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흐림동두천 10.4℃
  • 흐림강릉 10.4℃
  • 서울 10.7℃
  • 대전 11.2℃
  • 구름많음대구 15.3℃
  • 흐림울산 16.6℃
  • 광주 11.0℃
  • 구름많음부산 15.3℃
  • 흐림고창 10.1℃
  • 흐림제주 13.8℃
  • 흐림강화 11.6℃
  • 흐림보은 11.3℃
  • 흐림금산 11.4℃
  • 흐림강진군 12.1℃
  • 구름많음경주시 15.5℃
  • 구름많음거제 14.6℃
기상청 제공

재무전문가들, 내년 ‘반도체, 자동차, 정유·화학, 게임·미디어’ 뜬다

삼정KPMG, 2021년 국내 주요 산업 전망 분석
철강, 조선·해운, 건설, 항공, 은행, 생명보험, 손해보험 등 부정적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전문가들이 2021년 기대 산업으로 반도체와 정유·화학, 게임·미디어를 꼽았다.

 

삼정KPMG(회장 김교태)는 28일 ‘2021년 국내 주요 산업 전망 보고서’를 발간하고, 반도체, 정유·화학, 게임, 디스플레이, 휴대폰, 자동차 등 국내 주요 21개 산업별 전망과 대응 전략을 제시했다.

 

세계반도체무역통계기구(WSTS)에 따르면, 내년 모든 반도체 제품 매출 규모가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는 올해 12.2% 성장에 이어 내년에는 매출액이 13.3% 오르는 등 반도체 제품군 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삼정KPMG는 “반도체 산업 성장 전망에 따라 관련 기업은 수요 증가 예측 품목에 대한 생산량을 확대하고, 반도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경쟁력 향상과 밸류체인 안정화를 통한 산업 생태계를 강화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정유·화학 산업은 운송용 정유제품을 중심으로 글로벌 수요가 확대가 기대된다.

 

NCC(나프타분해공정) 가격경쟁력 상승, 전기차 확대에 따른 글로벌 배터리 수요 증가가 관측되는 가운데 정유·화학 기업은 NCC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배터리 해외 생산거점 확대 필요성이 커진다.

 

게임 시장은 올해와 마찬가지로 이용자 증가와 해외 수출 확대로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K-콘텐츠 인지도 향상으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웹툰·웹소설, 드라마 제작 등 미디어 시장도 긍정적 요인이 기대된다.

 

보고서는 양질의 게임·미디어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고, 데이터 보안 등 디지털 규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내년 디스플레이 산업과 휴대폰, 자동차, 제약·바이오, 유통, 에너지·유틸리티, 통신·방송, 식음료, 패션, 화장품, 증권 등 11개 산업은 ‘일부 긍정적’으로 예측됐다.

 

디스플레이 산업은 글로벌 패널 수요 증가 속 견조한 성장세가 전망되며, 미니 LED와 롤러블 등 새로운 형태의 폼팩터가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측됐다.

 

OLED로의 생산 체계 전환을 안정화하고 차세대 디스플레이 R&D 및 상용화에 집중해야 하는 시기로 예단된다.

 

휴대폰 산업에서는 5G 스마트폰 전환 가속화 및 카메라 모듈의 진화, 스마트폰 외형 차별화로 5년 만에 플러스 성장이 기대됐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로 인한 시장 기회를 적극 포착하고 전략 제품군을 통한 시장 공략에 집중하는 것이 관건으로 꼽혔다.

 

내년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각국의 내수부양, 기저효과로 올해 대비 10.9% 성장할 것으로 전망도니다.

 

전 세계적인 그린뉴딜기조로 글로벌 친환경차 수요 증가와 자율주행차 출시 임박에 따른 개발 경쟁 심화도 예측된다.

 

자동차 기업은 친환경차 라인업 확대 및 전기차 조기 출시에 따른 전략을 수립하며, 미래차(전기·수소차, 자율주행차) 시장 R&D를 강화하고 자율주행 관련 기술∙자본 제휴 확대에 주력할 것을 보고서는 조언했다.

 

제약·바이오 산업에서는 M&A(인수·합병), JV(조인트벤처) 등 다양한 형태의 R&D 투자 활동 활성화가 예상되며, 유통 산업은 2021년 해외 이커머스 기업의 국내 진출이 예고됨에 따라 온라인 유통의 경쟁 강도가 심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에너지·유틸리티 산업에서는 코로나19 회복에 따른 에너지 수요 증가와 전 산업 전기화로 인한 전력 수요 증가가 기대된다.

