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7.7℃
  • 구름조금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4.9℃
  • 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2.6℃
  • 구름조금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보험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신한은행과 함께 모바일 전용 상품 확대

모바일 전용 상품 출시 기념 퀴즈 이벤트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페이스북에서 12일까지 진행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신한은행에서 비대면으로 편리하게 가입할 수 있는 ‘모바일 전용 방카슈랑스 상품’을 제공 중이라고 8일 밝혔다.

 

해당되는 상품은 ‘(e)더쉬운자산관리 ETF변액보험III’, ‘(e)안심드림(Dream) 상해보험’, ‘건강e제일 플러스보장보험’으로, 신한은행 스마트폰뱅킹 애플리케이션 ‘신한 쏠(SOL)’을 통해 가입이 가능하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은 글로벌 종합금융그룹 BNP파리바의 보험 자회사인 BNP파리바카디프 산하의 한국 생명보험법인이다.

 

보험연구원의 자료1에 따르면, 최근 1년간 전 세계 보험소비자의 디지털 채널 이용도는 20% 증가했으며, 특히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금융서비스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짐에 따라, 모바일 전용 보험상품 출시가 확대되고 있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의 방카슈랑스 제휴사인 신한은행도 최근 디지털 혁신 조직을 신설하는 등 디지털 기업으로의 전환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발맞춰 모바일 전용으로 선보인 ‘(e)더쉬운자산관리 ETF변액보험III’, ‘(e)안심드림(Dream) 상해보험’, ‘건강e제일 플러스보장보험’은 BNP파리바 카디프생명의 대표 보험상품이다. ▲‘(e)더쉬운자산관리 ETF변액보험III’은 ETF모델 포트폴리오(펀드배분)에 따라 주기적으로 펀드 자동변경을 실행하여 수익률 관리가 용이한 상품, ▲‘(e)안심드림(Dream) 상해보험’은 재해사망 혹은 사고없이 만기 시에도 이미 납입한 보험료를 100% 돌려주는 환급형 상품, ▲‘건강e제일 플러스보장보험’은 일상에서 흔히 일어나는 입원, 수술, 상해에 대한 위험 보장을 한 번에 제공하는 3-in-1 상품이다.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상품개발부 한정수 수석부장은 “코로나19로 고객들의 자유로운 이동에 제약이 생김에 따라, 기존에 은행을 직접 방문하여 가입했던 보험 상품들을 모바일 전용으로 새롭게 선보였다. 높아진 가입 편의성으로 당사 보험상품에 대한 고객들의 접근성을 높이고, 판매제휴사의 디지털 전환에도 신속한 지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박완규칼럼] 은행 신용대출 규제 다 풀렸는데 체감효과가 없다?
(조세금융신문=박완규 논설위원) 6월 말로 ‘연봉 이내’ 신용대출 규제가 효력을 상실하면서 이달부터 시중은행에서 금융 소비자는 자신의 연소득보다 많은 신용대출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지난해 금융당국과 은행들이 가계대출 억제 차원에서 도입한 여러 대출 규제가 사실상 모두 사라진 셈이다. 2년 전 시행된 새 임대차법에 따라 전세 계약갱신청구권을 이미 사용한 세입자를 포함, 돈 가뭄을 겪는 실수요자들에겐 단비 같은 소식이지만 이런 은행권의 ‘대출 문턱 낮추기’가 올들어 어렵게 진정된 가계대출 증가세에 다시 불을 붙일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임대차법에 따라 임차인은 전세 계약 기간을 2년 연장할 수 있고, 갱신 시 임대료 인상률도 5% 이내로 묶을 수 있지만 이런 계약갱신청구권은 한 번만 쓸 수 있기 때문에, 이미 청구권 을 행사한 세입자는 8월부터 재계약 시 시세에 맞춰 보증금을 올려줘야 할 처지다. 이미 전세자금 대출을 최대한도인 5억원까지 꽉 채운 세입자의 경우 오른 전세 보증금을 마련하려면 신용대출에 기댈 수밖에 없고, 신용대출 한도가 연봉 이상으로 늘어나면 그나마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된다. ‘연봉 이내 신용대출 한도 규제’의 폐지는 지난해 금융당국의
[초대석] 전정일 파주세무서장 "통일되면 개성세무서장 맡고 싶어"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전정일 파주세무서장은 특이한 이력의 소유자다.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로서 국세청에 문을 두드려 2009년 경력채용으로 들어와 5급 국세공무원으로 업무를 시작했다. 이후 중부청 법무과, 서울청 송무과, 국세청 징세법무국 등에서 국세청의 조세소송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 2016년 우수공무원으로 대통령표창도 받았다. 이후 서울청 조사1국 등을 거쳐 세무조사 업무를 수행하던 중 2020년 국세청의 민간 경력 채용 최초로 초임 세무서장으로 발령받아 경주세무서장을 거쳐 파주세무서장으로 활약하고 있다. 전 서장은 통일이 되면 파주와 개성을 총괄하는 개성세무서장을 맡고 싶다는 소망을 밝히기도 했다. 종합소득세 신고로 한창 활기를 띤 파주세무서를 찾아 전정일 서장을 만났다. 이제 두 번째 세무서장 역할을 마무리하는 시점이 됐습니다. 파주서장으로 봉직하면서 느끼신 감회를 전해주시죠. 우선 국세 행정의 최일선인 세무서에서 관서장으로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두 번이나 갖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의 첫 관서장 부임지인 경주는 천년고도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시로 손꼽히는 곳입니다. 최근에는 전통적인 신라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