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5.5℃
  • 구름많음서울 4.2℃
  • 박무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7.0℃
  • 구름조금광주 5.3℃
  • 구름조금부산 11.2℃
  • 구름많음고창 1.6℃
  • 구름많음제주 12.4℃
  • 구름많음강화 2.4℃
  • 구름많음보은 -0.4℃
  • 구름많음금산 -1.6℃
  • 구름조금강진군 3.8℃
  • 흐림경주시 2.0℃
  • 구름조금거제 8.0℃
기상청 제공

[전문가칼럼] 변경된 아마존 브랜드 레지스트리 가이드라인

 

 

 

(조세금융신문=황성필 변리사) 1994년 7월에 인터넷 서점으로 시작한 아마존은 명실상부한 세계 1위의 온라인 마켓이 되었다. 전세계에 아마존은 현재 13개의 온라인 마켓을 런칭하였고, 3억명 이상의 유저들이 있다고 한다. 아마존에 입점하여 물건을 판매하는 일명 ‘셀러’들만 하더라도 1백만명 이상이라고 하니 격세지감이 따로 없는 것 같다.

 

글로벌 배송시스템의 획기적인 발달로 대한민국의 셀러들도 미국의 아마존에 입점하여 많은 수익을 창출하고 있고, 진입을 원하는 셀러들도 늘고 있다. 수많은 셀러들이 경쟁적으로 입점을 하는 상황이다 보니, 아마존에 입점만 한다고 소비자들에게 제품이 제대로 노출되지 않는 상황이다.

 

따라서 셀러들은 아마존을 비롯한 다양한 ‘온라인 마켓플레이스(온라인 쇼핑몰)’의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공부하여, 그들 제품의 홍보력을 극대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에서는 이러한 글로벌 트렌드에 따라 국내 셀러들을 대상으로 파워셀러를 육성하는 사업을 꾸준히 런칭하고 있다. KOTRA의 경우 ‘글로벌 온라인 마켓플레이스 파워셀러 육성사업’을 전개하여 선정된 기업들에 대하여 아마존 입점 교육, 라이브커머스 마케팅 등 교육과 비용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과거에는 미국과 일본의 아마존을 주력 대상으로 하고 있지만, 향후 플랫폼을 꾸준히 확장해왔다. 현재 상기의 육성사업은 해외 유력 온라인 마켓플레이스인 아마존 미국 및 일본, 큐텐재팬(Qoo10 JP ) 그리고 동남아의 쇼피(Shopee)를 지원하고 있다. 그럼에도 아마존이 명실상부한 부동의 1위라는 사실이라, 아마존에 대한 관심이 가장 클 수밖에 없다.

 

본인의 제품을 판매하는 경우, 아마존에서의 가장 효율적인 마케팅 수단은 ‘브랜드 레지스트리’를 활용하는 것이다. 필자는 작년에 ‘아마존 브랜드 레지스트리를 이용한 수익창출 전략’이라는 글을 기고하며 아마존 브랜드 레지스트리와 미국 상표출원의 중요성을 설명하였다. 다만 최근에 변경된 점이 있다.

 

아마존은 얼마전까지 미국의 특허상표청(U.S. Patent and Trademark Office)에 출원이 아닌 ‘등록’된 상표를 기반으로 아마존에 브랜드 레지스트리를 신청했어야 했다. 즉, 미국에서 등록이 아닌 출원된 상태의 상표로는 아마존 브랜드 레지스트리를 신청하여도 승인이 되지 않는 것이 원칙이었다.

 

 

 

 

 

 

예외적으로 아마존이 직접적으로 지정한 A‘ mazon IP Accelerator program’을 운영하는 11개의 미국 로펌을 통하여 상표출원을 할 경우에는, 출원의 상태라도 브랜드 레지스트리 신청이 승인되었다.

 

그러나 최근 아마존은 그 입장을 변경(https://brandservices.amazon.com/eligibility)하여 출원중인 상표도 브랜드 레지스트리 신청의 승인을 받아주고 있다고 한다.

