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5.4℃
  • 맑음강릉 32.0℃
  • 구름조금서울 36.3℃
  • 구름많음대전 33.8℃
  • 구름많음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29.8℃
  • 흐림광주 32.3℃
  • 구름조금부산 30.8℃
  • 구름많음고창 33.6℃
  • 흐림제주 30.2℃
  • 맑음강화 34.2℃
  • 구름많음보은 32.8℃
  • 구름많음금산 33.0℃
  • 흐림강진군 31.8℃
  • 구름많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30.5℃
기상청 제공

삼정KPMG·TUV SUD Korea, OT보안 사업 협력체계 구축

OT(산업운영기술)ᆞ, ICS(산업제어시스템) 보안 인증 및 컨설팅 사업화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삼정KPMG(회장 김교태)와 TUV SUD Korea(대표 서정욱)가 지난 1일 역삼동 삼정KPMG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맺고 OT보안 사업 강화 및 보안 인증 체계 전문지식을 공유하기로 했다.

 

양사는 OTᆞICS보안, 보안 인증 및 산업 안전 인증 관련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글로벌 컴플라이언스에 대한 전문지식을 교환한다.

 

신규 보안 인증 및 컨설팅 사업화 공동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삼정KPMG 사이버보안서비스팀은 산업별 특화된 경험을 가진 OT보안 전문가들이다.

 

최근 OT보안에 대한 글로벌 컴플라이언스 대응 및 보안 인증 요구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제품 설계, 생산, 운영, 유지보수 등 프로세스 전반에 걸친 보안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OT보안 국제 표준 IEC 62443 시리즈 인증 및 NIST, NERC-CIP, ENISA, IPA 표준 등 주요 기준에도 부합한다.

 

TUV SUD는 독일의 대표적인 시험인증기관으로, 산업기반시설의 사이버 보안 및 산업 프로세스에 대한 전문지식을 바탕으로 산업 제어 및 운영시스템 보안에 대한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IEC 62443 인증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한 업체로 OT 보안 패러다임과 IEC 62443에 대한 전문성을 기반으로 IEC 62443 표준 관련 교육, 시험 및 인증 등 토탈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정대길 삼정KPMG 컨설팅부문 대표는 “삼정KPMG 사이버보안서비스팀은 국내에서 가장 풍부한 OT보안 컨설팅 경험과 산업 현장의 전문성을 갖춘 OT보안 컨설팅 전담 조직”이라며 “삼정KPMG의 OT보안 컨설팅 노하우와 TUV SUD Korea의 다양한 보안 인증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OT보안 사업 추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욱 TUV SUD Korea 대표이사는 “TUV SUD는 산업 제어 및 운영 시스템 보안에 대한 심도 있는 전문 지식을 기반으로 전세계 고객과 협력하여 산업 디지털화를 지원하고 있다”라며 “삼정KPMG와의 협력을 통해 국내에서도 글로벌 컴플라이언스 대응 및 보안 인증 서비스를 확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 국세청 인사는 왜 숨통이 확 트일 수 없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세무공무원의 직능은 나라살림살이 돈을 채우는 일이다. 나라 곳간을 한시도 비워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적자 재정은 곧 빚쟁이 나라를 상징한다. 국정운영을 순조롭게 집행하게 하는 윤활유적 역할이 예산 확보이기에 말이다. 세무공무원의 자질 논란이 불거지는 이유다. 조세채권 확보라는 보검(?)의 힘은 사유재산권을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정의롭게 휘두를 수 있게 법제화했고 이의 산물이 세수 확보라는 예산 수치로 나타나게 제도화했다. 막강한 권한을 한 몸에 지닌 세무공무원이라서 때로는 과세 현장에서는 더더욱 상상 밖의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경제개발 5개년계획을 둘러싼 성공적 목표달성이라는 과업을 완수하기 위한 재정확보 정책은 후퇴 없는 앞으로 뿐이었으니, 세수 확보를 위한 국세당국의 행보는 그야말로 일사불란 그 뿐이었다. 세무조사 시에는 ‘소득 적출비율’ 캐내기가 우선이었고, 납세자 권익보호는 아랑곳없는 뒷전이었으니, 격세지감마저 든다. 경제개발과 맞물렸던 제5공화국 시절은 말할 것도 없고, 1985년 중반까지만 해도 호순조사다, 입회조사다 해서 현장조사가 판을 쳤었다. 신고 때만 되면 장부는 들쳐볼 생각도 없었고
[인터뷰] 불공정한 제도 해결사, 정성호 의원 “최우선 과제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드는 것 "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지난해 말 정성호 위원이 위원장을 맡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년 만에 법정시한을 지켜 2021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1987년 개헌 이후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이 법정 기한 내에 국회에서 처리된 것은 33년 동안 7차례이지만, 2002년 이후 예산안 통과가 법정시한을 지키지 못하는 사태가 11년 동안 이어졌다. 예결위가 6년 만에 예산안 처리기한을 준수한 것은 물론, 지역 사업예산이 40억원 가량 증액된 것은 정성호 의원의 활약으로 꼽힌다. 정성호 위원장은 4선을 지내, 상임위원회에서 정부의 조세재정정책을 감독하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그는 지역구와 상임위 현안을 세세하고 꼼꼼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합리함을 바로 잡는 국회의원, 조세금융신문이 인터뷰로 만나봤다. Q. 21대 국회 첫 예결위원장을 마무리한 소감은 어떠신가요? A. 5월 말로 제21대 국회 첫 번째 예결위원장 직을 마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민건강과 민생경제의 위기 상황에서 예결위원장을 맡아 2021년도 예산안을 처리했을 뿐만 아니라, 세 차례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역대 가장 바쁜 예결위원장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