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7.1℃
  • 구름많음강릉 12.9℃
  • 연무서울 8.3℃
  • 구름조금대전 10.5℃
  • 구름조금대구 10.9℃
  • 구름조금울산 12.7℃
  • 구름조금광주 12.9℃
  • 구름많음부산 11.7℃
  • 구름많음고창 11.1℃
  • 제주 9.4℃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8.8℃
  • 구름많음강진군 8.9℃
  • 구름많음경주시 14.3℃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금융투자

[전문가칼럼] 가상자산의 진정한 가치는 투자자 보호로부터 시작된다 ①

 

(조세금융신문=박은수 플랫타익스체인지 부대표) 가상자산의 내재가치는 최소 0보다는 크다(?)

 

흔히 “가상자산은 가치가 없다”라고 말들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역설적이게도 특정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특금법)에서는 가상자산에는 가치가 있는 것 같이 가상자산을 정의하고 있습니다.

 

[경제적 가치를 지닌 것으로서 전자적으로 거래 또는 이전될 수 있는 전자적 증표(그에 관한 일체의 권리를 포함한다)를 말한다. 다만, 다음 각 목의 어느 하나에 해당하는 것은 제외한다.

가. 화폐, 재화, 용역 등으로 교환도리 수 없는 전자적 증표 또는 그 증표에 관한 정보로서 발행인 사용처와 그 용도를 제한한 것 ….]

 

특금법에 따른 가상자산에 대한 정의를 보았을 때 우선적으로 내재가치는 경제적 가치를 지니거나 또는 전자적으로 거래 또는 이전될 수 있어야 하므로 최소한의 가치는 0보다 크다는 것으로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이야기하는 상폐코인(거래정지 또는 상장폐지)들은 내재가치를 얼마로 봐야할까요?

 

상장폐지된 가상자산은 해당 프로젝트팀의 운영 또는 프로젝트가 더이상 운영되지 않고 멈춰있는 상태이므로 경제적 가치를 지녔다고 볼 수 없으므로 마치 부도난 어음처럼 내재가치를 0이라고 가정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인생지사(人生之事) 새옹지마(塞翁之馬)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최근에는 상장폐지될 가능성이 높은 프로젝트 또는 상장폐지된 가상자산들이 프로젝트 팀간 인수합병 등으로 다시 해당 프로젝트를 추진하여 메인넷 전환, 프로젝트 비즈니스 전환 등을 통해서 환골탈태(換骨奪胎)하여 글로벌 거래소 또는 거래량 수위권 거래소 등에 재상장되어 절망의 늪에서 일명 ‘떡상’으로 인한 내재가치 상승을 보기도 합니다.

 

백서에서 많이 보이는 가상자산의 가치 측정법

 

여기서 잠깐! 그렇다면 최초에 프로젝트가 가상자산으로 발행되었을 경우 해당 가상자산의 가치는 어떻게 측정될까요?

 

우선 이 문제에 대한 답을 찾기 위해 가상자산의 가치를 측정할 수 있는 일반적인 요소를 찾아야 합니다. 보통 재화의 가치를 측정할 때는 절대가치평가와 상대가치평가 방법을 통해서 간접적으로 산출합니다. 그래서 가상자산의 가치는 프로젝트 산출 원가, 유사한 프로젝트 비교, 네트워크 참가자 수(노드 수) 등의 여러 가치산출 인자를 가지고 추정을 합니다.

 

가상자산 가치를 평가할 때 사용하는 직관적인 방법 중에 하나는 화폐수량설(Quantity theory of money, QTM, 물가 수준이 화폐공급과 비례한다)이라는 경제학 이론을 이용하는 방법이며 이를 교환방정식으로 표현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M(통화량) × V(화폐유통속도) = P(물가) × RY(실질 GDP) = Nominal GDP (명목GDP)

* V= 통화의 회전율로서 동일한 화폐가 사용된 횟수

 

예를 들면 편의점에서 1백만원의 매출이 발생했을 때 10번의 거래가 총 발생했다면 10번의 결제 즉 10번의 화폐가 사용됨을 의미하고 이 때 통화의 회전율 V= 10입니다.

보통 교환방정식은 물가변동을 설명할 때 사용하는데, 여기서 V와 Q는 일정하다고 가정합니다.

