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한국세무사회, 회원 모금 '수해복구 성금' 1억원 희망브리지에 기탁

수해 피해 입은 이웃돕기 긴급모금 캠페인에 세무사회원 적극 동참
구재이 회장 “납세자권익 보호 사명과 함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해 나갈 것”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세무사회(회장 구재이)가 지난 7월 집중호우로 수해를 입은 수재민 돕기에 나섰다.

 

한국세무사회는 8일 마포구에 위치한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 이하 ‘희망브리지’)를 방문해 지난 7월 전국적으로 내린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을 돕기 위해 회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모금한 성금 1억원을 기탁했다.

 

한국세무사회 구재이 회장은 지난 7월 초부터 전국 각지에서 발생한 집중호우로 인해 희망브리지가 ‘2023 수해 이웃돕기 긴급모금 캠페인’을 실시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전회원을 대상으로 7월 21일부터 31일까지 11일간 ‘수재민 돕기 성금 모금’을 진행했다.

 

이날 세무사회원들이 십시일반으로 낸 성금을 모아 1억원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수해 이웃 지원 성금’ 전달식에는 한국세무사회 구재이 회장을 비롯해 서울지방세무사회 임채수 회장, 중부지방세무사회 이중건 회장, 인천지방세무사회 김명진 회장, 대구지방세무사회 이재만 회장, 광주지방세무사회 김성후 회장, 대전지방세무사회 고태수 회장, 정진세무사, 본회 김현준 사무처장이 참석하였고, ‘희망브리지’의 김희년 본부장, 배천직 본부장, 김미강 구호사업팀장, 송성근 재난돌봄PM 등이 참석했다.

 

 

구재이 회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하고 복구를 지원하기 위하여, 전국 1만 5천여명의 세무사들의 마음을 담아 성금을 기탁하게 되었다”며 “납세자권익 보호라는 사명을 부여받은 세무사들은 국민과 함께 하는 전문가로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1천만원을 기탁한 정진 세무사는 “개인적으로 모든 세상은 연결되어 있다고 생각한다”며 “세상의 아픔이 느껴지면 저도 마음이 아프다. 그래서 제 마음이 편하려고 항상 기부를 꾸준히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세무사회’는 1962년 창립되어 60년이 넘는 역사를 가진 조세전문가 단체로, 전국 1만 5천여명의 세무사로 구성되어 있다.

 

‘한국세무사회’는 조세 및 경제분야 전문자격사로서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마을세무사’, ‘세무사 드림봉사단’, ‘한국세무사회 공익재단’ 등을 통해 재능기부와 사회봉사, 생활비와 장학금 전달 등 공익활동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지난해 여름에도 본회 및 각 지방회 ‘세무사 드림봉사단’ 활동을 통해 피해지역을 직접 찾아가 수해복구 봉사활동 및 성금을 전달해 수해로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을 위로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