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조금동두천 19.2℃
  • 구름조금강릉 20.3℃
  • 구름많음서울 22.8℃
  • 구름조금대전 24.1℃
  • 구름조금대구 22.5℃
  • 구름많음울산 20.7℃
  • 흐림광주 22.0℃
  • 흐림부산 20.5℃
  • 구름조금고창 19.0℃
  • 안개제주 19.8℃
  • 구름조금강화 18.7℃
  • 구름조금보은 20.2℃
  • 구름많음금산 22.4℃
  • 구름많음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1.9℃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추미애, 윤석열은 쌍두조(雙頭鳥)인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싸움이 치열하다.

금년 초에 임명된 추미애 장관은 검찰개혁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는 듯 개혁의 타깃인 윤석열 총장을 몰아내기 위해 온 전력을 내지르고 있고 이에 총장 역시 물불을 가리지 않고 온갖 수단을 동원해 맞대응하고 있다.

 

한치의 양보없이 서로가 일발필도의 무기없이 애매한 논리와 주장으로 서로를 공격하기에 끝이 나지 않는 듯 지루한 갈등이 연일 계속되고 있다. 온국민을 짜증나게 만들고 이에 따라 더욱 정치에 대한 혐오감이 증폭될 수 있는 우려가 크다.

 

국민을 극분열시키는 후유증도 심히 걱정된다. 정권과 당해정권이 임명한 검찰총장 간의 이런 갈등은 아마 역사상 보기 드문 기현상이다. 본래 정권은 검찰을 정권유지에 필요한 하나의 비도로 쓸 수 있다는 점에 더욱 그렇다.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겠다는 검찰과 이를 일탈된 권력남용으로 보는 정권과의 인식 차이가 이런 사태를 불러온 것 같다.

 

전무후무한 이 기이한 사태는 필자에게 얼핏 불교의 일부경전에 나오는 쌍두조(雙頭鳥)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 법무부와 검찰은 검찰이 법무부의 소속청이지만 법무부와는 다소 독립적인 역할을 하도록 만들어 놓은 까닭이 있다.

 

바로 무소불위의 막강한 기소권의 행사가 정권의 이해에 따르기보다는 오로지 국민의 이익과 인권보호에 더 우선하라는 뜻일 게다. 그러니 법무부와 검찰의 최종목표는 바로 국민의 인권보호와 이익이라는 한 배를 탄 것이다. 결국 법무부, 검찰이라는 두 개의 머리를 가졌지만 이 두 머리는 그들이 공유하는 한 몸뚱이를 가진 셈이다. 국민이라는 몸뚱이다.

 

쌍두조는 몸뚱이 하나에 머리가 둘 달린 새를 말한다. 개성도 서로 달라 한쪽 머리는 수동적, 초식을 좋아하는 가루다라 칭하고, 다른 한쪽 머리는 적극적, 육식을 좋아하는 우바가루다라 칭했다. 서로 다른 성격과 취향은 매사에 의견충돌을 가져왔다.

 

한쪽이 잠이나 먹이를 먹으면 다른 한쪽은 망을 보는 식으로 서로 합의 약속하며 살아왔다. 하루는 먹음직한 뱀이 지나가자 육식을 좋아하는 우바가루다가 잠자는 다른 초식을 좋아하는 가루다에게 물어보지 않고 몰래 냉큼 삼켜버렸다.

 

잠을 자던 초식을 좋아하는 가루다는 갑자기 속이 느글거려 눈을 뜨니 육식을 선호하는 우바가루다가 아주 기분 좋게 입맛을 다지고 있었다. 무엇을 먹었느냐고 물어보니 그토록 싫어하는 뱀을 먹었다하여 가루다는 구역질을 하며 둘은 크게 싸우게 된다.

 

네 뱃속이나 내 뱃속이나 똑같으면서도 두 개의 머리는 서로가 다른 성격과 취향대로 느끼게 되는 것이다. 서로 타협도 없이 제하고 싶은대로 하게 되었고 서로가 원한이 쌓여 호시탐탐 상대를 노리게 된다.