여기서 이 방정식을 가상자산 관점으로 재해석하면

 

M=PQ/V

P= 가상자산 자체의 가격이 아닌 해당 네트워크에서 해당 가상자산이 생성하는 프로젝트의 추정된 화폐 가치

Q= 해당 네트워크가 제공하는 가상자산 프로젝트의 생산량 정보를 수량으로 표기한 가치

V= 해당 네트워크에서 동일한 토큰이 일정 기간 동안 사용된 횟수

M= 유통되어 사용되어지는 해당 블록체인의 가상자산 가치

 

여기서 M=PQ/V를 구하게 되면 현재 해당 프로젝트가 사용된 블록체인 내에서 해당 가상자산의 현재 유통량을 알 수가 있으므로 [M/유통된 가상자산의 개수 = 1개당 해당 가상자산의 가치]입니다.

 

물론 이 방정식은 모든 가상자산에 적용할 수는 없습니다. 메인넷에서 각종 업데이트를 하게 되면 여러 가지 변수들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런 변수들은 경제 제도나 기술변화들에 따라 변동되기 때문에 특정요소가 일정하다고 가정하는 산술식으로 특정 가상자산의 가치를 측정하는 것은 옳은 방향은 아닙니다. 그렇지만 적어도 주식, 채권 등의 기존 금융상품의 가치 산술과 가치 비교를 할 수 있다는 관점에서는 의의가 있겠다고 하겠습니다.

 

[프로필] 박은수 플랫타익스체인지 부대표
•(전)BNG증권이사CIS, CISO
•(전)리딩투자증권이사CISO
•한국외대경영대학원응용전산과소프트웨어공학
•충북대학교 전자계산기공학과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美 레이건 대통령에 비추어본 지지율 변동의 원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매주 정당 또는 대통령, 기타 정치인에 대한 지지율이 발표되고 있다. 조사결과에 여야를 비롯해 국민 각자의 성향에 따라 일희일비하고 있다. 일주일마다 벌어지는 지지율의 변화추이 대한 그 원인은 추적하기 힘들다. 대충 정치계에 벌어진 일련의 사태에 대한 상황을 분석해 그 원인을 찾는 셈이지만 진실은 알기 힘들다. 통상 여론조사는 많은 맹점을 안고 있지만 현 상황의 여론을 추정하기 위해서는 별다른 방법이 없어 아직 많은 언론 및 조사단체들이 그대로 시행하고 발표하고 있다. 그래서 실제 결과가 여론조사와 다르게 나오고 있는 경우가 꽤 있다. 거기에는 표본추출의 과소로 집단대표성이 부족하든가, 또는 보수, 진보층의 과대표집 현상, 무작위 추출로 인한 표본층의 불균형성, 정직한 답변보다 가장된 답변, 특수층의 조작답변 등으로 인해 진실을 조금 빗나갈 우려를 항상 내포하고 있음은 부인하지 못할 사실이다. 이러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모든 언론이 매주 여론조사를 발표하고 국민들은 그 숫자를 무심코 받아 들인다. 왜냐하면 그 오류를 일으키게 한 맹점들의 작용여부를 간파하기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냥 순진하게 수용하는 방법 외는
[초대석] 황정훈 조세심판원장 “심판청구 최대 가치는 ‘신속’…길어지면 기업‧개인 고통 커져”
(조세금융신문=고승주 취재부장, 촬영 김진산 기자) 로마 법언에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LEX DIL ATION ES A BHORRET). 세금이 억울하다며 조세심판원을 찾는 납세자 수가 급증하자 최근 황정훈 조세심판원장이 강조하는 격언이다. 청구사건이 늘어나는 것 이상으로 사건 난이도도 높아지고 있다. 유례 없는 경기침체까지 겹치면서 조세심판원의 어깨도 무거워졌다. 관리자들도 사건조사서 작성에 나서고 있고, 세금별 담당관제도 부활했다. 억울한 납세자가 없도록, 공정한 과세처분이 유지되도록, 첫째가 신속한 처리, 둘째가 공정한 처리다. <편집자주> 납세자는 과세행정에 불복할 권리가 있고, 조세심판원은 행정부 내 최종심결기관이다. 납세자는 여기서 구제되면 소송 없이 사건을 끝낼 수 있다. 역으로 관청에선 조세심판원에서 이겨야 과세행정을 유지할 수 있다. 조세심판원은 둘 사이에서 공정성을 확립하는 무게추 역할을 한다. 국세청, 감사원도 심결 기능이 있긴 하다. 하지만 조세심판원만큼 신뢰 받는 기관은 없다. 전체 조세불복사건의 80~90%가 조세심판원으로 향한다. 세종시 세종청사 2동 4층에 자리잡은 조세심판원 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