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맑음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23.5℃
  • 박무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6.2℃
  • 박무대구 23.7℃
  • 박무울산 24.6℃
  • 박무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5.8℃
  • 박무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23.9℃
  • 맑음보은 25.7℃
  • 구름많음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4.9℃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문화

[클래식&차한잔] 메르카단테 플룻협주곡 No.2 E단조 op.57

Mercadante Flute Concerto No.2 in E minor op.57

 

(조세금융신문=김지연 음악전문기자) 들으면 즐거워지는 플룻협주곡 한 곡 소개해 드립니다.

 

작곡가 메르카단테는 우리에게 잘 알려진 인물은 아닙니다. 그러나 19세기 당시에는 작곡가 베르디(Verdi)에게 영향을 미치기도 한 이탈리아의 중요한 음악가 중 한 사람이었답니다. 이번 호에 소개해 드리는 이 곡은 오페라의 대가, 메르카단테의 플룻협주곡입니다.

 

경쾌한 매력 발산 플룻협주곡 2번

 

이 곡은 그가 학생이었던 1813년에 작곡되었습니다. 빈 고전파의 영향을 많이 받았지요.

 

세 악장 중에서도 특히 론도(Rondo)형식인 3악장의 경쾌하고 사랑스러운 주제 멜로디는 들어보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로 아주 유명합니다. 붓점의 경쾌함과 통통 튀는 예쁜 선율의 매력으로 각종 광고와 시그널 음악으로 애용되고 있습니다.

 

작곡가 메르카단테

 

메르카단테는 나폴리의 음악원에서 기악을 시작으로 음악공부를 시작하였다가 오페라의 작곡에 몰입하여 무려 60여편의 오페라작품을 작곡하여 명성을 날렸던 작곡가였습니다.

 

그리고 후에는 30년 동안 나폴리음악원의 원장으로서 일을 하며 후학을 양성하는 교육자로서도 힘을 썼습니다.

 

그는 살아생전 주로 오페라 작곡을 많이 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지금 현재 그의 이름을 가장 알려주는 곡은 바로 이 플룻협주곡 2번입니다.

 

물론 ‘메르카단테’라는 음악가에 대해 재조명하려는 시도가 있긴 하지만 현재까지 그의 이름은 이 플룻협주곡과 함께 가장 불리어지고 있습니다.

 

메르카단테의 이 곡은 멜로디가 아름답고 난이도도 적당하여 학생들의 플룻 콩쿨에서도 경연곡이나 입시곡으로도 자주 선정되고 있는 곡입니다.

 

많은 예술가들이 그의 생전에 자신의 작품에 대한 빛을 보지 못하다가 사후에서야 재조명되어 인정받으면서 가치를 인정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메르카단테는 그의 전성기에 그를 빛내주던 수십 개의 오페라 작품보다는 학생시절의 습작이었던 이 플룻협주곡으로 현재 인정을 받고 있습니다.

 

그의 죽음과 함께 그에게 명성을 안겨주던 오페라 작품들도 조용히 사라졌지만, 어쨌든 이 플룻협주곡 한 곡만 봐도 그의 음악적 감각이 얼마나 뛰어난지 예상해 볼 수 있습니다.

 

한 시대를 풍미하며 그를 빛내던 것들이 그의 사라짐과 동시에 같이 사그러들었다는 것이 아쉽기도 씁쓸하기도 합니다.

 

마치 ‘모든 것이 헛되다’는 우리네 인생 같기도 하네요.

메르카단테의 오페라는 아니지만 그의 젊은 음악을 엿볼 수 있는 습작, 플룻협주곡 2번 감상하시겠습니다.

 

‘메르카단테 플룻협주곡 2번’ 듣기

 

[프로필] 김지연

•(현)수도국제대학원대학교 외래교수

•(현)이레피아노원장

•(현)레위음악학원장

•(현)음악심리상담사

•(현)한국생활음악협회수석교육이사

•(현)아이러브뮤직고양시지사장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의사의 꿈을 버리고 인류 최고의 지혜를 만든 사람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의료계의 극심한 반대 속에서도 정부 측의 강행으로 의대증원이 확실시 되어가며 바야흐로 의사 전성시대가 도래되었다. 현재 의대정원 3058명이 5058명으로 대폭 늘어나며 10년 후에는 5만명 이상의 의사가 늘어나게 된 것은 반드시 우리 사회에 포지티브 영향만을 주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양지가 있으면 음지가 존재하듯이 이에도 여러 가지 부작용이 도래될 것임은 명확하다. 첫째는, 의사를 목표로 하는 광풍시대가 사회구조를 더욱 불균형으로 만들 것이다. 오로지 계급 최고의 위치에 있는 의사가 되기 위해 본인을 비롯해 부모들이 더 미친듯이 나댈 것은 지금까지의 입시 흐름을 봐서도 틀림없다. 그래서 흔히 회자되는 의대입학을 위한 반수생, N수생의 폭증이 불 보듯 뻔하며 이 수요는 이공계의 우수한 인재를 거의 고갈시켜 국가과학기술발전에 큰 후퇴를 가져올 것이다. SKY대 등의 이공계 우수인재들이 의대입학을 하기 위해 자퇴를 하고 의대입시 전문학원에 몰려드는 현상이 더욱 심화되는 것은 현재 바이오, AI, 우주, 반도체 등이 글로벌 산업의 중추로 국가간 초경쟁시대에 거꾸로 가는 현상이고 이는 국가미래에 매우 불안한 느낌을 준
[인터뷰] 창립 50주년 부자(父子) 합동 남서울관세사무소 홍영선 관세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국내 최초의 부자(父子) 합동 관세사무소인 남서울관세사무소가 지난 5월 12일 하버파크호텔에서 창립 50주년 행사를 열고 혁신과 도약의 100년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는 특히 장시화·이용철·이영희·김용우·이상태·손종운 씨 등 남서울 창업 멤버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현재 남서울관세사무소를 이끄는 홍영선 대표관세사는 이날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통해 “남서울관세사무소의 50주년은 관세사회 역사에 커다란 획을 긋는 뜻깊은 기록이자 커다란 귀감이 되었다고 자부합니다. 전·현직 남서울 식구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믿음으로 다져온 남서울관세사무소의 50년을 보냈습니다. 앞으로 혁신과 도약의 100년을 다짐합니다”라고 전했다. 기념식에는 이승남 국가원로회의 정책위원 겸 KBS 前 국장도 참석해 “지금까지 믿음으로 50년을 지켜온 만큼 앞으로 100년도 믿음으로, 튼튼하게 성장해 나가는 기업이 될 것”이라며 덕담을 전했다. 남서울관세사무소(옛 남서울통관사)는 국내 첫 지하철(청량리역~서울역)인 1호선이 개통되고, ‘K-푸드’의 대표주자로 세계 60여 개 나라의 과자 시장을 휩쓰는 ‘초코파이’가 탄생하던 해인 1974년 5월 10일 고 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