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6.1℃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정치

[국감-기재위] 퇴직 후 억 받은 공무원…23%가 국세청 출신

기업 사외이사‧감사 등 영입 비중 높아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퇴직 후 재취업한 공무원 중 억대 연봉을 받는 사람이 6278명에 달했다.

 

국세청 퇴직공무원의 비중은 23.4%로 정부 기관 가운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정일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공무원연금공단에서 받은 ‘공무원연금 정지자 현황’에 따르면 올해 9월 기준으로 공무원 연금이 전액 정지된 사람은 18명, 연금의 절반이 정지된 인원은 6260명으로 나타났다.

 

공무원은 퇴직 후 정부출연기관에 재취업한 경우 월 856만원, 연 1억272만원이 넘으면 연금이 전액 정지되고, 근로·사업·임대소득의 합이 연 1억원을 넘으면 연금의 절반만 받을 수 있다.

 

이런 식으로 연금이 정지된 공무원 중 국세청 출신은 1468명으로 가장 많았고, 지방자치단체(1002명), 법원(595명) 등의 순이었다.

 

국세청 퇴직 관료들은 기업 사외이사나 감사 등으로 영입되는 비중이 높아 고소득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 의원은 “퇴직 후 1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는 사실에 대해 국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이 심하다”며 “공직사회와 연결점 등을 어떠한 이유로 고액 연봉을 받는 것인지를 조사해 이러한 현상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 (下)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금융위기의 뇌관을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는 이미 지방 정부의 문제를 넘어 이제 시스템 리스크로 진화한 상태다. 강원도가 2,050억원을 갚아 레고랜드 사태를 진화한다 해도 이제는 이전의 균형으로 돌아가기 어렵다. 레고랜드 사태가 부동산 경착륙 나아가 금융위기로 번지는 불길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유례없는 위기에 전례없는 대책으로 대응하는 과감한 정책전환이 요구된다. ⑴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해 부채발 위기 발현을 차단해야 한다. 만병의 근원인 금리발작을 잡지 못하면 민생경제는 백약이 무효인 상황에 직면하게 되는데, 그 시발점은 한은의 금리정책이다. 지금과 같은 고강도 뒷북 금리인상에는 민생 위기를 제어하는 ‘금융안정’ 기능이 부재하다. 더욱이 금리인상을 통한 ‘물가안정’ 기능도 이미 소진된 상태다. 즉, 격하게 금리를 올려도 잡으란 물가는 잡지 못하고 민간의 부채위험만 가중시킬 뿐이다. 단언컨대, 가계부채의 8할은 한국은행이 주범이다. 한국은행이 가계부채를 잡을 수 있는 골든타임(2015년~2018년)을 실기해 가계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이다. 이 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