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1.3℃
  • 구름많음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3.9℃
  • 맑음광주 1.2℃
  • 박무부산 3.6℃
  • 흐림고창 0.4℃
  • 흐림제주 5.5℃
  • 구름많음강화 -3.0℃
  • 맑음보은 -1.0℃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1.7℃
  • 구름많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전문가칼럼] 입냄새와 목이물감, 한의원과 양방 병원 어디가 좋을까

 

(조세금융신문=김대복 혜은당클린한의원 원장) 오랜기간 입냄새로 고생하는 사람은 한의원과 양방병원을 오가며 치료하는 경우도 있다. 내과나 이비인후과에서 효과를 보지 못하고 한의원을 찾기도 하고, 한방병원에서 증상 개선이 미미하자 양방 병원으로 옮기는 사례도 있다.

 

이는 조급한 성취심리와도 관계있다. 빠른 치료효과를 원하는데 증상이 금세 개선되지 않자, 기다리지 못하고 병원 순례를 하는 것이다. 또 입냄새나 목이물감 원인 진단 결과나 치료 과정을 신뢰하지 못하고 이 병원, 저 한의원을 방문하는 사람도 있다.

 

병원 순례와 닥터 쇼핑을 하는 사람중에는 “‘한의원과 내과 또는 이비인후과 중 어느 병원이 치료에 효율적이냐’고 묻기도 한다. 이에 대한 답은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에 비유할 수 있다. 밝히기 어렵고, 밝힐 필요도 없다. 일률적으로 적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방과 양방의 목표는 치료로 같지만 과정은 다르다. 어느 사람은 한방이 잘 맞고, 어느 사람은 양방이 더 효과적일 수 있다. 한방이나 양방 중 자신에게 잘 맞는 곳에서 치료받는 게 정답이다. 한의학과 양의학은 질환을 보는 관점, 치료방법이 다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목이물감을 진단과 치료방법을 본다. 서양의학에서는 인후부의 자기공명촬영, 인후부, 소화기 내과적 요소 등 다양한 방법으로 원인 찾기를 시도한다. 그 결과 인두염, 역류성식도염, 편도결석, 편도비대, 편도선염 등이 발견될 수도 있다.

 

그런데 정밀사진을 찍어도 목에 특별한 이상이 없는 경우가 있다. 불편함은 계속되는데 목에 염증 등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난다. 이 경우 ‘예민한 성격’, ‘민감한 반응’ 등의 심리적 접근도 한다.

 

한의학에서는 목소리 이상을 크게 폐경(肺經) 문제로 본다. 목소리가 비정상인 실음(失音)의 원인을 실증(實證), 허증(虛證), 담습(痰濕) 등으로 접근한다. 실증은 사기(邪氣)가 막혀 기 흐름이 제대로 되지 않는 기역(氣逆)으로 갑자기 목에 무리가 간 경우다. 허증(虛證)은 지속적으로 진액과 혈이 말라서 인두가 손상되거나 혀에 이상이 생겨 발생한다.

 

담습(痰濕)은 기도(氣道)가 통하지 않는 것인데 비만인 사람에게서 빈도가 높다. 목이물감, 헛기침, 쉰 목소리 원인을 인체 전체 맥락에서 파악한다. 크고 많은 목소리와 함께 위와 장의 열, 소화액 분비, 침의 감소, 코의 질환 등 다양한 관점에서 찾는다. 양의학의 심인성은 한의학의 내풍(內風)으로 풀이할 수 있다.

 

한방과 양방은 치료 방법에 차이가 있다. 따라서 어느 방법이 더 효과적이라고 단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 상담을 충분히 한 뒤 자신에게 맞는 곳에서 치료받는 게 현명한 선택이다.

 

 

[프로필] 김대복 혜은당클린한의원 원장

• 전, 대전대학교 한의대 겸임교수

• 전, MBC 건강플러스 자문위원

• 대전대학교 한의대 석사·박사 학위

• 논문: 구취환자 469례에 대한 후향적 연구

• 저서: 입냄새, 한달이면 치료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