 

우바가루다는 가루다를 죽이기 위해 가루다가 잠든 사이 독풀을 먹는다. 가루다는 배가 아파 눈을 뜨니 우바가루다가 “네 놈이 이제 죽는다. 네 놈이 사라지니 이제 나 혼자 편하게 내 마음대로 살아야겠다” 그 말을 들은 가루다는 “야 이놈아 내가 먹은 독풀이 나를 죽이겠지만 우리 둘은 한 몸뚱이라서 네놈도 죽게 마련이다.”

 

결국 두 개의 머리는 다 죽고 몸뚱이도 죽어 쌍두조는 공명지조가 되었다. 작금의 사태는 두 개의 머리가 몸뚱이에 달린 것인지, 아니면 몸뚱이가 두 개의 머리에 달린 것인지도 모르겠다. 몸뚱이가 잘 살려면 두 개의 머리가 서로 타협하고 역할을 분담, 효율적인 수행을 해야만 한다. 몸뚱이는 국민, 한 개의 머리는 법무부, 다른 한 개의 머리는 검찰이다.

 

※ 본 칼럼은 필자 개인 의견으로 본지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프로필] 김우일 대우김우일경영연구원 대표/대우 M&A 대표

•전)대우그룹 구조조정본부장

•전)대우그룹 기획조정실 경영관리팀 이사

•인천대학교 대학원 경영학 박사

•서울고등학교, 연세대 법학과 졸업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테스 형!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얄궂다. 표준국어대사전에 보니 야릇하고 짓궂다는 의미의 형용사라고 나온다. ‘야릇하다’는 ‘무엇이라 표현할 수 없이 묘하고 이상하다.’ ‘짓궂다’는 ‘장난스럽게 남을 괴롭고 귀찮게 하여 달갑지 아니하다’로 설명한다. 요즘 세금이 얄궂다. 부동산 시세가 올랐으니 세금도 오른단다. 정부는 지나친 가격상승을 막기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지만, 뭐라 표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묘하고 이상하게 흘러간다. 무주택자든 1주택자든 다주택자든 달갑지 않다. 괴롭고 귀찮은 일이 계속 생길 것 같다는 우려의 소리가 들린다. 재산이 늘어 세금을 더 내는 현실이 딜레마가 되었다. 이런 현상은 악의가 아닌 우리의 무지에서 비롯되었다고 본 사람이 있다. 24세기를 되돌려 좋‘ 은 세금’에 대해 테스 형과 묻고 답하다. (테스 형)세금은 무슨 뜻인가? 법적인 측면에서 이야기하고 있는 것인가?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세금이란 법적 의무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내 주머니 사정을 먼저 고려하게 되니까요.” 그러니까 세금은 법적인 의미 이상이다? “그렇습니다.” 그렇다면 무엇으로 세금을 정의하는가? “대한민국에 거주하는 국민이라면 누구
[인터뷰] 권대중 교수 “여당, 부동산 문제 정치에 이용 말아야"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를 모시고 서울·부산 재보궐 선거 이후 서울의 부동산시장 이야기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 1~2부로 나눠 연재합니다. 지난호에 이어 2부에서는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이라는 주제로 진행합니다. ‘공시가격 논란과 서민주거안정’ Q. 오세훈 시장의 공시가격 재조사 주장, 어떻게 봐야 하나요? A. 부동산 공시가격이란 정부가 부동산 가격을 매년 공시하는 제도입니다. 그 첫째,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둘째, 표준 단독주택 공시가격과 개별단독주택 공시가격이 있습니다. 그리고 셋째, 표준지 공시지가와 개별 공시지가가 있습니다. 지금 논란이 된 것은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 공시가격입니다. 저는 오세훈 시장이 돈만 있으면 조사시키는 것은 문제가 없다고 봅니다. 그러나 조사 후 무엇을 할 것인지가 문제입니다. 속셈은 토지평가에서 개별공시지가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평가하고 감정평가사가 검수하는 형태인데 공공주택 공시가격도 그렇게 하자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는 점점 공동주택이 많아지고 있는데 정확한 평가를 위해서는 필요한 방법이라고 봅니다. 단지 지방자치단체마다 선거용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