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5℃
  • 구름많음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2.2℃
  • 흐림대전 22.6℃
  • 흐림대구 24.4℃
  • 구름많음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23.4℃
  • 구름조금부산 26.0℃
  • 구름많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2.7℃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1.4℃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한국세무사회 '드림 봉사단' 수해 복구 지원에 앞장

'세무사들이여 모이자 재난지역으로!'
원경희 회장 "한국세무사회 드림봉사단, 봉사의 손길 필요한 곳에 먼저 달려가 지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세무사회 드림봉사단이 수해 복구 작업에 적극 나섰다.

 

한국세무사회(회장 원경희)는 최근 115년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산사태, 주택, 상가 및 농경지 침수로 많은 재산과 인명 피해가 발생하고 이재민이 발생함에 따라 각 지방세무사회에 ‘세무사 드림봉사단’ 총동원령을 내리고 ‘세무사들이여 모이자, 재난지역으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본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의 지역내에 발생된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세무사가 제일 먼저 피해현장으로 달려가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실시하였다.

 

한국세무사회는 우선 지난 18일 반포종합운동장 내에 설치된 서초구자원봉사센터에서 반포천 빗물펌프장 하천 범람방지 모래주머니 만드는 작업에 참여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을 비롯해 본회 임·직원등이 참여해 모래주머니 약 3천여개를 만들었고, 이어서 22일에는 이번에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경기도 여주시 산북면 명품마을를 찾아가 산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침수가옥정리, 토사제거를 위해 팔을 걷어 붙쳤다.

 

경기도 여주시 산북면 일대는 지난 8일과 9일 하루동안 내린 418mm의 집중폭우로 하천 둑이 무너져 집에 흙과 나무가 들이치고, 차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도록 처박히는 등 큰 피해를 입은 농가에 한국세무사회 임직원과 이천지역세무사회 세무사 등 32명이 함께 찾아가 산사태로 인해 안방 및 거실에 쌓여 있는 진흙 등을 제거하고 침수된 침구와 가구 수거, 쓰레기를 치우는 등 복구 작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아울러 이날 한국세무사회는 여주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집중호우피해 성금 200만원 전달하였다.

 

한국세무사회가 수해복구 지원 봉사한다는 소식을 들은 이충우 여주시장과 한지연 산북면장이 복구작업 현장에 방문하여 먼곳까지 찾아와 봉사한 점에 대해 거듭 감사의 뜻을 표했다.

 

 

원경희 회장은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을 위로하고 하루빨리 수해복구가 이뤄져 일상이 회복되길 바란다”라고 지역 주민을 위로하였고, 원경희 회장의 위로에 주민은 눈시울을 적시면서 도움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한국세무사회는 본회 뿐만 아니라 대전지방세무사회(회장 고태수)는 17일 충남 청양군 청남면에서 제방 둑 보수 수해복구 봉사 활동하였고, 인천지방세무사회(회장 김명진)는 18일 경기도 광명시 하안동에서 농수로 복구를 지원하고, 중부지방세무사회(회장 유영조)는 19일 경기도 안양시에서 침수된 공구업체 등에서 진흙제거, 세척등의 봉사활동을 하였으며, 서울지방세무사회(회장 김완일)는 19일 강남구 논현동에서 반지하 침수피해 가구를 방문하여 집기류 이동 등 수해 복구활동을 실시하였다.

 

원경희 회장은 한국세무사회 ‘세무사 드림 봉사단“은 한국세무사회 전국 1만 5천여 세무사의 참여로 운영하는 봉사조직으로서 앞으로도 어느 지역이든 재난·재해가 발생하면 가정 먼저 달려가 봉사하며, 지역사회 발전의 한 축을 담당하는 납세자의 멘토이자 사업자의 동반자로 전문자격사로서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시론] 불안한 시대 안전을 위한 한걸음
(조세금융신문=김용훈 국민정치경제포럼 대표) 우크라이나 전쟁이 멈추지 않은 상태에서 이스라엘과 이란에서 전쟁의 불꽃이 일고 있다. 지난 18일 오전 4시 이스라엘은 미사일을 동원하여 이란 본토를 공격했다. 이보다 앞서 13일 이란이 드론과 미사일로 이스라엘을 공격한 것에 대한 보복이다. 시작은 지난 4월 1일 이스라엘이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에 있는 이란 영사관을 미사일로 공격한 것이다. 이스라엘의 목적은 해외 특수작전을 수행하는 쿠드스군의 지휘관을 노린 것이었다.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최소 18명이 사망했고 사망자 중 혁명수비대 핵심 인물이 있어 이란은 이스라엘에 대가를 물은 것이다. 이란이 첫 공격을 받고 12일 후 반격하여 드론과 미사일을 쏘았고 5일 후 이스라엘이 재차 공격한 상황이다. 이렇게 오래된 앙숙은 다시 전쟁의 구름을 만들었고 세계는 5차 중동전으로 확대될까 봐 마음을 졸이고 있다. 두 국가는 모두 강력한 군사력을 가지고 있다. 이스라엘은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고 이란은 미사일 강국으로 이들의 충돌은 주변 국가는 물론 양 국가 모두에게 엄청난 피해를 줄 것이다. 사실 서방국가의 제재를 받고 있는 이란은 경제난에 휘둘리고 있어 전쟁을 피하고 싶을
[인터뷰] 4선 관록의 진선미 의원 “3高 시대, 민생·국익중심 경제정책 전환 시급”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현재 고물가와 고환율, 고금리 상황을 국내 변수로 설명할 수 없습니다. 모든 측면에서 국제 경제 상황과 닿아 있는 문제이며, 따라서 철저하게 국익을 위한 외교・통상・안보 정책을 꾀하지 않으면, 우리 국민들이 아무리 노력한다 해도 그 결실을 향유할 수 없습니다.” 지난 4월10일 제 22대 총선거에서 당선돼 4선 국회의원이 된 ‘경제통’ 진선미 의원이 22일 <조세금융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총선이 끝나자 정부의 가스요금 인상 움직임을 비롯하여 시장의 생필품과 식품 등 주요 소비재들이 줄줄이 가격인상을 예고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4선 의원이 된 진선미 의원은 제21대 국회에서 하반기 기획재정위원으로 활동했다. 조세와 금융, 환율 등 국가 재정정책과 금융정책 전반에 대한 시의적절한 문제제기와 해법을 제시, 소속된 더불어민주당에서 국정감사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됐다. 뿐만아니라 국회 예산정책처와 국회 입법조사처 등 국회의 양대 싱크탱크가 선정한 의정활동 우수의원으로 뽑히는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 국정감사 기간 중 개최된 국회 예산정책처 설립 20주년 행사에서 정책활동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돼 상을 받는 자리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