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맑음동두천 -8.2℃
  • 맑음강릉 -4.7℃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3.5℃
  • 맑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3.5℃
  • 제주 1.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4.3℃
  • 구름많음거제 -1.6℃
기상청 제공

은행

[국감-기재위] 이주열 “가계부채 급등, 한은‧기재위‧금융위‧금감원 모두 책임”

21일 국회 기재위‧한은 등 대상 종합 국정감사

 

(조세금융신문=진민경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가계부채 급등에 대해 한은, 기획재정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모두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21일 이 총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참석해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이 “가계부채가 급등했는데 이는 금융위의 책임인가, 금감원인가, 한은인가, 기재부인가”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이 총재는 “다 같이 책임을 지는데 수단이 다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류 의원은 “금융불균형 위험 문제를 제3자가 강건너 불구경하듯 한다. 한은은 이미 상당히 전부터 금융불균형 자료를 내고 브리핑까지 했다”고 꼬집었다.

 

이 총재는 “제3자 관점에서 얘기했다고 하지만 한은은 이러한 분석 보고서를 통해 경제주체와 커뮤니케이션을 계속 하면서 준비하라고 경고해왔다. 사실상 아무것도 안한 것이 아니고 관계 기관들이 수시로 협의할 때 이런 문제를 다같이 거론했다”고 말했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