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3.6℃
  • 구름조금서울 -4.7℃
  • 맑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1.8℃
  • 흐림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3.5℃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4.7℃
  • 맑음보은 -1.5℃
  • 구름조금금산 -1.5℃
  • 흐림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0.4℃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한국세무사회 '드림 봉사단' 수해 복구 지원에 앞장

'세무사들이여 모이자 재난지역으로!'
원경희 회장 "한국세무사회 드림봉사단, 봉사의 손길 필요한 곳에 먼저 달려가 지원"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세무사회 드림봉사단이 수해 복구 작업에 적극 나섰다.

 

한국세무사회(회장 원경희)는 최근 115년만의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산사태, 주택, 상가 및 농경지 침수로 많은 재산과 인명 피해가 발생하고 이재민이 발생함에 따라 각 지방세무사회에 ‘세무사 드림봉사단’ 총동원령을 내리고 ‘세무사들이여 모이자, 재난지역으로!’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본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의 지역내에 발생된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세무사가 제일 먼저 피해현장으로 달려가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실시하였다.

 

한국세무사회는 우선 지난 18일 반포종합운동장 내에 설치된 서초구자원봉사센터에서 반포천 빗물펌프장 하천 범람방지 모래주머니 만드는 작업에 참여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을 비롯해 본회 임·직원등이 참여해 모래주머니 약 3천여개를 만들었고, 이어서 22일에는 이번에 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경기도 여주시 산북면 명품마을를 찾아가 산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침수가옥정리, 토사제거를 위해 팔을 걷어 붙쳤다.

 

경기도 여주시 산북면 일대는 지난 8일과 9일 하루동안 내린 418mm의 집중폭우로 하천 둑이 무너져 집에 흙과 나무가 들이치고, 차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도록 처박히는 등 큰 피해를 입은 농가에 한국세무사회 임직원과 이천지역세무사회 세무사 등 32명이 함께 찾아가 산사태로 인해 안방 및 거실에 쌓여 있는 진흙 등을 제거하고 침수된 침구와 가구 수거, 쓰레기를 치우는 등 복구 작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아울러 이날 한국세무사회는 여주시 자원봉사센터를 통해 집중호우피해 성금 200만원 전달하였다.

 

한국세무사회가 수해복구 지원 봉사한다는 소식을 들은 이충우 여주시장과 한지연 산북면장이 복구작업 현장에 방문하여 먼곳까지 찾아와 봉사한 점에 대해 거듭 감사의 뜻을 표했다.

 

 

원경희 회장은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을 위로하고 하루빨리 수해복구가 이뤄져 일상이 회복되길 바란다”라고 지역 주민을 위로하였고, 원경희 회장의 위로에 주민은 눈시울을 적시면서 도움에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했다.

 

한국세무사회는 본회 뿐만 아니라 대전지방세무사회(회장 고태수)는 17일 충남 청양군 청남면에서 제방 둑 보수 수해복구 봉사 활동하였고, 인천지방세무사회(회장 김명진)는 18일 경기도 광명시 하안동에서 농수로 복구를 지원하고, 중부지방세무사회(회장 유영조)는 19일 경기도 안양시에서 침수된 공구업체 등에서 진흙제거, 세척등의 봉사활동을 하였으며, 서울지방세무사회(회장 김완일)는 19일 강남구 논현동에서 반지하 침수피해 가구를 방문하여 집기류 이동 등 수해 복구활동을 실시하였다.

 

원경희 회장은 한국세무사회 ‘세무사 드림 봉사단“은 한국세무사회 전국 1만 5천여 세무사의 참여로 운영하는 봉사조직으로서 앞으로도 어느 지역이든 재난·재해가 발생하면 가정 먼저 달려가 봉사하며, 지역사회 발전의 한 축을 담당하는 납세자의 멘토이자 사업자의 동반자로 전문자격사로서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上)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레고랜드발 금리충격이 단기 자금시장, 채권시장, 부동산PF, 기업 및 가계대출 충격 등으로 확산되는 전염적 파급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레고랜드 사태가 시스템 리스크인 이유는 금융리스크의 도화선인 금리에 불을 붙였을 뿐만 아니라, 그 불길이 시차를 두고 부동산시장으로 옮겨 붙고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지엽적인 레고랜드 채무불이행 사태를 해결한다 해도 이전의 정상 상황으로 돌아가기 어렵게 되었다. 지금 필요한 것은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레고랜드 사태가 금융위기로 전이되는 불길을 차단하는 것이다.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 등 안정적인 금리정책 기조를 유지하며 RP매입 범위 및 대상 확대, 기업어음 직접 매입 등과 같은 적극적인 시장안정화 조치에 나서야 한다. 정부는 2019년 이후 발생한 “코로나부채에 대한 이자감면”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하는 동시에, “PF 정상화 뱅크”, 공공의 “주담대매입후 임대전환”과 같은 특단의 부동산대책을 수립해야 한다. ▍조정과 붕괴의 갈림길에 선 글로벌 자산버블 포스트 코로나 이면에 가려진 진짜 위기는 부채로 쌓아올린 글로벌 자산버블이며, 지금 세계경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