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5.5℃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1.7℃
  • 구름조금대구 5.5℃
  • 구름많음울산 7.6℃
  • 맑음광주 3.1℃
  • 구름많음부산 11.1℃
  • 맑음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8.0℃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2.5℃
  • 구름많음강진군 4.0℃
  • 구름조금경주시 6.4℃
  • 구름조금거제 10.0℃
기상청 제공

보험

라이나생명, 브랜드 캠페인 통해 ‘헬스서비스 기업’ 시작 알린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라이나생명보험이 치매 서비스에 초점을 맞춘 TV 광고를 통해 브랜드 가치 제고에 나섰다. 헬스서비스 기업으로의 변화를 위해 고객 곁에 한발 더 다가서겠다는 의지다

 

라이나생명은 배우 송강호를 모델로 한 첫 기업 광고를 시작으로 3편의 브랜드 캠페인을 선보인다. 광고에는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온 질병으로 막연한 두려움을 느낄 환자와 가족을 위해 라이나생명이 그 마음까지 보듬는 서비스를 하겠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생명보험사가 상품 광고가 아닌 기업 이미지 캠페인에 나서는 건 이례적이다. 보험금을 지급하는 전통적 영역에서 벗어나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라이나생명의 방향성과 진심을 알리기 위한 전략이다.

 

헬스서비스 기업으로서 첫 서비스 대상으로 치매를 선택한 것도 같은 이유다. 초고령화 시대에서 치매는 누구나 걸릴 수 있는 질병이지만 이에 대한 대비는 턱없이 부족해 본인과 가족 모두의 삶에 영향을 준다. 사회의 지원이 부족한 상황에서 보험사의 역할이 진단금 지급으로 끝나지 않고 한 가정의 삶을 지탱해야 한다는 것이 라이나생명이 새롭게 추구하는 가치다.

 

라이나전성기재단이 지난달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50대 이상 80%는 치매가 두려운 이유로 ‘질병에 따른 고통이 환자 개인으로 끝나지 않고 가족과 주변을 힘들게 하기 때문’이라고 꼽은 바 있다.

 

치매는 초기 발견과 꾸준한 관리만으로도 좋은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이에 라이나생명은 치매 관련 전문 정보와 상담을 통해 환자와 가족까지 안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 같은 서비스는 치매를 시작으로 점차 다른 질병으로도 분야를 확장해나갈 예정이다.

 

라이나생명 조지은 부사장은 "보험사가 보험금 지급을 넘어 고객이 삶의 안정을 찾도록 하는 것은 보험의 기본이자 새로운 도전이기도 하다"며 "고객이 어려움을 겪는 매 순간마다 라이나생명이 함께 하도록 끊임없이 고객의 삶에 한 발씩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이석정 한국세무사고시회장 "전문세무사 추천제 도입"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촬영=김진산 기자) 한국세무사고시회는 지난해 11월 18일 제52회 정기총회를 열고 제26대 회장으로 이석정 세무사를 선출했다. 그동안 총무부 회장으로 고시회 사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감당하던 이석정 신임회장은 ‘회원 중심! 행동하는 고시회’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회원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무사제도 발전을 위해 더욱 열심히 행동에 나서겠다고 천명했다.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전문 세무사 양성을 위한 계획이다. 세무사의 전문 분야를 키워나가기 위해 세무사들의 업무 분야를 세분화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 세무사 추천을 위한 규정을 마련하며 이후 추천위원회를 구성해 ‘전문세무사학교’를 세우기로 했다. 이를 마친 회원에게 ‘추천패’를 전달하여 소속 회원들을 명실공히 전문 분야의 특화된 세무사로 키워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한국세무사고시회는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제한하는 내용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해 2년여 동안 국회 앞 1인 시위 등을 통해 단합된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노력 끝에 세무사법은 지난 2021년 11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회장은 “최근에는 변호사 등 타 자격사의 업무침해 외에도 세무 플랫폼의 등장으로 세무 시장 질서가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