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8.8℃
  • 흐림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9.3℃
  • 흐림대전 6.2℃
  • 대구 4.6℃
  • 울산 4.2℃
  • 광주 6.4℃
  • 부산 5.3℃
  • 흐림고창 5.7℃
  • 제주 7.5℃
  • 구름많음강화 7.9℃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6.9℃
  • 흐림경주시 4.6℃
  • 흐림거제 5.2℃
기상청 제공

HEALTH & BEAUTY

[전문가칼럼] 입냄새가 목구멍 깊은 편도에서 난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조세금융신문=김대복 혜은당클린한의원 원장) 만성적인 입냄새 원인은 코 질환과 소화기내과 질환 비율이 높은 편이다. 그런데 편도(tonsil)가 입냄새 발원지인 경우도 적잖다. 편도에서 나는 입냄새는 특히 지독하다.

 

편도는 목구멍 깊은 곳에 있다. 혀뿌리의 편도와(tonsil fossa)에 위치한다. 소화기계 연관 림프절인데, 입과 코로 들어온 항원에 대해 항체 분비 등의 면역계를 발동시킨다. 편도에 바이러스가 침투해 염증이 생기면 이물감, 부기, 열감, 통증, 기침 등의 증상이 보인다.

 

이 같은 편도염이 잦으면 편도결석 발생 가능성이 높아진다. 편도의 작은 구멍에 고단백질의 콧물과 음식물 찌꺼기, 타액, 지방산, 임파구, 백혈구 등이 쌓이면 세균이 증식한다. 부패 작용이 일어난 물질이 쌀알 크기의 노란 알갱이로 뭉쳐진 게 편도결석(tonsillolith)이다.

 

이름은 돌인 결석이지만 두부처럼 말랑말랑하다. 편도결석의 원인은 편도염과 함께 비염, 부비동염, 콧물이 목뒤로 넘어가는 후비루증후군도 포함된다.

 

편도결석에는 역겨운 냄새를 풍기는 황화수소, 메틸머캡탄, 황화디메틸 등이 포함돼 있다. 편도의 결석은 기침이나 재채기 때 자연적으로 튀어나오기도 한다. 또 침 삼킴과 혀의 운동으로 저절로 빠지는 경우가 많다. 또 물을 자주 마시면 결석 예방과 목의 이물질 제거에 작은 도움이 된다.

 

그러나 편도결석이 자연스럽게 소멸되지 않고 악취를 풍긴다면 치료를 해야 한다. 한방에서는

편도와 연관해 폐, 코, 신장 등의 장기를 주목하고 강화하는 처방을 한다. 또 오장육부의 기혈순환을 촉진해 몸의 균형을 되찾게 하는 것도 치료의 주요 포인트다.

 

폐 기능 등의 강화로 각 장부의 기능이 원활해지면 목의 노폐물 축적이 줄어들게 된다. 이와 함께 염증완화, 세균억제 약재를 병행 처방한다. 편도결석이 치료되면 입냄새도 자연스럽게 소멸된다.

 

 

[프로필] 김대복 혜은당클린한의원장 원장

• 전, 대전대학교 한의대 겸임교수

• 전, MBC 건강플러스 자문위원

• 대전대학교 한의대 석사·박사 학위

• 논문: 구취환자 469례에 대한 후향적 연구

• 저서: 입냄새, 한달이면 치료된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