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맑음동두천 30.9℃
  • 맑음강릉 31.0℃
  • 맑음서울 32.2℃
  • 맑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29.5℃
  • 구름조금울산 29.9℃
  • 맑음광주 30.0℃
  • 맑음부산 31.1℃
  • 맑음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0.6℃
  • 맑음강화 31.1℃
  • 맑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6℃
  • 맑음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29.7℃
  • 구름조금거제 29.2℃
기상청 제공

올 상반기 국내 벤처·스타트업 투자 90% 이상이 중소형

삼정KPMG, ‘알짜 매물’에 대한 전략적인 투자 필요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올해 상반기 국내 벤처∙스타트업 투자 대부분이 중소형 투자에 쏠린 것으로 나타났다.

 

삼정KPMG(회장 김교태)가 22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벤처∙스타트업 투자건수 중 총 90.1%(145건)이 200억원 미만의 중소형 투자로 나타났다.

 

200억~1000억원의 중대형 투자는 9.3%(15건), 1000억원 이상의 대형 투자는 1건(0.6%)으로 신선 식품 온라인 쇼핑몰 마켓컬리를 운영하는 컬리에 투자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국내 벤처 기업에 대한 신규 투자액은 전년 동기 대비 17% 감소한 1조6495억원으로 나타났다.

 

 

산업 분야별로는 유통∙커머스가 4323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헬스케어∙바이오(2,550억원)와 소프트웨어∙솔루션(1,745억원), 모빌리티(1,432억원), 게임∙미디어·콘텐츠(1,260억원) 순이었다.

 

건당 평균 투자액이 가장 높은 산업 역시 유통∙커머스(197억원)이나, 컬리를 제외하면 111억원으로 줄어들며, 건당 100억원 이상 투자액을 기록한 분야는 모빌리티(159억원), ICT 제조업(118억원) 등으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글로벌 VC 투자액은 1200억 달러 이상으로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투자 건수는 1만여 건으로 코로나 이전에 비해 약 3분의 1 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엔젤과 시드 단계 등 초기 투자가 급격히 줄고 후기 단계 투자를 선호 현상이 심화됐다.

 

글로벌 벤처∙스타트업이 도약할 수 있는 M&A와 IPO 시장도 크게 위축됐다.

 

국경 봉쇄로 기업 실사가 어려워지면서 크로스보더 M&A 거래는 줄었으며, 벤처∙스타트업들은 IPO를 미루고 기업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VC나 PE 추가 투자 라운드를 통해 확보해 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당수의 VC 투자사는 코로나19로 인해 신규 펀드 조성이나 신규 투자를 위한 딜 소싱보다는 기존 투자 포트폴리오 재정비에 집중하는 양상을 보였다.

 

 

삼정KPMG가 올해 상반기 3억 달러 이상 VC 투자를 받은 해외 기업 중 52개사를 분석한 결과, 업종별 최다투자 분야는 모빌리티 분야(10개)였으며, 헬스케어∙바이오(8개), 금융∙핀테크(8개) 분야가 뒤따랐다.

 

투자 유치 규모가 가장 큰 기업은 구글(알파벳)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사 웨이모(Waymo)와 인도네시아 승차공유 기업 고젝(Gojek)이었다.

 

주목할 만한 글로벌 VC 투자 트렌드로 ▲중국∙신흥국에 몰리는 에듀테크 ▲코로나19로 탄력받은 음식∙신선식품 배달 플랫폼 ▲유전자 치료 및 마이크로바이옴 ▲승차 공유 서비스와 모빌리티 기술 ▲핀테크 유니콘 ▲클라우드 기반 SaaS(Software as a Service) ▲미국, 중국 중심 프롭테크 ▲숏폼(Short-form) 동영상 스트리밍 등이 꼽혔다.

 

김이동 삼정KPMG 스타트업지원센터장은 코로나로 벤처∙스타트업 투자가 위축됐지만, 한편으로는 유망한 ‘알짜 매물’이 늘어날 가능성도 크다며 국내 기업들의 전략적인 벤처∙스타트업 투자 참여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김종규 칼럼] 국세청 인사는 왜 숨통이 확 트일 수 없나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본지 논설고문 겸 대기자) 세무공무원의 직능은 나라살림살이 돈을 채우는 일이다. 나라 곳간을 한시도 비워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적자 재정은 곧 빚쟁이 나라를 상징한다. 국정운영을 순조롭게 집행하게 하는 윤활유적 역할이 예산 확보이기에 말이다. 세무공무원의 자질 논란이 불거지는 이유다. 조세채권 확보라는 보검(?)의 힘은 사유재산권을 조사할 수 있는 권한을 정의롭게 휘두를 수 있게 법제화했고 이의 산물이 세수 확보라는 예산 수치로 나타나게 제도화했다. 막강한 권한을 한 몸에 지닌 세무공무원이라서 때로는 과세 현장에서는 더더욱 상상 밖의 힘을 발휘하기도 한다. 경제개발 5개년계획을 둘러싼 성공적 목표달성이라는 과업을 완수하기 위한 재정확보 정책은 후퇴 없는 앞으로 뿐이었으니, 세수 확보를 위한 국세당국의 행보는 그야말로 일사불란 그 뿐이었다. 세무조사 시에는 ‘소득 적출비율’ 캐내기가 우선이었고, 납세자 권익보호는 아랑곳없는 뒷전이었으니, 격세지감마저 든다. 경제개발과 맞물렸던 제5공화국 시절은 말할 것도 없고, 1985년 중반까지만 해도 호순조사다, 입회조사다 해서 현장조사가 판을 쳤었다. 신고 때만 되면 장부는 들쳐볼 생각도 없었고
[인터뷰] 불공정한 제도 해결사, 정성호 의원 “최우선 과제는 국민이 행복한 나라 만드는 것 "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지난해 말 정성호 위원이 위원장을 맡은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6년 만에 법정시한을 지켜 2021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1987년 개헌 이후 정부가 제출한 예산안이 법정 기한 내에 국회에서 처리된 것은 33년 동안 7차례이지만, 2002년 이후 예산안 통과가 법정시한을 지키지 못하는 사태가 11년 동안 이어졌다. 예결위가 6년 만에 예산안 처리기한을 준수한 것은 물론, 지역 사업예산이 40억원 가량 증액된 것은 정성호 의원의 활약으로 꼽힌다. 정성호 위원장은 4선을 지내, 상임위원회에서 정부의 조세재정정책을 감독하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다. 그는 지역구와 상임위 현안을 세세하고 꼼꼼히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합리함을 바로 잡는 국회의원, 조세금융신문이 인터뷰로 만나봤다. Q. 21대 국회 첫 예결위원장을 마무리한 소감은 어떠신가요? A. 5월 말로 제21대 국회 첫 번째 예결위원장 직을 마쳤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국민건강과 민생경제의 위기 상황에서 예결위원장을 맡아 2021년도 예산안을 처리했을 뿐만 아니라, 세 차례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도 편성했습니다. 역대 가장 바쁜 예결위원장이었던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