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0.1℃
  • 맑음대구 3.8℃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5.2℃
  • 맑음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6.1℃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정치

[국감-국토위] 국내 공항 적자인데…한국공항공사 해외투자 ‘주객전도’

 

(조세금융신문=홍채린 기자) 코로나19로 지방공항들이 적자를 겪고 있는 가운데 한국공항공사의 해외투자가 무리한 것이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의원(광주북구갑,국토·예결위)은 15일 인천국제공항 청사에서 열린 국토부·인천국제공항·한국공항공사 국정감사에서 "한국공항공사가 추진중인 에콰도르 만타공항 운영권 사업은 코로나 적자를 4년간이나 메워주지만, 15년 뒤인 2035년에야 투자비 회수가 예상되는 무리한 사업이다"고 지적했다.

 

이 사업의 기업현금흐름(FCFF)을 살펴보면 운영초기인 2025년까지 당기 순손실, 현물·활주로 보수 등 투자에 따라 현물투자 72억원과 운영비용 104억원 등 총176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한국공항공사가 예측하고 있는 흑자 전환시점은 2026년이다. 그 동안은 한국공항공사가 적자를 감수해야 한다.

공사는 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2018년 국내업체에 사업타당성 평가 1차 용역으로 3억9800만원 투자했다. 지난해에는 미국·스페인 업체에 2차 용역인 1억5300만원을 실시했으나 1차·2차 용역 모두 부정적인 결과가 나왔다.  

지난 5월 제안서 기술평가에서 적격판정을 받고 계약 협상까지 완료했다. 하지만 기예르모 라소 대통령이 당선되면서 당초 수의계약으로 진행됐던 사업이 유찰됐다. 이에 불투명한 해외투자에 불필요한 예산과 행정력을 낭비해왔다는 지적이다. 

조오섭 의원은 "한국공항공사가 정작 책임져야할 국내 지방공항은 김포, 김해, 제주를 제외한 11개 공항이 매년 적자를 면치못하고 있다"며 "코로나 발생 이후 지난해 363억원, 올해 540억원까지 적자규모가 커지고 있다"고 국내 항공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외국공항의 코로나 적자까지 보전하며 하는 투자는 주객이 전도된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에콰도르 만타공항은 2016년 4월 지진이 발생해 공항시설이 파손됐다. 이에 한국공항공사는 공항 재건 이후 사업구조와 조건을 선제안해 수의계약으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송두한칼럼] 금융위기 뇌관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 (下)
(조세금융신문=송두한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부원장) 금융위기의 뇌관을 제거한 레고랜드 사태는 이미 지방 정부의 문제를 넘어 이제 시스템 리스크로 진화한 상태다. 강원도가 2,050억원을 갚아 레고랜드 사태를 진화한다 해도 이제는 이전의 균형으로 돌아가기 어렵다. 레고랜드 사태가 부동산 경착륙 나아가 금융위기로 번지는 불길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금융위기에 준하는 특단에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유례없는 위기에 전례없는 대책으로 대응하는 과감한 정책전환이 요구된다. ⑴ 한국은행은 “금리정점” 예고해 부채발 위기 발현을 차단해야 한다. 만병의 근원인 금리발작을 잡지 못하면 민생경제는 백약이 무효인 상황에 직면하게 되는데, 그 시발점은 한은의 금리정책이다. 지금과 같은 고강도 뒷북 금리인상에는 민생 위기를 제어하는 ‘금융안정’ 기능이 부재하다. 더욱이 금리인상을 통한 ‘물가안정’ 기능도 이미 소진된 상태다. 즉, 격하게 금리를 올려도 잡으란 물가는 잡지 못하고 민간의 부채위험만 가중시킬 뿐이다. 단언컨대, 가계부채의 8할은 한국은행이 주범이다. 한국은행이 가계부채를 잡을 수 있는 골든타임(2015년~2018년)을 실기해 가계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이다. 이 기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