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4℃
  • 구름많음강릉 18.9℃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많음대전 21.3℃
  • 흐림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21.5℃
  • 흐림광주 20.8℃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1.3℃
  • 구름조금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1.3℃
  • 구름많음금산 20.7℃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원로 대배우와 황희정승의 머슴질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우리나라에서 원로 연기인 중에 최고의 인기와 존경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이순재 씨가 최근 전 매니저의 폭로로 아주 곤경에 처해있고 이 소식을 들은 팬들은 그분만큼 경륜과 학덕을 겸비했다고 자타가 공인하는 분이 도대체 왜 그 같은 구설수에 휘말렸을까 하는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하고 있다.

 

전 매니저 김모씨는 이순재 씨 가족이 개인 집안일로 쓰레기 분리수거,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자신을 머슴 수준으로 부리며 노동 착취했고 이에 대한 시정을 요구하자 해고당했다고 밝혔다.

 

김모씨는 배우의 일정을 관리하고 이동을 돕는 매니저로 알고 취업했는데 배우 가족들의 허드렛일, 잡다한 가사 심부름을 도맡아 했다고 하소연했다. 이순재 씨 측은 개인매니저의 업무상 공사의 구분이 모호하고 관행상 업무뿐만 아니라 업무외의 일도 자연히 곁들일 수밖에 없는 일의 특수성을 얘기하며 반론을 제기하고 있다.

 

필자는 이 논쟁거리에서 주목하는 것은 바로 현재는 사문화되다시피한 머슴이라는 용어이다.

머슴은 고용주의 집에서 주거하며 새경을 받고 농사뿐만 아니라 가사노동까지 담당하는 농촌 노동자로 옛날의 노비에서 1800년도에 진화되어 임금을 받는 노동자로서의 머슴이라는 직업이 정착되었다.

 

1960년대까지만 하더라도 농촌에서는 일손이 많이 필요해 25여 만명에 이르기도 했다. 1960~80년에는 식모라 불리는 여자 머슴이 가가호호마다 있었던 적도 있었다. 상머슴이라는 용어는 아직까지도 혹독한 아랫사람 부리기에 회자되기도 한다.

 

필자는 ‘허허정승’이라고 별명이 있고 조선시대 여러 임금을 70년 동안 모시며 최고의 청백리 정승이라고 일컬어지는 황희와 그가 데리고 있는 머슴과의 관계에 대한 일화를 되새겨 본다.

 

어느 날 황희의 집에 아주 친한 친구가 오랜만에 찾아와 두 사람은 회포를 풀며 술을 마셨다. 술상에는 빈대떡 등 안주들이 있었다. 그러자 방문이 열리며 어린애들이 우르르 들어왔다.

 

어린애들은 어른들의 허락도 없이 순식간에 빈대떡을 집어먹어버렸다. 그런데도 황희는 빙긋 미소만 지을 뿐이었다. 오랜만에 대작하고 있는 친구는 당황하여 황희에게 물었다.

 

“이 아이들이 자네 손자들인가?”

“아닐세, 저 애들은 머슴의 아이들이라네.”

 

깜짝 놀란 친구는 대번에 얼굴이 붉으락푸르락, “감히 머슴들이 주인 앞의 음식을 훔쳐 먹다니 치도곤을 내야겠다”라고 호통을 쳤다.

 

그러나 황희는 “아닐세, 내 손자나 머슴의 아들이나 다 똑같이 하늘이 내려준 귀중한 생명이네.”

 

친구는 황희정승의 차별 없는 어진 성품에 감동했다. 이 세상에 상전, 머슴의 신분이 따로 어디에 구분되어 있겠는가. 신분이 구분되어 구별되어 있기보다는 맡고 있는 일의 종류가 상전, 머슴으로 구분되어 있음이 세상만사이다.

 

이 세상에 90% 이상의 일이 리더를 위한 일꾼으로써 임금을 받고 노동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보면 공사의 경계선이 희박해 그 선을 넘나들기도 하는 것이 인지상정이다.

 

그런데 왜 이런 폭로가 터져 나오고 변명을 하고 사과를 하고 시빗거리에 휘말려들까 하는 의구심을 황희정승의 머슴에 대한 태도에 찾아보기로 한다. 황희의 머슴에 대한 태도에 가장 중요하게 보이는 것이 다름 아닌 머슴을 머슴 아닌 하나의 귀중한 인격체로 보았다는 것이다.

