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4.6℃
  • 구름조금서울 3.8℃
  • 구름조금대전 4.1℃
  • 맑음대구 2.7℃
  • 맑음울산 6.0℃
  • 구름많음광주 4.7℃
  • 구름조금부산 8.0℃
  • 구름조금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3.9℃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3℃
  • 구름조금강진군 6.4℃
  • 맑음경주시 3.8℃
  • 구름조금거제 6.2℃
기상청 제공

은행

[기자수첩] 당정 ‘금융정책 엇박자’에 새우등 터지는 은행권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주택시장 잡는다고 금리 올려 대출 막으라더니, 이번엔 금리를 내리란다. 대체 어쩌란 말인가”

 

금융정책을 두고 당정의 손발이 맞지 않는 모양새다. 최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시중은행을 향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위한 금리 인하를 압박하자, 은행권에서 일제히 이런 볼멘소리가 터져 나왔다.

 

지난 16일 이 대표는 신한, 국민, 하나, 우리 등 시중은행 부행장급 간부와의 ‘병상확보 협력을 위한 금융업계 화상 간담회’에서 예금 금리는 그대로인데 대출 금리는 오르고 있는 예대 금리차 문제를 지적, 서민 부담 완화를 위해 이자를 낮춰야 한다는 뉘앙스를 내비쳤다.

 

시중은행은 난색을 숨기지 못했다. 이미 금융당국이 요구한 데로 가계부채 관리를 위해 대출금리를 인상하고 대출한도를 축소하기 시작했는데, 갑자기 여당 대표가 금리 인하를 요구하니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할지 혼란스러울 따름인 것.

 

이미 금융당국은 시중에서 횡행하는 ‘영끌’, ‘빚투’ 양산을 막기 위한 고육책으로 대출 억제 드라이브를 강하게 걸었다. 시중은행들은 이런 분위기에 한도 축소, 우대금리 폐지, 일부 신용대출 중단 등 모든 방법을 동원했다.

 

시중은행 입장에서 이 대표의 주문이 황당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나아가 은행권은 이 대표의 지시를 두고, 이자를 낮추면서 동시에 대출 규모를 축소해 가계부채 총량 관리가 가능한 방안을 내놓을 수 있으면 내놓으라고 항변하고 있다.

 

물론 서민들의 가계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는 이 대표의 취지에는 공감이 간다. 그런데 번지수를 완전히 잘못짚었다. 이 문제는 민간을 압박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코로나19로 ‘보릿고개’를 넘고 있는 건 기업도 마찬가지다. 이런 상황에 국민을 돌보고 나라 살림을 챙기는 역할은 정부의 몫이다. 대기업이 도움의 손길을 내미는게 미덕이긴 하나, 호의를 의무라고 생각하는 것은 지나치다.

 

지금 같은 상황에 필요한 것은 당정이 엇박자를 내지 않는 일 아닐까. 이 대표는 정말로 예대금리차가 문제라고 생각한다면 은행을 압박할게 아니라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만나 해법을 찾는게 빠르겠다. 난세일수록 협치가 절실하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시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회적 가치 높여야
(조세금융신문=나종호 (사)한국강소기업협회 상임부회장) 코로나19는 우리 사회에 공동체 의식과 협력, 그리고 사회적 가치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었다. 코로나로 감염이 확산되자 많은 자원봉사자, 의사, 간호사들이 생업을 놓고 대구로 향했다. 정부는 빠른 진단과 투명한 정보공개로 대응했다. 이런 과정에서 우리나라는 세계가 주목하는 모범적인 선진 방역국이 되었고, 이로 인해 얻는 ‘K방역’의 신뢰성이 우리나라 기업들의 수출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이처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활동이 위기 속에 기회가 되고 있고, 기업경영에서도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경영활동이 중시되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이 글로벌 트렌드가 되고 있기도 하다. ESG은 친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을 경영전략에 반영하는 것으로 이른바 ‘착한경영’으로 불린다. 즉, ESG경영은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활동으로 기업이 자원 재활용 등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 소외 계층에 대한 지원과 사회공헌활동을 하며, 법과 윤리를 철저히 준수하는 지배구조 확립을 실천해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하다는 경영이념이다. 유럽이나 미국 등 선진국의 투자자들은 “ES
[초대석] 황성훈 제10대 세무대학세무사회장 “비대면 교류 시스템으로 소통과 화합”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에 아이언맨이 나타났다. 영화 얘기가 아니다. 철인3종경기를 취미로 하는 황성훈 신임회장이 그 장본인이다. 트라이애슬론이라 불리는 철인3종경기는 수영, 사이클, 마라톤 세 종목을 휴식 없이 연이어 실시하는 경기다. 다른 어떤 운동 종목보다도 극기와 인내를 요구하고, 인간의 한계를 극복해야 하는 초 지구력 운동이다. 수영 3.8km, 사이클 180.2km, 그리고 마라톤이 42.195km로 전 구간 거리가 무려 226.195km다. 한 가지 종목을 완주하는 것도 이루기 어려운 목표일 텐데, 세 종목을 모두 뛴다는 것은 그야말로 철인이 아니고는 어려운 일이다. 황성훈 회장은 철인3종경기에 입문한 지 10년도 채 안 되었지만, 전국대회에 출전해 50대 초반 가운데 1위를 차지했고, 현재 서울시 철인3종협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이런 강인한 체력을 바탕으로 지금까지 모임이 잘 이뤄지지 못했던 세세회에 변화의 물결을 불러일으키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구리시에 자리한 세무법인 한맥을 찾아 황성훈 회장을 만났다. Q. 회장 취임을 축하드립니다. 당선소감을 간략하게 말씀해 주시죠? A.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