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8.7℃
  • 구름조금강릉 -3.4℃
  • 맑음서울 -5.0℃
  • 맑음대전 -4.2℃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0.5℃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0.4℃
  • 맑음고창 -5.3℃
  • 구름조금제주 1.0℃
  • 맑음강화 -8.3℃
  • 맑음보은 -7.8℃
  • 맑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보험

흥국화재, '웹어워드코리아 2020' 손해보험부문 대상 수상

다양한 편의기능 제공으로 사용자 중심의 UI/UX 구현 인정 받아 대상 수상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흥국화재가 10일 서울 롯데타워에서 열린   제17회 대한민국 웹이노베이션대상 시상식 ‘웹어워드코리아 2020’에서 손해보험부문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웹어워드코리아 2020’은 (사)한국인터넷전문가협회가 주최하고 아이어워즈 위원회가 주관한다. 이 행사는 인터넷 전문가 4000여명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단이 웹사이트들을 대상으로 가장 혁신적이고 우수한 기업들을 선정해 시상하는 시상식이다. 

 

올해는 총 13개 부문 74개 분야에 692업체 총 447개의 웹사이트가 참여해 경쟁을 펼쳤고, 지난 10월 23일부터 평가위원단의 온라인 예선, 본선 평가와 최고평가위원단의 결선 평가를 거쳐 수상작이 선정됐다.

 

손해보험부문 대상을 수상한 ‘흥국화재 다이렉트’는 홈페이지를 통해 다이렉트로 운전자보험뿐만 아니라 자동차, 실손보험을 모두 쉽고 빠르게 가입할 수 있는 채널이다.

 

흥국화재는 지난해 다이렉트 보험가입을 보다 쉽고 빠르게 가입할 수 있도록 UI(User Interface, 사용자 인터페이스)/ UX (User Experience, 사용자 경험)와 프로세스를 개선하는 개발에 착수해 작년말 서비스를 오픈했다.

 

리뉴얼 개발을 통해 ‘흥국화재 다이렉트’는 최신 트랜드를 반영한 디자인과 직관적인 메뉴 구성으로 고객이 원하는 정보를 신속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했고 복잡한 가입설계 단계를 효율적으로 개선해 원스톱 완결형 가입설계 시스템을 구현했다.

 

특히, 사용자 중심의 UI/UX 구현하고, 기존의 복잡한 가입설계 단계를 5단계로 통합하여 고객의 정보 입력 과정을 간소화한 것을 인정받아 높은 평가를 받았다.가입고객의 가입설계 및 전계약정보 재활용을 통한 기존 고객의 편리한 갱신계약 기능을 제공하고 카카오페이 간편인증과 복합결제기능 등 인증 및 결제 방식을 확장해 고객의 편의성도 향상 시켰다.

 

흥국화재 전략영업본부 김영석 상무는 “비대면 커뮤니케이션 강화와 고객 편의성 증대를 위한 UX(사용자 경험) 중심의 다양한 혁신적 서비스를 발굴해 나갈 것” 이라고 전했다.

 

최근 흥국화재는 디지털 변화에 맞춰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혁신팀을 신설하고 디지털 중심 체제 전환을 가속화하고 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