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2 (월)

  • 흐림동두천 14.8℃
  • 흐림강릉 19.4℃
  • 서울 14.3℃
  • 대전 12.6℃
  • 대구 11.2℃
  • 울산 14.4℃
  • 광주 13.6℃
  • 부산 15.8℃
  • 흐림고창 13.5℃
  • 제주 16.3℃
  • 흐림강화 13.4℃
  • 흐림보은 11.5℃
  • 흐림금산 12.4℃
  • 흐림강진군 14.0℃
  • 흐림경주시 13.6℃
  • 흐림거제 14.3℃
기상청 제공

문화

[여행칼럼] 인도차이나반도를 종단하다(4) - 메콩 삼각주의 중심 껀터

(조세금융신문=황준호여행작가)

 

껀터 가는 길

호찌민을 출발한지 3시간 여, 현지 가이드의 말대로라면 이미 껀터에 도착해서 짐을 풀고 낯선 도시의 밤거리를 호기심 어린 모습으로 배회하고 있어야 할 시간이다. 해는 어느덧 뉘엿뉘엿 넘어가더니 금세 칠흑 같은 어둠으로 변한다. 열악한 도로 사정과 교차로마다 자동차와 오토바이가 뒤엉키는 까닭에 자동차가 제 속도를 낼 수가 없다. 결국 한 시간여를 더 달려 도착한 껀터, 껀터대교의 멋진 조명뿐만 아니라 도시 전체의 야경이 다낭 못지않게 화려하다. 외려 늦게 도착한 게 행운이라 생각이 들 만큼 감탄사가 저절로 나온다.

 

히말라야에서 발원한 메콩강은 중국 윈난성과 미얀마,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베트남을 거쳐 남중국해로 흐르는 동남아 최대의 강이다. 강의 길이가 4180km에 이르고 유수량 또한 풍부하여 이곳을 터전 삼아 다양한 민족들이 오래전부터 삶을 영위해 온 강이기도 하다. 메콩강 하류에 위치한 베트남 역시 메콩강 유역이 농업 경제에 있어 가장 중추적 역할을 하는 지역으로 쌀 생산량의 50%, 수산물과 과일 역시 국내 전체 생산량의 절반 이상이 이곳에서 생산된다. 껀터는 이런 메콩강의 최대 지류인 허우강 남쪽에 있는 도시로 메콩 삼각주 최대의 도시이자 베트남에서 네번째로 큰 중앙직할시다.

 

많은 관광객이 껀터를 찾는 데는 매일 새벽 강 위에서 펼쳐지는 까이랑 수상시장을 보기 위해서다. 까이랑 수상시장은 18세기 무렵부터 저절로 생긴 수상시장으로 20세기 전쟁과 사회주의 체제가 들어서면서 유명무실해졌으나 시장거래가 허용된 1980년대 이후 다시 활기를 되찾아 지금은 껀터 최고의 관광자원이 되었다. 베트남 정부에서도 ‘국가 무형문화유산지역’으로 지정할 만큼 이곳을 활성화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

 

 

까이랑(Cai Rang) 수상시장

모닝콜 소리에 깨어나니 어둠이 채 가시지 않은 이른 새벽이다. 까이랑 수상시장을 제대로 둘러보려면 이른 시간에 가야 한다는 현지 가이드의 말에 따라 졸린 눈을 비비며 작은 목선에 오른다. 30여분 달려 도착한 까이랑 수상시장에는 이미 수십 척의 배들이 물 위에 떠 있는 채 난쟁이 열리고 있었다. 그리고 이곳저곳에서 뒤늦게 도착하는 배들과 배에서 뿜어져 나오는 엔진소리, 거기에 흥정하는 사람들 목청까지 더해지니 말 그대로 시끌벅적한 우리네 장터와 별반 다르지 않다.