 

직업에 따라 맡은 역할이 무엇이고 어떤 일을 수행했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 역할을 맡은 사람을 상전이 독립된 하나의 인격체로 보았느냐 또는 안 보았느냐가 진실된 머슴인가 아닌가 하는 기준이 될 것이다. 머슴 부리듯이 아니고 가족 대하듯이 했다면 과연 그 매니저가 격분하고 폭로전쟁을 치렀을까.

 

필자도 재벌의 주군을 모시면서 온갖 심부름 다했고 쌍욕도 먹었지만 한번도 기분 상한 일이 없었다. 그것은 바로 머슴 부리듯이 아니고 가족 대하듯 했기 때문이다.

 

 

[프로필] 김우일 대우김우일경영연구원 대표/대우 M&A 대표

•전)대우그룹 구조조정본부장

•전)대우그룹 기획조정실 경영관리팀 이사

•인천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박사

•서울고등학교, 연세대 법학과 졸업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규 칼럼]김대지 신임 국세청장이 ‘해야 할 일’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2020년 9·4 국세청 고위직 인사는 김대지 신임 국세청장의 첫 작품이다. 역대 청장들의 족적이 그러하듯 ‘새술은 새 부대에 담는다’는 논거가 정답처럼 작동했다. 광에서 인심난다고 하듯 나라곳간이 텅 비어있으면 국운이 흉흉해지게 되니, 곳간 채우기 세수행정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된지 오래다. 국세공무원들의 뼈저린 발자취다. 어느 조직이나 그 집단에 맞는 모형이 따로 있다. 보수적이면서도 진취적인 행정개선을 쉼 없이 들이대는 ‘격동하는 국세청’이 글로벌 세무행정시대의 국세청의 신 모델이 아닌가 점쳐 본다. 이참에 신임 국세청장의 어깨에 한 뼘만큼만 더 보태고 더해도 무방하지 싶다. 새 부대에 담아야할 일거리가 안성맞춤처럼 딱 맞아떨어지는 ‘일감 청사진’이라도 조감(鳥瞰)해 보아야 할 것 같기 때문이다. 9·4 국세청 1급 고공단(가급) 인사는 행시 출신끼리의 잔치가 돼 버렸다. 나름 행시 기수파괴라는 대의명분을 전면에 내세워 파격인사임을 천명했으나, 절대다수의 비고시 출신들의 수적우위에도 불구하고 특정 임용직인 행시 출신의 벽을 이번에도 넘지 못하는 아쉬움을 안고 말았다. 그나마 같은 달 21일 부이사관 고위직(나급
[인터뷰]배정식 하나은행 리빙트러스트센터장 "서민 신탁 시대 온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사진=진민경 기자) 2018년 기준 한국인의 기대수명 ‘평균 82.7세’. 긴 생애는 가족과 더 오래 있을 수 있는 시간을 주었다. 그렇지만 갑작스러운 장애와 치매 등 예기치 않은 위험을 마주할 가능성도 높였다. 개인이 혼자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는 쉽지 않다. 한국보다 한발 앞서 고령화 시대에 들어선 일본은 신탁에서 해법을 찾았다. 2004년 재산유형별로 묶인 신탁의 범위를 풀고, 2006년 새로운 상품개발을 위해 규제를 개선했다. 부자들의 자산관리 서비스였던 신탁이 치매노인의 재산관리나 미성년자의 후견을 위한 복지 시스템으로 거듭났다. 배정식 하나은행 리빙트러스트센터 센터장은 “한국에도 반드시 신탁의 시대가 온다”라고 강조했다. 웰리빙을 넘어 웰다잉까지 개인의 존엄을 지킬 수 있는 신탁의 가능성을 들어봤다. 약자를 위한 구명조끼, 신탁 배정식 센터장은 금융권에서 매우 특별한 인물이다. 통상의 금융인이라면 높은 수익을 가져다주는 상품 판매에 주력하기 마련이다. 배정식 센터장은 후견인 신탁, 장애인신탁 등 상대적으로 금융사 수익이 낮은 상품의 성장 가능성을 더 크게 보고 있다. 마치 신탁이 보험처럼 될 것이라는 것이다. 우선 그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