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구름많음동두천 -6.1℃
  • 구름많음강릉 0.3℃
  • 맑음서울 -5.1℃
  • 구름많음대전 -3.3℃
  • 흐림대구 0.5℃
  • 구름많음울산 1.2℃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2.4℃
  • 흐림고창 -2.1℃
  • 구름많음제주 4.2℃
  • 구름많음강화 -6.9℃
  • 구름많음보은 -6.2℃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0.2℃
  • 구름많음경주시 0.9℃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보험

교보라이프, 연말정산 '연금저축' 이벤트 진행

월 보험료 10만원 이상 가입 시 신세계상품권 3만원 지급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이 연말정산 시즌을 맞아 지난 1일부터 '환급원정대' 가입이벤트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이벤트는 '(무)라이프플래닛e연금저축보험Ⅱ(유니버셜)'(이하 e연금저축보험) 신규 가입 고객을 대상으로 월 보험료 10만원 이상 가입 시 신세계상품권 3만원권을 지급한다. 

'e연금저축보험'은 노후 자금 준비는 물론 연말정산 환급금을 걱정하는 3040세대 고객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상품이다.

연간 400만원 납입 시 최대 66만원까지 세액공제가 가능하고 (총 급여 5500만원 또는 종합소득금액 4000만원 이하 시, 세액공제율 16.5% 적용) 2.50%의 높은 공시이율을 제공해 든든하게 노후자금 마련이 가능하다. 

인터넷 전용 보험으로 수수료·지점 운영비 등 사업비가 낮아 타 상품에 비해 연금 수령액이 높은 것이 장점이다. 

또 5년 유지 시 장기유지보너스가 추가로 적립된다. 

60회차 납입일 이후 기존 적립금의 1.0%를 보너스로 받을 수 있어 유지할수록 고객에게 유리하다. 

특히 미리 연말정산을 준비해놓지 못했다면 더욱 눈 여겨볼 만하다. 

연간 공제금액 한도 내에서 부족분 추가 납입 시 최대 66만원(만 50세 이상은 최대 99만원)까지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이달에 신규로 'e연금저축보험'을 가입할 경우 11월 기본보험료를 납입하고 가입 즉시 추가 납입 제도를 활용해 부족분을 납입하면 세액 공제가 가능하다. 

이번 이벤트는 이달 30일까지 진행되고 이벤트 기간 내 월 기본보험료 10만원 이상 신규 가입자 대상으로 지급되며 타 이벤트와 중복되지 않는다. 

경품은 1인 1회 제공이며 경품 제공 시점에 계약을 유지한 고객에게 개별 발송된다. 

상품권 경품 발송은 11월 가입자 기준으로 2021년 1월 15일에 지급 예정이다. 

김정우 교보라이프플래닛 디지털마케팅팀장은 "연금저축보험은 이미 '13월의 월급 만들기'에 유용한 금융 상품으로 꾸준하게 인기를 얻고 있다"며 "저금리 상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세액 공제 혜택과 높은 공시이율을 충분히 활용하면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