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12.9℃
  • 구름조금강릉 -3.0℃
  • 맑음서울 -7.2℃
  • 박무대전 -7.1℃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0.0℃
  • 박무광주 -3.2℃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2.4℃
  • 맑음강화 -8.2℃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3.9℃
  • 맑음경주시 -5.3℃
  • 맑음거제 -0.7℃
기상청 제공

[국감-국토위] 서울 집값폭등 설전…與 “오세훈탓” vs 吳 “정부탓”

오세훈 시장, 서울시청서 연린 국토위 국정감사 출석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여당과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 부동산 가격 급등을 두고 책임 공방을 벌였다.

 

여당은 오 시장 취임 후 부동산 가격이 급등한 만큼 오 시장에 책임이 있다고 추궁했다. 오 시장은 정부 책임이라고 반박했다.

 

20일 오 시장은 서울시청에서 여린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김회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책임론 추궁에 “부동산 가격 상승 원인을 서울시정에서 찾는건 편견에 찬 일방적 주장”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부동산 가격 상승 이유는 이 정부가 막무가내로 부동산 세재를 강화하고, 임대차3법으로 전월세 가격 끌어올리면서 매매가격 상승으로 이어지는 연쇄적 상승효과에 따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에 주택가격 상승 책임을 전가하는데 조금도 동의할 수 없다. 서울시에 전가하지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오 시장이 서울시 부동산 가격 급등의 책임이 정부에 있다고 단정하자, 여당 의원들 사이 고성이 터져 나왔다.

 

김 의원은 “오 시장의 민간 정비사업 활성화가 서울시 부동산 불안을 확대하고 있다. 부동산 안정화 공약했는데 그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오 시장 취임 후 지난 4월 압구정, 목동, 여의도, 성수동 등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하면서 해당 지역 아파트 실거래가가 구역지정 이전과 비교해 평균 4억원 이상 올랐다고 주장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초대석]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 "다시 한번 신발 끈 묶고 뛰어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11월 1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기까지 원경희 한국세무사회장과 정구정 전 회장의 역할이 매우 컸지만, 숨은 공신을 손꼽으라면 한국세무사고시회를 들 수 있다. 이번 21대 국회에서 양경숙 의원의 세무사법 개정안 발의를 끌어냈고, 국회 앞 1인 시위를 비롯해 세무사법이 통과되기까지 온 몸을 던져 헌신적인 노력을 해왔기 때문이다. 전임 곽장미 회장과 현 이창식 회장으로 이어지는 집행부의 세무사법 개정을 위한 대내외적인 노력은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지방세무사회 등 법정 단체는 물론 한국여성세무사회와 세무대학세무사회 등 임의단체의 지원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세무사법 개정안은 장장 3년 6개월 만에 국회라는 큰 산을 넘었다. 하지만 이창식 한국세무사고시회장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남았다고 말한다. 세무사법 개정안 내용 중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 제한과 함께 ‘세무대리 알선 금지’ 등 불법 세무대리에 대한 감시 활동 등을 통해 업역이 침해당하는 것을 지켜나가겠다는 것이다.이제 임기를 일 년 정도 남겨놓은 이창식 회장을 만나 세무사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벌여왔던 한국세무사고시회의 활동에 대해 들어보고, 앞으로의 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