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10 (토)

  • 흐림동두천 -4.4℃
  • 구름많음강릉 4.3℃
  • 구름많음서울 -0.1℃
  • 박무대전 -1.4℃
  • 구름조금대구 -1.1℃
  • 연무울산 4.6℃
  • 박무광주 2.1℃
  • 맑음부산 6.1℃
  • 구름조금고창 -1.4℃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조금강화 -3.3℃
  • 맑음보은 -4.3℃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3.9℃
기상청 제공

금융

6월 가계대출 ‘증가세’ 전환…“SKIET 일회성 요인 사라져“

주담대‧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모두 증가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금융권 가계대출이 한 달만에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SKIET 공모주 청약증거금 환급이라는 일회성 요인이 사라졌고, 주택 거래가 늘면서 주택담보대출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14일 금융감독원은 6월 중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이 전월 대비 10조1000억원 늘었다고 밝혔다.

 

주택담보대출이 전월 대비 6조3000억원 증가했고,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역시 동기 3조7000억원 늘었다.

 

금융당국은 주탁담보대출 증가 관련 상반기 주택거래가 활발히 이뤄진 점, 이미 승인된 집단 대출 실행이 확대된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타대출의 경우 지난 5월 SKIET 공모주 청약증거금이 환급되면서 큰 폭으로 축소됐던 요인이 사라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업권별로는 은행권 가계대출이 전월보다 6조3000억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은 신협, 농협, 수협 등 상호금융의 주택담보대출이 1조원, 비주담대가 1조1000억원이 있었고 저축은행·여전사의 경우 신용대출 1조1000억원 등을 중심으로 3조8000억원 늘었다.

 

금융당국은 “상반기(1~6월) 누적 가계대출은 작년 하반기 이후의 급증세는 다소 완화된 모습”이라면서도 “예년 상반기 대비 대출 증가세가 여전히 높은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데스크칼럼] 부동산 가격 하락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상무이사/편집위원) 매년 되풀이되는 일이지만 지난 10월 치러진 제33회 공인중개사 시험에서도 출제 문제의 오류를 지적하는 이의신청이 여럿 제기됐다. 제1차 ‘부동산학개론’ 제4번 문항은 ‘신규주택시장에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박스 안에 5개 지문에서 고르도록 했다. 신규주택은 ‘정상재’이며 다른 조건은 동일하다는 조건을 달았고, 첫 번째로 나온 지문은 ‘주택가격의 하락 기대’이다. 시험 문제를 출제한 산업인력공단은 가답안을 통해 이 지문이 옳은 것이라고 밝혔다.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보이면 수요자인 주택 구매자의 신규주택 구매가 줄어들 테고 수요가 줄면 신규주택의 공급도 줄어들 것이라는 관점이다. 그런데 여기에는 함정이 있다. 신규주택의 공급은 착공에서 완공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는 측에서는 해당 문항이 ‘신규주택시장에서 장기적으로 공급을 감소시키는 요인을 모두 고른 것은?’이라고 되었어야 한다고 지적한다. 본격적인 부동산 하락기를 맞으면서 공인중개사 시험도 이러한 사회경제적 상황을 반영한 문제를 내다보니 오류로 지적될만한 문제가 출제된 것으로 보인다. 최근 언론에서는 매일 부동산 가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