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3.8℃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0.6℃
  • 구름조금광주 -2.0℃
  • 맑음부산 0.0℃
  • 구름많음고창 -3.2℃
  • 제주 2.3℃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4.2℃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정승환 서울세관장, 강원권 세관 통관현장 점검

양양공항 여행자 통관 현장 점검 및 수입식품 신속통관 당부

 

 

 

(조세금융신문=권영지 기자) 정승환 서울본부세관장이 강원권 세관의 통관현장 점검에 나섰다. 

 

서울본부세관(세관장 정승환)은 지난 20일에는 속초세관·고성지원센터를, 21일에는 동해세관을 방문해 여행자·수출입통관 현장을 점검하고,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승환 세관장은 양양공항 여객터미널과 속초항 국제크루즈터미널·감시소를 찾아, 마약 등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물품이 반입되지 않도록 철저한 업무수행을 지시했다.

 

한편, 양양국제 공항 노선의 점진적 확대에 따른 이용객 급증에 대비하여 통관 지체 등 이용객의 불편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줄 것과 이용객의 증가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좋은 기회이므로 유관업체와 협력 강화 및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했다.

 

이어, 동해에 위치한 ㈜골드크랩을 방문해 대게·조개 등 수산물 수입통관 현장을 점검하고 국민들의 밥상물가 안정을 위해 수입 식품이 신속히 통관돼 유통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승환 세관장은 직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국민과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적인 지원을 강조했다. 그는 “수출입 최일선 현장에서 국민과 기업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불합리한 점을 개선해 통관 효율성을 높여 달라”며 “민원인에 대한 친절도 향상 등 작은 것이라도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대국민 서비스 향상에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