 

변경된 아마존 브랜드 레지스트리 가이드 라인

 

처음에는 이러한 변경이 코로나 사태에 필수적인 상품/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에만 제공되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아마존에서도 코로나와 관련된 제품의 판매에 있어서는 예외적으로 인정하여 출원만 한 상표라도 브랜드 레지스트리의 승인을 받을 수 있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코로나와 관련된 상품/서비스와 관계 없이, 제품의 특성에 크게 구애받지 않고 출원중인 상표로 신청을 하더라도 대부분의 경우 승인이 되고 있다고 한다. 물론 거절되는 경우도 있지만 빈도가 상당히 줄었다고 한다.

 

따라서 ‘Amazon IP Accelerator program’을 운영하는 11개의 미국 로펌을 통하여 미국 연방상표출원을 진행할 필요성도 크지 않은 상황이다. 과거와는 달리 미국에서 주등록부(Principal Register)에 출원된 연방상표가 있다면, 바로 아마존 브랜드 레지스트리 신청을 하는 것을 추천한다.

 

아직도 미국에 상표출원을 하지 않았다면 수출바우처 등의 지원사업을 이용하여 빠른 출원을 진행하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프로필] 황성필  만성국제특허법률사무소 파트너 변리사
· 이엠컨설팅 대표
· LESI(국제라이선싱 협회) YMC Korea Chair
· 연세생활건강, 국제약품, SBS 콘텐츠허브, 디스패치 자문 변리사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종봉의 좋은 稅上] 12월의 길목에 기대어 묻고 답하다
(조세금융신문=김종봉 세무법인 더택스 대표세무사) 한 달에 한 번꼴로 글을 쓴다. 소재 거리가 난감할 때가 더러 있다. “대표님, 평소에 관심도 많고 시기적으로 연말이고 하니 기부에 관해 한 번 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그래도 지금 핫한 주제가 종부세인데, 그런 건 별론가 보지? “종부세는 대표님이 쓰지 않아도 언론에서 많이 다뤄질 것 같은데요.” -기부? 어릴 적 어렵게 자라서인지 조금 관심 두는 정도인데. “대표님, 아너소사이어티에 가입하면서 명판에 쓴 ‘나눔, 고행의 시작’이라는 의미도 궁금해요.” -그렇지만, 사람들이 ‘너나 많이 하세요’라고 하지 않을까? “대표님한테 그렇게 함부로 말할 사람은 없을 것 같은데요.” -‘김 대표, 돈 좀 번 모양이지’라고 할지도 모르고. “대표님, 그렇게까지 마음이 꼬인 사람들이 있을까요? 대표님 어린 시절 가난하게 사셨다면서요?” -어렸을 적엔 다들 가난했지. 형이 중학교 갈 입학금이 없어서 1년 동안 신문배달 등을 하면서 모은 돈으로 1년 뒤에 중학교에 들어갔으니. “그래서 학교에 계속 기부를 하시는 거네요.” -시골 중학교에 기부하는 건 그런 측면도 있지. “대학에도 하고 계시잖아요.” -큰놈이 공대를 나왔는
[초대석] 정순균 강남구청장 "강남이 뛰면 세계도 뛴다"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겸 대표이사, 정리_고승주 기자, 사진_방민성 기자) 강남은 변화를 원하고 있다. 기업의 도시, 교육의 도시를 넘어 앞으로는 녹색의 도시, 교류의 도시, 첨단기술의 도시로 거듭나려 하고 있다. 영동대로, 현대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수서역세권, 미세먼지 프리존 셸터 등 강남구 백년 미래를 책임질 사업들이 마침내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강남구민이 선택한 민선 7기,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강남 제2의 도약기까지 쉼없이 성실한 자세(지성무식, 至誠無息)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남의 새로운 축, 영동대로 강남구는 특이한 도시다. 70여년 전 강남은 울퉁불퉁한 구릉이 많고, 질척이는 땅이 많았다. 한 마디로 사람이 살기 불편한 곳. 그러나 현재 강남은 한국의 대기업과 최고 명문 교육기관들이 빈틈없이 뿌리내리고 있다. 경영과 교육의 중심지를 터전으로 삼은 강남구민들의 성향이 실리주의인 것은 어쩌면 필연이다. 그래서 강남구민들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이념이 아니라 사람을 뽑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약속한 변화를 믿었기 때문이다. 약속처럼 강남구는 미래로 도약할 단계에 들어섰다. 취재진은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