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3.6℃
  • 구름조금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4.8℃
  • 맑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7.0℃
  • 맑음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0.5℃
  • 맑음강화 2.8℃
  • 구름많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7.5℃
  • 구름조금경주시 4.6℃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2021 한국세무사회 선거] 김상현 전 국세공무원교육원장, 제32대 한국세무사회장 후보 등록 마쳐

러닝메이트 부회장 후보에 김기두, 황선의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김상현 전 국세공무원교육원장(탑코리아세무법인 회장)이 1일 제32대 한국세무사회장 후보로 공식 등록했다.

김 전 원장은 1일 러닝메이트 부회장 후보인 김기두, 황선의 세무사와 함께 서울 서초동 한국세무사회관 4층 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해 이동일 선거관리위원장에 등록서류를 제출했다. 김 전 원장과 함께 부회장 후보로 나선 두 명의 후보도 국세공무원 출신이다.

김 후보는 전남 장성(1952년) 출신으로  조선대 법학과와 부산대경영대학원 경영학석사를 마쳤다. 76년 7급공채, 동래세무서, 동부산, 울산, 밀양, 남부산, 부산청 조사과를 거쳐 국세청 소득세과, 국제조사과, 조사국, 서울청 조사4국 1과장, 남양주세무서장, 종합부동산세과장으로 활약했다. 2002년 대통령비서실 인사과장을 거쳐 고공단승진 후 중부청 및 서울청 조사3국장을 거쳐 국세공무원교육원장으로 명퇴했다. 2010년 세무법인 하나 부회장(9년)에 이어 탑코리아세무법인 회장(2년)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기두 후보는 시흥세무서 광명지서장, 성남세무서 납세자보호담당관을 지냈으며 세무법인 송정 대표세무사로 활동하고 있다.

역시 국세공무원 출신인 황선의 후보는 종로지역세무사회장과 한국세무사회 업무이사, 서울지방세무사회 부회장을 거쳐 현재 국세동우회 홍보부회장을 맡고 있다.

김상현 회장 후보는 지난 2월 이른 출사표를 던지면서 “세무사회가 창립한 지 61주년을 맞이하면서 AI(인공지능)가 세무사를 대신하게 될 제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자(Go Again 1)’이라는 핵심 슬로건을 내세우며 시대적 요청에 따라 한국세무사회장 선거에 겸허한 마음으로 입후보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번 한국세무사회 제32대 회장 후보로는 김상현 후보와 함께 현 회장인 원경희 회장과 임채룡 전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이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