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흐림동두천 8.6℃
  • 흐림강릉 5.5℃
  • 흐림서울 9.4℃
  • 맑음대전 11.1℃
  • 흐림대구 10.2℃
  • 흐림울산 8.3℃
  • 맑음광주 13.9℃
  • 구름조금부산 10.5℃
  • 맑음고창 12.1℃
  • 흐림제주 11.5℃
  • 흐림강화 7.0℃
  • 흐림보은 10.0℃
  • 구름조금금산 10.3℃
  • 구름조금강진군 12.3℃
  • 흐림경주시 9.5℃
  • 구름조금거제 9.8℃
기상청 제공

관세청, 한-EU 수교 60주년 기념… 유럽기업과 확고한 국제협력 밑거름 될 것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주최 간담회서 유럽 기업의 수출입 애로사항 청취
고광효 관세청장, "지식재산권 보호 등 관계부처와 적극협의"

 

(조세금융신문=안종명 기자) 고광효 관세청장은 7일 오전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여의도 소재)에서 주한유럽상공회의소(이하 ‘ECCK’)가 주최한 간담회에 참석해 주한 유럽 기업인들과의 소통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주한유럽상공회의소는 한-유럽연합(EU) 간 교역·투자 등 경제교류를 촉진하고 주한유럽투자기업의 목소리를 대변하기 위한 목적으로 2012년 12월 설립됐으며, 주한 유럽기업 등 약 400여개 회원사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주한 유럽 기업인 간담회에는 고광효 관세청장을 비롯해 국제관세협력국장, 국제협력총괄과장(ECCK) 주재필립 반 후프(Philippe Van Hoof) 회장, 김보선 부총장(회원사) 쉥커코리아, 지오디스, 하이네켄, 폭스바겐 등 주한 유럽 기업인 30여명이 참석했다.

 

필립 반 후프(Philippe Van Hoof) ECCK 회장의 초청으로 마련된 이번 간담회는 지난 간담회(’22.7.7)에 이어 올해도 주한 유럽 기업에 관세행정 이슈를 공유하고 수출입 애로사항을 청취하고자 실시됐다.

 

관세청은 이번 간담회에서 외국인 투자기업을 위한 세 가지 주요 정책으로 ▲‘통관단계의 불필요한 규제 혁신’ : 보세공장의 자율 관리를 확대해 외국인 투자기업이 우리 보세제도를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전자상거래 활성화’ : 권역별로 전자상거래 통관 거점을 육성하고, 모바일을 통한 해외직구 납세·환급 시스템을 도입해 소비자인 국민뿐만 아니라 판매자인 해외기업에도 유리한 통관환경 구축 ▲‘지식재산권 침해물품 단속 강화’ : 관세청은 지식재산권 침해단속 역량을 키우기 위해 세관직원 교육을 확대해 실시하고, 블랙프라이데이와 같은 성수기 때 집중단속 등을 설명했다. 

 

관세청은 현재 폭스바겐, 하이네켄을 비롯한 EU 브랜드 2448개의 지식재산권을 보호하는 중임을 밝혔으며, 유럽 기업인들의 수출입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관세행정에 대해 자유롭게 질의하고 답변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유럽 기업인들은 현장과 소통하고자 하는 관세청의 노고에 감사를 전했고, 특히 지식재산권과 자유무역협정(FTA)과 관련된 현안에 관심을 보였다.

 

고광효 관세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올해가 한-EU 수교 60주년이 되는 해임을 강조하며, 그 간 양측이 변함없는 협력관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가교가 되어주신 주한 유럽 기업인들의 노고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고 청장은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가 우려되는 상황에서 우리 경제가 성장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국제협력이 필수라며, 이번 간담회가 한-EU 협력관계를 더욱 견고하게 만들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고 청장은 또 "오늘 간담회가 주한 유럽 기업인과 관세청 모두에게 뜻깊은 자리였다"고 강조하며, "오늘 제기된 의견을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적극 협의하는 한편, 현장과의 소통을 지속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관련태그

관세청  고광효 관세청장  유럽 기업인 간담회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한-유럽연합(EU)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