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흐림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6.2℃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3.0℃
  • 맑음부산 -0.1℃
  • 맑음고창 -6.4℃
  • 구름조금제주 0.5℃
  • 맑음강화 -10.3℃
  • 맑음보은 -9.7℃
  • 맑음금산 -9.5℃
  • 맑음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보험

흥국화재, 대한민국소셜미디어대상 손해보험부문 대상 수상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총 4개 SNS채널 성공적 운영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흥국화재가 지난 1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13회 대한민국소셜미디어대상’ 시상식에서 손해보험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사)한국인터넷소통협회가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후원한 이 행사는 공공기관과 기업의 인터넷 ‧ 소셜 소통지수 등 SNS 활용 현황을 평가해 우수기업 및 공공기관에 상을 수여하는 것이다.

 

흥국화재는 인터넷 소통지수와 소셜소통지수, 고객 만족도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고객과 적극 소통하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을 활용한 점과 코로나 19 위기에 희망을 전하고 응원하는 ‘흥해라! 대한민국’이벤트 등을 SNS채널을 통해 지속적으로 제공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흥해라! 대한민국’ 캠페인은 코로나 19로 침체된 사회 분위기를 위로하고 응원하기 위해 흥이 넘치는 대한민국을 만들고자 진행하는 SNS채널 캠페인으로 지난 6월 1차 캠페인 ‘퇴근길 선물’ 에 이어 현재 2차 캠페인 ‘흥춘문예’를 11월 19일까지 진행한다.

 

흥국화재 SNS채널은 고객에게 ‘더 행복한 내일을 위한 오늘의 기회’를 콘셉트로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총 4개의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지난 10월 발표된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손해보험사 8곳 중 흥국화재가 소비자 호감도 1위를 기록한 바도 있다. 이 조사는  지난 7월23일부터 9월24일까지 2개월간 뉴스를 비롯해 커뮤니티, 블로그, 카페, 유튜브,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지식인 등 12개 채널의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흥국화재 마케팅실장 명성국 상무는 “코로나 19라는 어려움 속에서 공감과 참여를 끌어 낸 온∙오프라인 통합 캠페인 ‘흥해라! 대한민국’이 흥국화재의 대표 캠페인으로 자리잡았고, 총 4개의 소셜 미디어 채널에서 발행되고있는 정기 콘텐츠들이 고객과 일상 소통을 진행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트렌드를 반영한 SNS채널 운영으로 고객과 공감할 수 있는 친근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