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19.9℃
  • 맑음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9.1℃
  • 구름조금대구 17.2℃
  • 구름많음울산 18.2℃
  • 맑음광주 20.0℃
  • 구름조금부산 19.8℃
  • 맑음고창 19.8℃
  • 맑음제주 19.8℃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7.7℃
  • 맑음강진군 19.9℃
  • 구름많음경주시 18.6℃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증권

카뱅 상장일 상한가 마감…시총 33조·코스피 11위 '금융대장주' 등극

시총 33조 돌파, 외인·기관 3천억대 순매수...임직원 스톡옵션·우리사주도 '대박'

 

(조세금융신문=최주현 기자) 카카오뱅크가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6일 상한가를 기록하며 단숨에 '금융 대장주'에 올랐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카뱅은 시초가 5만3천700원 대비 가격제한폭(29.98%)까지 오른 6만9천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개장 직후에는 하락세를 보이다가 곧 상승 전환해 상승 폭을 키웠다. 시초가는 공모가 3만9천원보다 37.69% 높은 수준이며, 종가는 공모가를 78.97% 웃돌았다.

공모가 2배 시초가에 상한가로 치솟는 이른바 '따상'은 달성하지 못했으나 카뱅은 '금융 대장주'로 화려하게 증시에 입성했다.

종가 기준 시가총액은 코스피 종목(우선주 제외) 중 11위인 33조1천620억원이다. 종전 금융주 1위인 KB금융 시총(21조7천52억원)을 12조원 가까이 웃도는 규모다.

시총 10위 기아(34조6천991억원)와도 불과 1조5천억원 차이다. 또 포스코(29조7천307억원), 삼성물산(27조52억원), 현대모비스(26조2천103원) 등 굴지의 기업들을 추월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천254억원, 982억원을 순매수하며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개인은 3천23억원을 순매도했다.

앞서 올해 상반기에 상장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SK바이오사이언스 등의 상장 첫날 외국인의 차익 실현 매물이 쏟아진 것과는 반대 흐름이다.

 

오후 3시 30분 기준 카뱅의 하루 거래대금은 3조7천420억원으로 2위 삼성전자(1조846억원)보다 3배 이상 많았다. 거래량은 5천928만111주다.

장 초반에 카뱅 거래가 몰리면서 한국투자증권 등 일부 증권사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서는 접속이 지연되기도 했다.

상장일 주가 급등으로 카뱅 임직원들이 얻는 평가차익도 불어났다.

카뱅 증권신고서를 보면 이 회사가 윤호영 대표 등 임원 9명과 직원 135명에게 부여한 스톡옵션 중 지금까지 행사되지 않은 수량은 총 267만2천800주다.

스톡옵션 행사 가격은 모두 5천원이다. 이날 종가를 기준으로 스톡옵션 1주당 평가차익은 6만4천800원, 임직원 스톡옵션 평가차익 총액은 1천661억원이다.

카뱅 우리사주조합은 총 1천274만3천642주를 공모가로 배정받았다.

증권신고서상 직원 수 1천14명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직원 1인당 평균 1만2천567주를 받았으며, 이날 종가를 반영한 평가 가치는 1인당 평균 8억7천723억원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양기철의 부동산 돋보기] ‘화천대유’ 초대박은 어떻게 가능했을까?
(조세금융신문=양기철 (주)하나감정평가법인 부회장·감정평가사) 일반적인 부동산개발업자와 구별하여 대규모 개발을 추진하는 사람들을 ‘디벨로퍼(developer)’라고 부른다. 그 이유는 디벨로퍼(developer)들은 각종 불확실하고 곤란한 사업에 도전하여 막대한 이윤과 함께 위험(Risk)도 가지고 있는 사업을 진행하기 때문이다. 화천대유 1100배 수익률은 비상식적, 기네스북에 오를 일 요즘 ‘대장동 개발의혹’으로 온 나라가 난리다. 그도 그럴 것이 3억원을 투자한 투자자들(‘천화동인’이라는 7인의 투자클럽)이 투자금 대비 1100배에 이르는 3400억원을 배당받는 초대박이 실현될 수도 있다고 하니, 의혹을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 비상식적이고, 기네스북에 오를 일이다. 정치적인 여러 해석들은 걷어내고, 디벨로퍼와 일반 국민의 입장에서 ‘대장동 개발의혹’ 건을 살펴보자. 우선 우리나라에서 부동산을 주거용지로 개발하는 일반적인 방법을 살펴보자. 10만㎡(약 3만평) 이하의 개발행위는 대개 건축법에 의하여 개발하지만, 대규모 개발행위는 별도의 법에 의해 개발한다.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약칭 ‘도정법’)에 의한 재개발, 「공공주택특별법」에 택지개발 방법, 「
[인터뷰] 염승열 인천본부세관 마약조사과장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마약 밀수가 활개를 치고 있다. 인천세관에서 검거한 마약류 밀수입사건이 최근 3년간 연평균 572건이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585건으로 이미 지난 연평균 수치를 넘어섰다. 예전에는 여행객을 통해 들여오던 마약이 최근에는 코로나19로 공항이 통제되면서 특송화물이나 국제우편을 통한 마약 반입 시도가 급증하고 있다. 밀반입 첩보를 입수하여 현장에 출동해도 밀수조직을 검거하기는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이들은 차명과 대포폰을 이용하기 때문에 현장에서 잠복해도 마약을 받을 사람이 나타나지 않으면 체포할 방법이 없다. 특히 마약을 보낸 사람이 외국에 있으면 체포가 불가능하고, 물건을 건네받을 사람들은 지능화된 교묘한 수법으로 단속을 피하기 때문에 검거가 쉽지 않다. 조세금융신문은 마약 범죄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인천본부세관 염승열 마약조사과장을 만났다. <편집자 주> 인터뷰 시작하기에 앞서, 인천세관 마약조사과 주요 업무를 알고 싶어요. 인천세관 마약조사과는 여행자, 특송화물, 국제우편물, 일반 수입화물을 통해 인천공항과 인천항으로 반입되는 마약류 밀수입 사건을 수사하여 피의자를 검거합니다. 전 세계 각국에서 밀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