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1.3℃
  • 서울 22.8℃
  • 대전 22.3℃
  • 흐림대구 25.1℃
  • 흐림울산 25.5℃
  • 흐림광주 25.1℃
  • 흐림부산 24.5℃
  • 흐림고창 25.4℃
  • 맑음제주 25.2℃
  • 흐림강화 21.7℃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3.5℃
  • 흐림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분양 톡톡] 3월 첫째 주(02월 28일~03월 06일) 분양일정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전국이 아파트값 상승률이 하락 전환된 가운데 분양 시장도 주춤한 모습이다.

 

25일 부동산R114에 2022년 3월 첫째 주에는 전국 16개 단지에서 총 5446가구(일반분양 4605가구)가 분양을 시작한다.

 

주요 분양 물량은 서울 강북구 수유동 '칸타빌수유팰리스', 경기 안성시 당왕동 'e편한세상안성그랑루체', 경기 구리시 수택동 '힐스테이트구리역', 경남 통영시 광도면 '힐스테이트통영' 등에서 청약을 진행한다.

 

모델하우스는 충남 당진시 수청동 '호반써밋시그니처3차', 대전 중구 유천동 '서대전한국아델리움' 등 3곳이 오픈을 앞두고 있다.

 

◇ 청약 접수 단지

 

내달 2일 DL건설은 경기도 안성시 당왕동 42번지 일원에서 'e편한세상안성그랑루체'를 분양한다. 지하 2층~지상 29층, 10개동, 전용 67~116㎡, 총 1370가구 규모다. 단지가 들어설 당왕지구는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지로 인근에 이마트와 경기의료원, 종합버스터미널, 시청, 법원 등 생활인프라가 풍부하다. 또한 경부고속도로와 평택제천고속도로 이용이 편리하고, 38번 국도를 통해 평택 일대로의 이동도 쉽다. 향후 서울세종고속도로 구리~안성 구간이 개통하면 서울 접근성이 기존보다 개선될 전망이다. 입주 예정시기는 2024년 10월이다.

 

◇ 모델하우스 오픈 예정 단지

 

같은달 3일 호반건설은 충남 당진시 수청동 수청2지구 RH3블록에서 '호반써밋시그니처3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29층, 8개동, 전용 84㎡, 총 853가구 규모다. 앞서 공급한 호반써밋시그니처1차(1,084가구), 호반써밋시그니처2차(998가구)에 이어 이번 3차까지 약 3,000여 가구의 호반써밋 브랜드 타운을 형성한다. 단지 바로 옆에 당진시청이 위치하며 서해안고속도로 당진IC 접근이 편리해 수도권, 천안, 아산, 평택 등으로 쉽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유치원과 초등학교, 중학교가 단지 인근에 새로 개교할 예정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데스크칼럼] 건강보험 국고지원금이 주머니 쌈짓돈인가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국장) “여보, 국민연금 조기 수령 신청해야 하는 것 아녀요?” 은퇴 후 국민연금으로 생활해야 하는 수급자들에게 큰 고민이 생겼다고 한다. 정부가 지난달 부터 건강보험료 부과체계를 개편하여 피부양자 자격을 강화했기 때문이다. 국민연금으로 생활하는 은퇴자들은 “왜 정부가 퇴직자들 지갑까지 털려고 혈안인지 모르겠다”며 불만을 쏟아냈다. 정부의 이번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2단계 개편으로 연 2000만원(월 167만원)이 넘는 공적연금(공무원·사학·군인·국민연금) 수급자들은 그동안 유지했던 피부양자 자격을 상실당하고 지역가입자로 전환됐다. 이로써 지역가입자로 분류된 약 27만 3000여명(전체 피부양자의 약 1.5%)은 월평균 15만원 가량의 보험료를 납부할 처지에 놓였다. 건강보험 가입자는 크게 ▲직장가입자 ▲지역가입자 ▲피부양자 등 3개 그룹으로 나뉜다. 직장가입자는 회사에서 월급으로 건강보험료를 내고, 프리랜서·자영업자 등은 지역가입자로 분류된다. 직장가입자인 가족에 생계를 의존하는 사람은 피부양자로 등록돼 보험료를 면제 받는다. 기존에는 연 소득 3400만원 이하는 가족에게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어 건강보험료를 한푼도 내지 않아도 됐
[인터뷰]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수석전문위원, 첫 세제개편안…"반시장주의적 요소 넘쳐난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정부가 고금리·고환율·고물가 경제위기에 대응해 감세정책의 시동을 걸었다. 법인세 인하와 다주택자 종부세 중과세 폐지 등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 찬성 측에서는 이러한 조치가 곳간에 쌓여 있는 돈을 투자 등으로 흐르게 할 것이란 해석을 내놓는 반면, 거꾸로 돈이 한 곳에 더 고일 것이란 비판도 만만치 않다. 우리의 행동은 앞으로 수년, 수십 년, 수백 년에 걸쳐 영향을 미친다. 1000조에 가까운 사내유보금이 풀려 경제회복을 이끌어낼지 감세 조치로 인한 재정건전성에 미치는 영향은 없는 것인지 조세·재정 전문가이자 시장경제주의자의 진단을 들어봤다. 법인세 Q. 시장주의 입장에서는 돈이 한 곳에 머물러 있는 것을 제일 나쁘다고 본다. 윤석열 정부의 첫 세제개편이 고여 있는 돈을 풀리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 보는가. 그렇지 않다. 돈이 고이는 거는 촉진하는데 돈이 빠지는 것에 대한 고려는 없었다. Q. 정부는 법인세를 내리면, 투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보는데. 개인적 가치판단을 배제하고 말씀드리자면 감세를 해도 장단점이 있고 증세를 해도 장단점이 있다. 감세를 했을 때 장단점이 무엇인지 국민에게 정확하고 솔직하게 말해야 한다. 장점은 기업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