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30.4℃
  • 천둥번개서울 25.6℃
  • 흐림대전 29.6℃
  • 흐림대구 33.6℃
  • 흐림울산 31.3℃
  • 구름많음광주 30.8℃
  • 흐림부산 30.5℃
  • 흐림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34.9℃
  • 흐림강화 25.5℃
  • 흐림보은 28.8℃
  • 흐림금산 30.4℃
  • 구름많음강진군 32.4℃
  • 흐림경주시 32.6℃
  • 흐림거제 29.8℃
기상청 제공

서울본부세관, 국립관세박물관 새단장 마치고 기념식 개최

디지털 전시, 체험 프로그램 확대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서울본부세관은 서울세관에 소재하는 관세청국립관세박물관의 전면적인 리뉴얼공사를 마치고 18일 재개관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거리두기를 준수하면서, 임재현 관세청장 및 원로를 비롯하여 사전에 초청받은 직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국립관세박물관은 관세청 개청 30주년을 기념하여 2000년 8월 서울본부세관 1층에 설치된 관세 전문박물관이다. 지난 해 4월부터 디지털 전시와 체험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노후화된 시설과 전시실 디자인을 전면 개편하는 리뉴얼 공사를 실시했다.

 

새로워진 국립관세박물관은 ‘관문(關門)-국경의 문과 빗장’을 주제로 대한민국의 관문을 지키고 국제교역의 질서를 만들어가는 세관인의 역할을 각각 관세역사관, 관세행정관, 관세외교관으로 나누어 전시공간을 구성했다. 

 

관세역사관은 약 41미터의 벽면에 총 6개의 시대로 나눈 관세청의 역사를 풀어냈다. 관세행정관은 밀수·마약 단속 등 주요 관세행정을 12개의 소주제로 구분하여 소개하며, 관세외교관은 국가 간 관세행정 협력을 통해 세계로 나아가는 관세청의 모습을 담았다.

 

개편된 관세박물관은 전시공간뿐 아니라 전시방식에도 변화가 생겼다. 박물관 곳곳에 디지털 기기를 설치해 단편적인 전시 유물 관람에서 벗어나 다양한 연령의 관람객이 모두 즐길 수 있도록 영상 콘텐츠와 체험 프로그램을 강화하였다.

 

특히, 기존 전시에서 많은 관심을 받았던 인천해관문서를 디지털화해 전자책의 형태로 선보였다. 조선 해관의 초대 총세무사(지금의 관세청장에 해당)인 묄렌도르프의 친필 서명도 볼 수 있다.

 

 

인천해관문서는 1883년부터 1885년 9월까지 해관의 업무처리에 관한 문서 121건을 수록한 문서철이다. 근대의 경제·통상 분야를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로 평가받아 2009년 서울시 유형문화재 제294호로 지정되었다.

 

 

 

임재현 관세청장은 "관세박물관은 국민에 가깝게 다가서는 관세청의 모습을 전달하고자 마련한 곳으로, 새롭게 시작하는 국립관세박물관이 세관의 역할과 관세행정을 널리 알릴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과 지속적인 전시콘텐츠 개발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국립관세박물관은 6월 20일부터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시간은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코로나19로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예약관람을 실시하며, 전시관람은 방역수칙에 따라 1팀당 4명 이내, 1시간에 30명 이내로 가능하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정치가는 직업인가? 소명인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1948년 3월 12일, 미 군정청에서 장덕수 피살사건에 대한 증인심문이 열렸다. 동아일보 주필, 보성전문학교 교수 등을 지낸 장덕수는 해방 후 한민당을 창당하며 해방직후에 중요한 인물로 자리매김했지만 1947년 12월 장덕수는 경찰관 박광옥 등에 의해 살해되었다. 미군헌병이 증인을 데리고 들어왔는데 검은 두루마기에 검은 구두, 검정 태 안경에 검정색 중절모를 든 증인이 증인석에 조용히 앉았다. 검사의 인정심문이 시작됐다. “이름은?” “김구요.” “직업은 무엇이요?” “독립운동이요.” “아니 그것말고 직업이요! 정치가죠?” “아니요. 미군양반, 내 직업은 정치가가 아니라 독립운동이요, 난 평생 독립운동을 소명으로 알고 살아온 사람이오. 정치같은 더러운 직업은 추호도 생각해본 적이 없오.” 이날 기자석에서 취재를 하던 조선통신 사회부 기자 조덕송은 이 순간의 환희를 회고록에 담았다. (가슴이 뻑뻑해지도록 치밀어 오르는 뜨거운 감격에 자기를 주체못해 눈시울까지 뜨거워짐을 의식했다.) 김구가 증인으로 소환된 까닭은 공범 중 한 사람인 김석황이 김구가 이끌던 한독당 간부여서 김구가 배후인물로 의심을 받았기 때문이다.
[인물탐구]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발자취, 그곳에 삼중고 돌파 해답있다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지난해 23년 숙원이던 완전 민영화에 성공했다. 이어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하더니 주가 또한 상승장이다. 자연스럽게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의 리더십에 눈길이 간다. 손 회장은 최연소 전략기획부장을 거쳐 회장직에 오른 인물이다. 연임에 성공한 뒤엔 굵직한 과업들을 달성해내며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올해엔 금융 디지털 전환과 기업가치 제고에 힘을 실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금융권에선 손 회장의 연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그만큼 우리금융 내부는 물론 외부에서도 그가 가진 능력치에 대한 평가가 높다. ◇ 23년 염원 완전민영화 품에 손 회장의 업적은 크게 세 가지다. 완전 민영화 성공, 호실적 달성, 종합 금융그룹 체제 구축 등이다. 우리금융에 있어 완전민영화는 최대 숙원이자 과제였다. 우리금융의 완전 민영화 이슈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선 예금보험공사(예보)가 외환위기 이후 금융회사 구조조정 중 우리금융에 12조8000억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한 시점부터 거슬러 올라가야한다. 예보는 2001년 8월 옛 우리금융과 경영계획이행약정(MOU)을 체결했다. 그러면서 그룹 내 투자은행(IB) 기능 집중, 은행 자회사의 단계별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