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0.6℃
  • 맑음강릉 5.6℃
  • 구름조금서울 0.7℃
  • 구름많음대전 2.6℃
  • 흐림대구 6.7℃
  • 흐림울산 6.6℃
  • 흐림광주 7.5℃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9℃
  • 제주 11.5℃
  • 구름많음강화 -0.5℃
  • 흐림보은 -0.5℃
  • 흐림금산 2.2℃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5.8℃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은행

내년 7월부터 신용대출 한도 풀린다…“연봉보다 많아도 가능”

은행권, 금융위로부터 가계대출 리스크 관리 기준 행정지도 받아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가계대출 총량 관리 방안의 일종으로 시중은행들이 지난 9월부터 신용대출 한도를 연 소득 이내로 제한했던 조치가 내년 7월께 풀릴 전망이다.

 

30일 은행권에 따르면 시중은행들이 지난 28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이같은 내용이 담긴 ‘가계대출에 대한 리스크 관리 기준’ 행정지도를 받았다.

 

당초 신용대출 한도는 연 소득의 150%까지 가능했으나, 올해 9월부터 가계부채 관리 기조가 강화되면서 100% 이내로 제한됐다.

 

그 결과 대부분 현재 대부분 은행은 신용대출을 연 소득 이내로, 마이너스 통장을 최대 5000만원 이내로 가능하다록 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지난) 28일날 금융당국으로부터 행정지도를 받았다. 내년 7월부터 유연하게 대응하라는 내용이다. 내년 하반기부터 신용대출을 은행 자율에 맡길 것”이라고 전했다.

 

금융당국의 이같은 조치는 내년 7월부터 총 대출액이 1억원 이상인 차주 대상으로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가 적용되는 만큼 가계부채가 급증하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이 바탕이 됐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연 소득 3500만원 이하 저소득자의 경우 당장 내년 1월부터라도 연 소득 제한 규제가 해제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와 관련 금융당국은 연 소득 3500만원 이하 저소득자나 결혼·장례·출산·수술 등 긴급 생활안정자금을 위한 대출에 대해선 내년 1월부터 연 소득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