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7.2℃
  • 맑음서울 4.0℃
  • 연무대전 4.9℃
  • 박무대구 4.9℃
  • 맑음울산 6.4℃
  • 연무광주 7.7℃
  • 맑음부산 9.2℃
  • 맑음고창 4.3℃
  • 맑음제주 10.8℃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1.9℃
  • 맑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증권

카카오뱅크, 3%대 소폭 상승…보호예수 악재서 벗어나나

전날 기관투자자 보호예수 물량 풀리며 하락세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카카오뱅크가 의무 보호예수 물량 해제 여파에서 점차 벗어나고 있는 모습이다.

 

9일 오전 9시54분 현재 카카오뱅크는 전일 대비 3.24%(1800원) 오른 5만7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카카오뱅크는 기관투자자가 보유한 2030만주의 보호예수 물량이 풀리며 전 거래일 대비 2.8% 떨어진 5만5600원에 장을 마쳤다.

 

이들 주식 2030만주는 지난 8월 카카오뱅크가 상장할 당시 3개월 의무보유가 걸려있던 물량이다. 자세히 살펴보면 해제 물량은 기관의 3개월 의무보유 확약 506만8543주와 넷마블 761만9592주, 스카이블루 럭셔리 인베스트먼트 761만9592주 등이다.

 

카카오뱅크 상장 당시 기관 투자자에게 총 3600만주의 주식이 배정됐고, 이 중 59.82%에 의무 보유 제한이 걸려있었다. 15일(7만9000주), 1개월(314만주)는 이미 의무보유 기간이 지났고 이번에 506만주에 대한 보호예수가 해제됐다. 내년 2월에 풀리는 6개월 의무보유 물량은 1326만주다.

 

앞서 지난 9월 6일에도 카카오뱅크는 1개월 의무보호예수 물량이 풀리면서 4%대 하락세를 보인 바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