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10.8℃
  • 구름조금서울 7.0℃
  • 구름많음대전 5.0℃
  • 흐림대구 7.8℃
  • 흐림울산 10.2℃
  • 구름많음광주 10.6℃
  • 흐림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8.6℃
  • 흐림제주 16.0℃
  • 맑음강화 6.0℃
  • 구름조금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1.4℃
  • 구름많음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6.5℃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이슈체크]② 부동산 담당 국세공무원들 지금 어디에 <부동산납세과장>

장기 근무하며 부동산 업무 기틀 세운 김오영…고위공무원까지 승진
‘주택과 세금’ 집필총괄 김길용…국민 눈높이 세정 구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국세청 자산과세국 부동산납세과장은 자산과세국장을 보좌하여 부동산거래정보 수집, 분석, 거래동향, 부동산 세무조사 계획 수립 및 조정·분석 등 부동산 세무조사 관련 실질적인 작전 지휘소다.

 

2017년 12월 임명된 김오영 부동산납세과장(행시 42회)은 2년 넘게 부동산납세과장을 수행한 자주 있는 경우의 인물은 아니었다.

 

2016년 1월부터 본청 생활을 시작했고, 본청 전입 약 4년 만에 부이사관으로 승진한 점을 살펴볼 때 딱히 느리다고 콕 집을 수는 없다.

 

다만, 한 곳의 수석과에서 2년간 수석과장을 맡을 정도로 부동산 관련 이해도가 높으며, 이동신-노정석 국장과 손발을 잘 맞춘 인재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2020년 4월 성동세무서장을 거쳐 2021년 2월부터는 부산국세청 조사1국장으로 부이사관-고위공무원 나급 승진을 달성했다.

 

2020년 4월 김길용 국세청 부동산납세과장 취임 후 부동산납세과는 민간 서비스 부문에서 가장 특별하고도 중요한 성공사례를 남겼다.

 

국세청 부동산납세과와 행정안전부 지방세 부서가 공동 협력해 발간한 ‘주택과 세금’ 서적이 발간 한 달이 조금 지나 7만부를 돌파한 것이다.

 

지금까지 부동산 관련 세금을 취득부터 보유, 양도까지 전체적인 과정을 망라해 제공한 서적은 드물었다.

 

부동산 세금에 대한 국민의 궁금증이 급증하는 가운데 정부에서 직접 집필, 검수한 부동산 세금 전문서적의 출현에 사람들의 관심이 쏠렸다.

 

교보문고, YES24 서평을 보면 일목요연하게 최대한 알기 쉽게 구성했다며 호평 일색이다. 가격도 다른 세무 전문 서적의 반값도 안 돼 ‘부동산 세금’의 필독도서 반열에 올랐다.

 

‘주택과 세금’ 집필이 쉽게 추진된 것은 아니었다.

 

정부가 검증한 정보가 제공되기에 문구 한 자라도 틀려서는 안 됐다. 무엇보다도 집필을 담당하는 공무원 한 명, 한 명의 자발적 참여의지가 반드시 필요하고, 정부가 민감한 시기에 이러한 서적을 발간한다는 부담을 이겨내야 했다.

 

집필 총괄을 담당한 김길용 과장과 집필진 전원은 국민이 원할 때 정부가 정확한 정보를 알려줘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도전을 자처했고, 국세청과 행정안전부의 기관장들은 이를 흔쾌히 수용했다.

 

집필 과정은 끊임없는 검토와 조율의 연속이었지만, 김길용 과장과 집필진은 합심해서 이를 헤쳐나갔다.

 

이는 김대지 국세청장이 추구하는 ‘국민이 편안한,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국세행정 구현’의 가치에 부합하는 결과물이기도 했다.

 

처음에는 초판 2000부를 넘길지 반신반의했지만, 발간 하루만에 초판 물량 매진 가까이 구매자가 몰렸고, 지금은 초판의 14배가 넘은 7만부 판매를 돌파했다.

 

E-book 형태의 무료 배포가 예고 됐음에도 이 책만은 서적으로 보관해야 한다는 구매자들의 수요가 맞물린 덕분이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본말 전도 금투세, 증권거래세 폐지로 바로 잡자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부가 주장하는 금융투자소득세를 한마디로 정리하면, 증권거래세를 견고하게 유지하며 주식양도세를 완화하는 이중과세체제를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정부안이 관철되면 세수의 원천인 개인투자자를 증권거래세 울타리 안에 가두어 놓고, 주식양도세는 100여명에 불과한 100억 이상의 초고액 투자자에게만 적용하게 된다. 즉, “개인투자자 독박 과세 ∙ 부자감세”를 담아낼 수 있는 퇴행적 증권과세체제가 완성된다는 의미다. 일단 금투세를 2년간 유예하고 그 동안에 원안인 주식양도세 비과세 5,000만원을 살리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폐지하는 로드맵을 만들어야 한다. 구체적으로, 2023년에 증권거래세를 0.23%에서 0.15%로 낮추고, 2025년 주식양도세 전면 과세와 맞물려 증권거래세를 폐지하면 된다. ▍상위 1%를 위한 주식양도세 논쟁에 뒷전으로 밀려나버린 99%의 일반투자자 2020년 여야가 합의해 주식양도세 비과세 기준을 5,000만원으로 하향하는 대신, 증권거래세를 단계적으로 0.15%까지 인하기로 했다. 그러나 올해 정부가 내놓은 금투세 개정안은 현행 대주주 요건인 종목당 10억원을 100억원으로 대폭 상향하고, 증권거래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