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많음동두천 -2.0℃
  • 흐림강릉 -2.4℃
  • 구름조금서울 -0.5℃
  • 흐림대전 1.6℃
  • 흐림대구 2.6℃
  • 흐림울산 2.6℃
  • 흐림광주 3.2℃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3.5℃
  • 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1.0℃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1.5℃
  • 흐림강진군 4.2℃
  • 흐림경주시 2.4℃
  • 흐림거제 3.9℃
기상청 제공

[분양 톡톡] 6월 둘째 주(06월 06일~06월 12일) 분양일정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지방선거 이후 분양 시장은 잠잠한 분위기다. 기준금리 인상 여파에 이어 분양가상한제 개정안 발표를 앞둬 이같은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3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2022년 6월 둘째 주에는 전국 8개 단지에서 총 3234가구(일반분양 3234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

 

주요 분양 물량은 경기 부천시 소사본동 '소사역한라비발디프레스티지', 경기 양주시 장흥면 '장흥역경남아너스빌북한산뷰', 부산 강서구 강동동 '강서자이에코델타', 경북 경주시 황성동 '힐스테이트황성' 등이다.

 

모델하우스는 경기 과천시 갈현동 '과천렉서(오피스텔)', 인천 서구 청라동 '청라더리브티아모까사(오피스텔)', 경북 구미시 고아읍 '원호자이더포레' 등 4곳이 오픈을 앞두고 있다.

 

◇ 청약 접수 단지

 

9일 GS건설 등은 부산 강서구 강동동 에코델타시티 20블록에서 '강서자이에코델타'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2층, 10개동, 전용면적 70㎡·84㎡ 총 856가구 규모다.

 

해당 단지는 민간참여형 공공분양 아파트로 부산도시공사가 토지를 제공하고 GS건설 등이 분양과 준공을 진행한다. 부산 에코델타시티 조성 사업은 2023년까지 미래형 수변도시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주택 3만 가구와 인구 약 7만6000명을 수용할 계획이다.

 

강서자이에코델타는 에코델타시티의 중심부에 위치하며 초등학교와 어린이집이 단지에 인접하고 남해고속도로 제2지선을 통해 부산 서면, 김해 장유, 창원 등을 차량 30~40분 이내에 도달 가능하다. 또한 김해공원과 부산신항만, 부산역 접근성도 좋다.

 

◇ 모델하우스 오픈 예정 단지

 

10일 GS건설은 경북 구미시 고아읍 원호리 90번지 일원(원호지구 도시개발사업지구 B1블록)에서 '원호자이더포레'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7개동, 전용면적 84~114㎡ 총 834가구 규모다. 단지는 도심 호수인 문성지와 근접하며 문성지 옆에 위치한 생활체육시설에 수영장과, 도서관 등의 편의시설이 조성된다. 또한 인근에 원호초등학교가 위치하고 중학교도 2026년 개교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전두환 정권 때 저질러진 최악의 통폐합시나리오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영화 서울의 봄과 고 전두환 대통령의 유해가 국민들의 냉대 속에 안식처를 못 찾고 방황하는 가운데 필자에게는 80년 전두환 정권이 저질러놓은 최악의 산업통폐합조치 시나리오가 생각난다. 우리나라는 법정주의다. 무슨 조치이든 정권이 시행하려는 조치는 법적근거를 구비하여야 함에도 이 산업통폐합조치는 사업에 무지한 몇 사람의 군인 머리에서 나온 임시조치에 불과할 뿐인데도 국가 전반적으로 엄청난 회오리를 몰아쳤던 것이다. 결과적으로 코미디같은 최악의 시나리오라 부르고 싶다. 필자는 당시 대우그룹기획조정실에 근무했기에 그 어이없는 현실을 직접 체험했다. 어느 날 고 김우중 회장은 필자를 불러 사흘 후 현대그룹 고 정주영 회장과 함께 최고 국보위위원장인 전두환을 독대하는 자리에 의사결정을 통보할 모종의 전략적 검토를 지시했다. 이것은 대우그룹과 현대그룹이 동시에 소유한 중공업과 자동차의 이원화된 산업을 일원화하는 산업통폐합조치였다. 대우는 대우중공업, 대우자동차를 소유했고 현대는 현대양행, 현대자동차를 소유하고 있었다. 당시의 글로벌 경제상황이 오일쇼크로 휘청이던 상황에서 우리나라 중공업, 자동차산업도 과잉, 중복투자로 인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