7℃
  • 박무광주 3.3℃
  • 맑음부산 6.3℃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3.4℃
  • 흐림보은 -4.7℃
  • 맑음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시장금리 올라도 대출금리 낮췄다”…카뱅, 전월세보증금대출에 수요 몰리는 이유

올해 3월말 기준 전월세보증금 대출 공급액 13조원 돌파
청년전월세보증금대출 10건 중 6~7건이 카뱅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카카오뱅크의 전월세보증금 대출 부문 성장세가 무섭다. 올해 3월말 기준 전월세보증금 대출 공급액이 13조원을 넘어섰고 대출 잔액은 10조원을 돌파했다.

 

18일 카카오뱅크는 ‘청년전월세보증금대출’이 출시 이후 1년 만에 공급액이 3배 이상 증가하며 전체 청년전월세보증금대출 10건 중 6~7건이 카카오뱅크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같이 가파르게 해당 대출 부문 성장이 가능했던 것은 모바일을 통해 시간 비용을 절약하며 대출할 수 있는 점, 대출금리 매력 등 때문이다. 카카오뱅크 전월세보증금대출은 전월세계약 전 대출한도와 금리를 조회해볼 수 있고, 실물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며 주말과 휴일에도 대출 실행이 가능하다.

 

대상별로 보면 2018년 1월 출시한 일반전월세보증금대출은 올해 3월말까지 51개월간 7조 7836억원의 대출이 실행됐고, 2020년에 선보인 청년전월세대출 공급액은 5조 8043억 원으로 모두 13조 5879억원으로 집계됐다.

 

청년전월세보증금대출은 출시 첫 해에 1조 949억 원을 기록했고, 2021년에는 3조 5120억 원으로 공급액이 3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청년전월세보증금대출의 전체 은행권 점유율은 금액 기준으로 64%를 차지했다. 올해 1분기에 공급한 청년전월세대출 규모가 벌써 1조 1974억원에 달한다.

 

고객 연령층은 일반전월세보증금대출의 경우, 30~40대가 84.3%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이어 20대 9.9%, 50대 이상 5.5%로 나타났다. 시간대로 보면 주말과 공휴일을 포함해 은행 영업시간 외 시간에 대출을 실행한 고객은 15%에 달했다.

 

 

카카오뱅크의 전월세보증금대출은 고객 동의하에 카카오뱅크가 대출에 필요한 소득, 재직, 다주택 여부 등을 전산 연결을 통해 확인하고 있다. 전월세 계약서는 사진촬영을 통해 고객이 제출하면 실제 계약 여부를 판단하고 있다. 특히 청년전월세보증금 대출상품은 모든 은행 중 유일하게 100% 비대면 대출 상담은 물론 서류 제출과 승인까지 가능하다.

 

금리면에서도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대출 잔액 기준 전월세보증금대출의 3월 말 현재 가중평균금리는 2.66%였다. 이 가운데 청년전월세보증금대출은 2.47%로 나타났다. 또한 시장금리 상승에도 지난달 카카오뱅크는 전월세보증금대출의 금리를 0.2%포인트 내렸다.

 

카카오뱅크에서 전월세보증금대출을 받은 고객의 가중평균금리는 2.78%로 다른 은행 대비 평균 0.53%p(HF한국주택금융공사 공시금리 기준) 낮았다. 3월에 2억원에 전월세보증금대출금을 받았을 경우 연간 106만원 가량의 이자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카카오뱅크는 중도상환해약금도 면제다. 카카오뱅크가 지난 4년간 전월세보증금대출을 받은 고객을 위해 수수료를 면제한 대출금액은 1조 9584억 원으로 약 68억원의 수수료를 면제했다. 카카오뱅크는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등 모든 대출상품에 중도상환해약금을 받지 않고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청년층, 무주택자 등 실수요자의 주거 사다리 형성을 위해 전월세보증금대출부터 주택담보대출까지 폭넓은 라인업을 갖췄다. 앞으로도 더 경쟁력 있는 금리와 획기적인 편의성을 바탕으로 주거 문제에 실질적인 보탬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