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조금강릉 32.7℃
  • 구름많음서울 30.3℃
  • 맑음대전 31.5℃
  • 맑음대구 31.6℃
  • 맑음울산 31.8℃
  • 맑음광주 30.4℃
  • 맑음부산 32.9℃
  • 맑음고창 31.2℃
  • 맑음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9.7℃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8.4℃
  • 맑음강진군 31.5℃
  • 맑음경주시 31.7℃
  • 맑음거제 31.4℃
기상청 제공

보험

DGB생명, 디지털 보험 전격 론칭하며 온택트 강화에 박차

전용 상품으로 ‘세상간편 정기보험’ 출시…업계 최초 디지털로 가입 가능한 유병자 정기보험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DGB생명이 고객이 온라인에서 직접 보험을 쉽고 편리하게 가입할 수 있는 디지털 보험을 론칭하고 전용 상품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DGB생명의 디지털 보험은 별도의 앱 설치 등 번거로움 없이 홈페이지와 연동된 페이지에서 보험 가입을 완료할 수 있는 높은 접근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카카오페이 및 KCB신용정보와의 제휴를 통해 본인인증이나 정보입력 절차의 편의성도 극대화했다.

 

또한 고객 스스로 자신에게 맞는 최적의 보장 플랜을 선택할 수 있도록 기본 추천 플랜 외에 여러 가지 옵션을 바꿔 비교해볼 수 있는 ‘나만의 플랜’ 기능을 마련했다. 디지털 청약 과정에서 불완전판매를 방지하기 위해 가입 프로세스 내에 완전판매모니터링 절차를 포함시켜 상품 완전판매 여부를 엄밀하게 체크하고 고객만족도를 추구하도록 했다.

 

디지털 보험의 화면은 문구와 디자인이 다른 다중 UI를 적용해 고객의 성향에 맞추어 나타나도록 설계되었다. 향후 실제 이용자들의 유입 경로나 성별, 연령대에 따른 이용 실태를 트래킹하고 분석해 고객들의 행동 패턴을 반영한 최적화된 고객 경험 제공을 지속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DGB생명은 이번 디지털 보험 구축에 발맞춰 업계 최초 온라인으로 가입 가능한 간편심사형 정기보험인 ‘세상간편 정기보험’도 출시했다. 이 상품은 보험 가입 시 알릴 의무를 3가지로 대폭 축소해 보험 사각 지대에 놓인 유병자도 간편 심사를 통해 보장자산을 준비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설계사를 거치지 않고 고객이 직접 설계와 가입이 가능하고, 종신보험과 달리 필요한 만큼 보장 기간을 설정할 수 있어 보험료도 합리적이라는 장점이 있다.

 

상품의 특성을 반영한 ‘위시로그’(Wish Log)’ 서비스도 선보인다. 이 서비스는 피보험자가 사망하면 소중한 사람이 보험금을 수령한다는 생명보험업의 본질에 입각한 일종의 디지털 타임캡슐이다. 예기치 못한 사망으로 인한 피보험자 가족의 경제적 위기에 대비함은 물론, 소중한 사람들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나 추억을 미리 남겨놓을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편지, 사진, 영상 3가지 형식으로 미래의 가족, 지인, 친구들에게 메시지를 전할 수 있다.

 

DGB생명 관계자는 “이번 디지털 보험 오픈은 더 많은 고객에게 쉽고 간편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첫걸음이라고 할 수 있다”라며 “향후 지속적으로 시스템을 개선하고 디지털 전용 상품도 확대하여 고객에게 늘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하는 미래형 생명보험사가 되겠다”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송두한의 경제평론] 자영업 위기, '이자감면 프로그램' 즉시 가동해야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펜데믹 이면에 가려진 중대 위험은 가계부채 문제이며, 그 트리거는 자영업대출이다. 한국은행이 연내 금리인상을 예고하는 등 글로벌 통화정책의 기조전환이 이루어지고 있다. 자영업발 부채리스크가 현실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는 이유다. 만기연장이나 이자유예 조치는 부실을 잠시 뒤로 미루는 미봉책에 불과하다. 금리 충격에 노출된 자영업발 부채 위험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이자감면 프로그램과 같은 특단의 부채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지금이 바로 유례없는 자영업 위기에 전례없는 대책으로 대응할 적기임에 분명하다. ▮ 먼저, 자영업대출이 왜 금융리스크를 초래하는 중대 위험인지 살펴보자. 첫째, 코로나 충격에 노출된 자영업대출은 양적 팽창뿐만 아니라, 질적 저하 문제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올해 1분기 자영업대출은 832조원으로 1년 전(700조원)에 비해 20% 가까이 증가했으며, 가계대출에 견줘 50%를 차지할 정도로 팽창 속도도 가파르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자영업대출이 주로 저소득 ∙ 저신용 계층이나 코로나 충격에 취약한 내수업종을 중심으로 급증했다는 점이다. 증가율을 보면, 소득 하위 20%인 1분위가 26%, 4
[인터뷰] 불공정한 제도 해결사, 정성호 의원 “최우선 과제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드는 것 "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지난해 말 정성호 위원이 위원장을 맡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년 만에 법정시한을 지켜 2021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1987년 개헌 이후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이 법정 기한 내에 국회에서 처리된 것은 33년 동안 7차례이지만, 2002년 이후 예산안 통과가 법정시한을 지키지 못하는 사태가 11년 동안 이어졌다. 예결위가 6년 만에 예산안 처리기한을 준수한 것은 물론, 지역 사업예산이 40억원 가량 증액된 것은 정성호 의원의 활약으로 꼽힌다. 정성호 위원장은 4선을 지내, 상임위원회에서 정부의 조세재정정책을 감독하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그는 지역구와 상임위 현안을 세세하고 꼼꼼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합리함을 바로 잡는 국회의원, 조세금융신문이 인터뷰로 만나봤다. Q. 21대 국회 첫 예결위원장을 마무리한 소감은 어떠신가요? A. 5월 말로 제21대 국회 첫 번째 예결위원장 직을 마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민건강과 민생경제의 위기 상황에서 예결위원장을 맡아 2021년도 예산안을 처리했을 뿐만 아니라, 세 차례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역대 가장 바쁜 예결위원장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