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2 (토)

  • 맑음동두천 3.5℃
  • 구름많음강릉 5.0℃
  • 맑음서울 5.2℃
  • 흐림대전 8.5℃
  • 흐림대구 9.4℃
  • 구름조금울산 8.9℃
  • 흐림광주 11.0℃
  • 구름조금부산 9.1℃
  • 흐림고창 7.0℃
  • 흐림제주 12.0℃
  • 구름많음강화 3.0℃
  • 흐림보은 7.7℃
  • 흐림금산 8.3℃
  • 흐림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10.3℃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파워 인터뷰] "억울한 납세자 모두 오세요"...서울본부세관 '납세자보호제도'

서울본부세관 정우영 관세행정관 인터뷰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방민성 PD) 세금은 항상 어렵죠. 전문가가 옆에서 도와주지 않으면 문제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해결하는지 모를 수도 있습니다. 

 

이럴 때 관세의 '변호사'라고 불릴 수 있는 '납세자보호제도'를 이용하면 되는데요. 

 

◈ 일반 관세 행정에서 세관 공무원이 위법 부당한 행위를 했을 경우 

 

◈ 관세 조사 과정에서 세관 공무원의 위법 부당한 행위가 발생했을 경우 

 

◈ 처분 받았는데 위법 부당하다고 느꼈을 때의 고충 민원이 있을 경우 

 

크게 3가지로 이런 경우가 발생했을 때, 납세자의 입장에서 바라보고 문제를 해결해주는 '납세자보호제도'가 있습니다. 

 

이 제도는 관세행정상 납세자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입니다. 관세조사권 등을 스스로 견제해서, 위법하거나 부당한 권리를 침해받은 억울한 납세자가 없도록 납세자 보호 담당관을 배치합니다. 

 

이에 민간이 주도하는 독립된 권리구제 위원회인 납세자보호심의위원회를 운영하는 제도입니다. 

 

이 제도를 통해서 관세조사권과 납세자의 권리 사이에서 균형을 맞추고, 보다 나은 관세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려고 만들어진 제도라고 합니다. 

 

납세자가 민원 신청을 하면, 납세자보호관이 내용 파악 후 사실 확인을 하는데요. 

 

필요하면 납세자보호위원회를 거쳐서 심의 내용과 결과를 납세자에게 통보하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영상 촬영 및 편집=방민성 PD>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