 

다만 육지에서가 아닌 물 위에서 열리고 있다는 것만 다를 뿐. 이곳 수상시장에서 장사하는 배들의 뱃머리에는 모두 긴 대나무 장대가 꽂혀있다. 장대 끝에는 과일을 비롯한 야채 등 그 배에서 판매하고 있는 물건 샘플이 매달려 있는데, 이것을 꺼이베오(Cay Beo)라고 부른다. 물건을 사려는 사람들이 쉽게 찾을 수 있게 하려고 고안해낸 방편으로 이 모습 또한 이색적이다.

 

이곳 까이랑 시장에 나오는 물건은 여느 시장들처럼 종류도 다양할 뿐만 아니라 도매시장과도 같은 대규모 거래도 이뤄지고 있다. 이곳에서 판매되는 것들은 대부분 허우강과 지류에서 재배되는 과일과 채소 등 농산물, 그리고 이곳 강에서 잡히는 물고기 등 수산물이 주를 이루는데, 상인들 배 사이로 커피와 음료를 파는 배도 여러 척 보이고 쌀국수를 비롯한 음식을 파는 배도 쉽게 만날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공산품과 의류까지도 등장하며 상품이 다양화되고 시장이 점점 더 커지는 추세다.

 

껀터 과일 농장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둘러보다 커피 파는 배로 다가가 커피를 한잔 시켜 마신다. 이른 아침 선상에서 커피 한잔으로 남은 졸음마저 떨쳐버리고 뱃머리를 돌려 지류를 따라 울창한 정글 속으로 들어간다. 도착한 곳은 과일 농장, 수경 재배하듯 수로와 수로 사이에 다양한 과일나무들이 식재되어 있다.

 

농장에 수로가 있는 이유는 카누 같은 작은 보트로 이 수로를 이용하여 과일을 운반하기 위해서란다. 메콩 삼각주는 메콩강을 통해 유입되는 풍부한 퇴적물이 천연 비료 역할을 해주고 기온 역시 사계절 따뜻하다 보니 과일을 비롯한 농작물들이 생장하기에 최적인 장소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과일들 역시 싱싱하고 당도 또한 풍부하여 까이랑 수상시장을 찾는 이들이 수상시장과 연계하여 많이 들르는 곳이기도 하다. 야자수, 바나나, 두리안 등 열대과일이 달린 모습만으로도 우리에게는 무척 이국적인 느낌이다. 왁자지껄한 수상시장과는 달리 과일 농장은 가끔 새소리만 들릴 뿐, 한적하고 여유롭다.

 

과일 농장에서는 시간을 좀 더 내어 산책하는 것도 좋다. 걷다 보면 과일나무뿐만 아니라 남국의 이색적인 꽃들과 특이한 새들의 지저귐도 들을 수 있다. 아침을 걸러 출출하다면 농장 안 식당에서 간단한 식사도 가능하다. 단, 뱀 요리, 개구리요리 등 우리에게는 다소 낯선 요리들도 있으니 주문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

 

물 위에서의 삶, 그들의 애환

세계 최대의 곡창지대이며 과일의 천국이라는 껀터, 그리고 까이랑 수상시장은 이렇듯 관광객들에게는 충분히 볼거리를 제공한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자원이 풍부한 메콩강에서도 이곳을 터전으로 사는 가난한 이들의 고단한 삶이 서려 있기도 하다. 육지에서 가게를 얻어 장사할 형편이 안되는 사람들은 매일 새벽 생산한 농작물을 작은 배에 싣고 거친 강 물살과 씨름하며 물건을 팔기 위해 까이랑 시장을 찾는다.

 

허우강 강변에는 물 위에 집을 지어 사는 낡은 수상 가옥을 쉽게 만날 수 있다. 또한 정박되어 있는 배중에는 보트피플처럼 배를 집 삼아 배 위에서 생활하고 있는 사람들도 많다. 이들은 식사며 잠자리 등 모든 일상을 배 위에서 해결한다. 이렇듯 물 위의 삶을 사는 허우강변 사람들에게 까이랑 수상시장은 없어서는 안 될 삶의 터전인 셈이다.

