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4.0℃
  • 맑음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2.3℃
  • 구름많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4.6℃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5.8℃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0.8℃
  • 흐림강진군 1.9℃
  • 구름많음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PKF 서현회계법인, ‘탄소중립시대’ 발전공기업‧정부 역할 모색

제2차 서현에너지포럼 성료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PKF 서현회계법인이 지난 23일 서현회계법인 대회의실에서 ‘탄소중립 이행을 위한 발전공기업의 역할 및 정부의 과제’란 주제로 제2차 서현에너지포럼을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포럼에는 배홍기 서현회계법인 대표, 이성오 에너지컨설팅 본부장, 김병환 재무자문사업부장 등 컨설팅본부 임직원과 에너지 관련 저명한 대학교수 여러 명이 참석했다. 포럼 좌장은 류권홍 원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 교수는 발제를 맡아 탄소중립이행을 위한 ‘Coal to Gas의 차질없는 이행’, ‘일부 석탄발전의 조기 연료전환’ 및 ‘탄소중립 비즈니스의 확대’ 등을 발표했다.

 

유 교수는 “발전 공기업등 에너지관련 기업들은 탄소중립 대응을 위해 전력수급기본계획 및 석탄발전 상한제 등에 따라 기존설비 폐지 및 연료전환을 차질 없이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탄소중립 목표 이행을 위한 에너지 시스템 전반의 변화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를 위한 정부의 과제로 ‘공정한 전환원칙 견지’, ‘탈석탄 로드맵의 수립’, ‘LNG발전의 역할 정립’을 제안했다.

 

토론자들은 탄소중립이라는 국가적 목표달성을 위해서는 신재생의 비중이 대폭 확대될 수밖에 없겠지만, 신뢰성과 전력 안보를 담보할 수 있는 대안이 함께 제시되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에너지 전환이 우리의 산업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부정적 요인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서현회계법인은 서현에너지포럼을 통하여 대한민국 에너지관련 기업에게 에너지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현안에 대한 대책을 제시하는 자리를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