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보험

하나손보, 자동차보험 선할인 그랜드 오픈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하나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료를 절약하여 가입할 수 있는 ‘자동차보험 선할인 그랜드 오픈’ 을 12월 18일부터 2021년 1월 31일까지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자동차보험 선할인 그랜드 오픈은 자동차보험 마일리지 선할인, 카드사 캐시백 프로모션, 퀴즈 이벤트로 진행이 된다.

 

자동차보험 마일리지 선할인은 특약 가입시 즉시 18% 할인을 받을 수 있으며, 적게 타면 최대 22%까지 추가 할인을 받을 수 있어, 실제 주행거리 2,000km 이하 운행시 보험료를 최대 40% 할인을 받는 큰 장점을 가진 특약이다.

 

마일리지 선할인 특별약관이란 연간 실제 주행거리 1만km 이하로 운행할 것을 약정하고 가입 시 보험료의 일정액을 할인 받는 자동차보험 특별약관이다.

 

또한, 카드사별 6개월 무실적 고객 중 사용 요건을 충족한 손님에 대하여 캐시백을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하고 있어 추가로 보험료를 절약할 수 있다. 해당 프로모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하나손해보험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연간 100만원의 보험료를 납입하는 에듀카 인터넷 자동차보험을 인터넷으로 가입할 경우 오프라인 대비 15% 할인 받을 수 있고, 마일리지 선할인 특약 가입 시 즉시 18%할인, 실제 주행 거리 2,000km 이하 운행시 만기 때 보험료를 추가 22% 할인을 받을 수 있어 보험료를 약 50%까지 절약할 수 있다. 여기에 추가로 카드사 최대 10만원 캐시백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이 밖에 푸짐한 선물을 받을 수 있는 퀴즈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에어팟 프로, 모바일 상품권 등을 경품으로 증정한다. 퀴즈 이벤트는 본인인증을 통해서 쉽고 간편하게 참여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차별화된 보상서비스도 시행 중이다. 자동차 사고시 애프터마켓 플랫폼 서비스 업체인 카닥을 통해 예상되는 수리비 견적을 비교해보고 직접 정비업체를 선정할 수 있어 소비자 입장에서 합리적인 적정 수리비를 제공받거나 최적의 수리처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손님이 우수정비업체를 이용할 경우 차량 수리를 맡기고 찾을 때 차량을 무료로 인도해주는 서비스인 Door to Door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하나손해보험 관계자는 “이번 프로모션은 1년마다 자동차보험료를 지출하는 고객들이 실질적으로 체감 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하기 위에 많은 고민 끝에 준비하였다”며 “앞으로도, 하나손해보험만의 다양한 할인혜택 및 이벤트를 통해 자동차보험료를 절약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여 고객 만족도를 높여가겠다”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인터뷰]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 권역별 회원 교육에 초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임채수 서울지방세무사회장은 지난해 6월 총회 선임으로 회장직을 맡은 후 이제 취임 1주년을 눈앞에 두고 있다. 임 회장은 회원에게 양질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지방회의 가장 큰 역할이라면서 서울 전역을 권역별로 구분해 인근 지역세무사회를 묶어 교육을 진행하고 있어 회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에 치러질 서울지방세무사회장 선거 이전에 관련 규정 개정으로 임기를 조정해 본회인 한국세무사회는 물론 다른 모든 지방세무사회와 임기를 맞춰야 한다는 견해도 밝혔다. 물론 임원의 임기 조정을 위해서는 규정 개정이 우선되어야 하지만, 임기 조정이라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처음이라 주목받고 있다. 임채수 회장을 만나 지난 임기 중의 성과와 함께 앞으로 서울지방세무사회가 나아갈 길에 대해 들어봤다. Q. 회장님께서 국세청과 세무사로서의 길을 걸어오셨고 지난 1년 동안 서울지방세무사회장으로서 활약하셨는데 지금까지 삶의 여정을 소개해 주시죠. A. 저는 1957년에 경남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8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에는 대부분 그랬듯이 저도 가난한 집에서 자랐습니다. 그때의 배고픈 기억에 지금도 밥을 남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