 

내년 통신 서비스 시장은 5G 이동통신과 기가인터넷 등 수요 증가가 성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되며, 방송시장은 통신사의 유료 방송사 M&A를 통한 시장 재편이 마무리되는 가운데 시장점유율 확대,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을 둘러싼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될 것으로 분석됐다.

 

식음료는 비대면 식생활 뉴노멀화로 집에서 식사를 하는 내식과 온라인 식품 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되며, 패션·화장품 등 소비재 산업은 코로나19 종식 시점에 따라 마스크를 벗을 수 있는 ‘탈(脫)마스크’가 이뤄지는 시기에 따라 소비 회복기가 달라질 것으로 관측됐다. 증권산업은 M&A 자문 및 인수주선 부문의 성장성은 유지될 것으로 봤다.

 

한편, 철강, 조선·해운, 건설, 항공, 은행, 생명보험, 손해보험 등 7개의 산업 전망은 ‘일부 부정적’일 것으로 관측됐다.

 

삼정KPMG 경제연구원은 “급변하는 경영 환경 속에서 산업 현황 및 전망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기업이 생존을 넘어 지속 성장할 수 있다”라며 “2021년에는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체질 개선 방안을 모색하고, 디지털 경제 가속화에 따른 전략을 체계화하며 변화하는 소비 패턴에 따른 고객경험 전략을 재수립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최정욱 칼럼] 북한 세금, 사회주의와 시장 사이에서 길 찾기
(조세금융신문=최정욱 공인회계사) 청진에 사는 김OO 씨는 국영기업소에 다니고 있다. 하지만 전력이 부족하고 자재조달이 원활하지 않아서 공장은 가동되지 않는 날이 더 많다. 생활비 명목으로 받는 급여로는 도저히 가족의 생계를 유지할 수가 없다. 결국 시장에서 스스로 살 길을 찾을 수밖에 없다. 김씨의 아내는 처음에는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집안 물건을 시장에 내다 팔았다. 콩나물도 기르고 두부를 만들어 팔기도 했다. 가정주부와 노인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부업반에 소속되어 버려지는 폐기물이나 부자재를 구해서 무엇이든 만들어 팔았다. 시장 활동이 익숙해지면서 어렸을 때 모친에게 배웠던 봉제기술로 집에서 옷을 만들어 시장 한 귀퉁이에서 팔았다. 사람들이 입고 다니는 옷이나 다른 상점에 있는 의류를 참고하여 새로운 디자인을 시도해보고, 옷감과 실, 단추 등을 사서 밤을 새워 가며 옷을 만들었다. 장사가 조금 되면서 가내수공업 형태로 사업을 키웠다. 최근에는 어렵사리 청진 수남시장에 매대를 하나 마련했고 국영기업소 명의로 생산설비도 갖췄다. 장사가 더욱 커지면서 미싱사와 다리미공을 연결하여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김씨는 아내를 도와 시장에서 돈을 벌 궁리를 하고 있다.
[인터뷰]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 “수출입기업이 도약하는 환경 만들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행객들은 줄고 공항은 한적해졌지만, 오히려 인천본부세관은 해외직구 검사, 백신 통관, 마약 및 밀수반입 차단 등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졌다. 그 현장의 일선엔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이 있었다.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은 세무대학을 졸업해 관세청 하위직부터 고위직까지 입지전적인 경력을 갖췄다. 그의 업무의 핵심 포인트는 ‘열정과 디테일’이다. 모든 일에 온 힘을 다하고 국민의 입장에서 세밀히 살펴야 한다고 늘 강조한다. 국경관리연수원에서 근무했을 때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세관가에 작곡가를 섭외하고, 현재의 음원을 제작했다. 매일 아침 세관가를 들으며 ‘튼튼한 경제, 안전한 사회를 위한 관세국경관리’라는 관세청의 미션을 되새기고, 국민에 대한 봉사를 다짐한다. 세관장의 책임감에 어깨가 무겁다는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을 조세금융신문이 만나봤다. Q. 누구나 여행가기 전에 설레고 괜스레 떨린 적 있을거예요. 그만큼 인천본부세관은 국민들한테 가장 친근한 세관인데요. 세관장님만의 세관운영 방식이 있으신가요? A. “본립도생(本立道生), 즉 기본이 서면 나아갈 길이 생긴다”가 가장 중요한 철학입니다. 해외에 다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