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0.9℃
  • 구름많음강릉 2.7℃
  • 맑음서울 -0.3℃
  • 맑음대전 2.1℃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7.0℃
  • 맑음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3.5℃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4.7℃
  • 구름조금경주시 5.1℃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한국세무사회, 제주특별자치도와 친환경 농축산물 소비 촉진 위한 상생 업무 협약

코로나19로 지역경제에 어려움 겪고 있는 지방자치단체 대상 지원
원경희 회장 “조세전문가, 경제전문가인 1만4천 세무사 인적 인프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세무사회(회장 원경희)는 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지역 공헌사업의 취지로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제주산 친환경농축산물 소비촉진을 위한 상생업무협약식을 29일 오전 11시, 제주도청 본관 2층 삼다홀에서 개최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한국세무사회 원경희 회장과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문근식 제주특별자치도 친환경농업협회장이 참석하여 한국세무사회가 지역사회 공헌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제주산 친환경농축산물 소비촉진사업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한국세무사회는 ▲제주산 친환경농축산물 판촉 및 홍보활동 ▲세무사회 맘모스 플랫폼 등을 통한 제주산 친환경농축산물에 대한 우선 판매 ▲제주특별자치도 내 영세 농업 종사자를 위한 절세상담 등 재능기부 사회공헌 활동 ▲제주특별자치도 내 영재발굴과 장학지원을 위한 공익사업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산 친환경농축산물의 안정적 공급을 위한 행정 지원 ▲제주산 친환경농축산물에 대한 홍보 및 소비촉진에 필요한 자료 제공 ▲세무사들의 공익활동 지원 및 홍보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제주특별자치도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세무사회는 제주산 친환경농축산물을 ‘세무사회 맘모스 플랫폼’을 통해 우선적으로 판매하고 제주특별자치도 내 영세 농업 종사자들을 위한 절세상담 등 재능기부 활동 및 장학사업을 지원하여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전문자격사 단체로서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게 됐다.

 

원경희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경영 악화로 지역과 서민경제가 힘겨운 상황에서, 특히 제주특별자치도는 수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던 지역이어서 그 어려움이 상당했을 것”이라며 “제주지역 경제 활성화에 한국세무사회가 함께 상생의 미래를 열어가게 됨을 무척이나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세무사회는 1만4천 회원을 중심으로 한 인적 인프라를 바탕으로 지역사회 공헌사업 및 장학사업 등 사회의 책임 있는 전문자격사단체로서의 역할을 다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 협약을 시작으로 제주지역의 경제 발전은 물론 도민의 건강증진, 그리고 새로운 상호 교류를 위한 협력의 발판을 마련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원희룡 도지사는 “지난해 급식자재 납품이 중단되면서 도에서도 공동구매나 드라이브스루 판매를 진행하여 단기적으로 숨통이 트였으나, 다양한 플랫폼을 통한 판로 개척에 대한 고민은 여전하다”며 “한국세무사회와 함께 제주농가에 희망을 주는 약속의 자리를 마련하게 된 것이 참으로 뜻깊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한국세무사회는 공익재단을 만들어 매년 장학금을 지원하고, 마을세무사, 나눔세무사로 활동하면서 재능기부도 적극적으로 해온 것으로 안다”며 “내년이면 한국세무사회 창립 60주년인데, 한국세무사회가 어떻게 국민이 신뢰하는 단체로서 위상을 가지게 됐는지 짐작할 수 있었다”며 원경희 회장을 비롯한 한국세무사회에 감사의 뜻을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