 

까이랑 수상시장은 새벽 5~6시에 시작하여 오전 10시쯤 종료된다. 수상시장을 제대로 둘러보려면 이른 시간에 찾는 게 좋다. 우리네 전통시장과 흡사하지만 물 위에서 시장이 열린 다는 점에서는 지금은 사라졌지만, 한때 서해 곳곳에서 펼쳐지던 파시(波市)와 비슷하다.

 

껀터를 여행하려면 가급적 전날 도착하여 1박 하는 게 좋다. 이른 새벽에 열리는 수상시장을 보기 위해서도 그렇지만 시내 곳곳에서 열리는 야시장과 야경도 볼만하기 때문이다. 포장마차와 비슷한 해산물 식당에서 적당한 안주시켜놓고 사이공 맥주 한잔 마시며 이국적인 껀터의 밤 풍경도 즐겨볼 만하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최정욱 칼럼] 북한 세금, 사회주의와 시장 사이에서 길 찾기
(조세금융신문=최정욱 공인회계사) 청진에 사는 김OO 씨는 국영기업소에 다니고 있다. 하지만 전력이 부족하고 자재조달이 원활하지 않아서 공장은 가동되지 않는 날이 더 많다. 생활비 명목으로 받는 급여로는 도저히 가족의 생계를 유지할 수가 없다. 결국 시장에서 스스로 살 길을 찾을 수밖에 없다. 김씨의 아내는 처음에는 끼니를 해결하기 위해 집안 물건을 시장에 내다 팔았다. 콩나물도 기르고 두부를 만들어 팔기도 했다. 가정주부와 노인들을 중심으로 조직된 부업반에 소속되어 버려지는 폐기물이나 부자재를 구해서 무엇이든 만들어 팔았다. 시장 활동이 익숙해지면서 어렸을 때 모친에게 배웠던 봉제기술로 집에서 옷을 만들어 시장 한 귀퉁이에서 팔았다. 사람들이 입고 다니는 옷이나 다른 상점에 있는 의류를 참고하여 새로운 디자인을 시도해보고, 옷감과 실, 단추 등을 사서 밤을 새워 가며 옷을 만들었다. 장사가 조금 되면서 가내수공업 형태로 사업을 키웠다. 최근에는 어렵사리 청진 수남시장에 매대를 하나 마련했고 국영기업소 명의로 생산설비도 갖췄다. 장사가 더욱 커지면서 미싱사와 다리미공을 연결하여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김씨는 아내를 도와 시장에서 돈을 벌 궁리를 하고 있다.
[인터뷰]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 “수출입기업이 도약하는 환경 만들 것”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행객들은 줄고 공항은 한적해졌지만, 오히려 인천본부세관은 해외직구 검사, 백신 통관, 마약 및 밀수반입 차단 등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졌다. 그 현장의 일선엔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이 있었다.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은 세무대학을 졸업해 관세청 하위직부터 고위직까지 입지전적인 경력을 갖췄다. 그의 업무의 핵심 포인트는 ‘열정과 디테일’이다. 모든 일에 온 힘을 다하고 국민의 입장에서 세밀히 살펴야 한다고 늘 강조한다. 국경관리연수원에서 근무했을 때 아무도 관심을 가지지 않았던 세관가에 작곡가를 섭외하고, 현재의 음원을 제작했다. 매일 아침 세관가를 들으며 ‘튼튼한 경제, 안전한 사회를 위한 관세국경관리’라는 관세청의 미션을 되새기고, 국민에 대한 봉사를 다짐한다. 세관장의 책임감에 어깨가 무겁다는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을 조세금융신문이 만나봤다. Q. 누구나 여행가기 전에 설레고 괜스레 떨린 적 있을거예요. 그만큼 인천본부세관은 국민들한테 가장 친근한 세관인데요. 세관장님만의 세관운영 방식이 있으신가요? A. “본립도생(本立道生), 즉 기본이 서면 나아갈 길이 생긴다”가 가장 중요한 철학입니다. 해외에 다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