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2.9℃
  • 흐림강릉 22.3℃
  • 흐림서울 25.3℃
  • 대전 23.0℃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1.3℃
  • 광주 23.4℃
  • 흐림부산 23.0℃
  • 흐림고창 23.3℃
  • 박무제주 23.4℃
  • 흐림강화 22.4℃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2.1℃
  • 흐림강진군 22.9℃
  • 흐림경주시 21.1℃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정치

[국감-기재위] 달궈진 ‘대장동 의혹’ 국세청 국감도 여야 대선후보 난타전

김대지 “탈루 혐의에는 예외없이 대처할 것”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8일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여야간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연계해 각 당 유력 대선후보에 대한 난타전이 벌어졌다.

 

여야 모두 세무조사를 촉구한 가운데, 여당 측은 곽상도 무소속 의원 자녀 50억,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18억 투자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측은 화천대유의 비정상적 금융거래 기록 및 관계자들 조사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검찰 수사결과가 나오면 바로 세무조사에 들어갈 것이냐”는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검찰 조사 경과를 잘 살펴보고 엄정하게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고 의원은 곽상도 무소속 의원 자녀가 화천대유에서 받은 50억원이 퇴직금이 아니라 상여금이었다며 사람들의 눈길을 피하기 위해 세제혜택이 큰 퇴직소득을 포기하고. 일시 상여소득으로 잡은 것이 아니냐고 물었다.

 

비정상적인 지급이라면, 원천무효 처리하고 법인세를 추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고 의원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에 대한 자금출처조사가 필요하다고도 촉구했다.

 

김건희씨는 2009~2010년 대학 강사 급여로는 충당이 불가능한 18억원에 달하는 주식을 매수했는데 이 돈이 불법적으로 들어온 돈이 아닌지 조사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류성걸 국민의힘 의원은 화천대유가 두 건의 대출에 대해서 2016년도엔 6.9%의 연이자를 지급하다가 2017년엔 25%를 지급한 이유에 대해 의문스럽다며, 금융정보분석원을 통해 고액거래정보를 입수해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의원은 화천대유와 천하동인은 각종 탈세와 불법 혐의가 가득하고, 국민적인 관심사인 만큼 유력 대선 후보의 연결 의혹이 있다면 세무조사를 해야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현재 국민의힘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태다.

 

김 국세청장은 “탈루 혐의가 있는 경우엔 누구든지 예외없이 원칙적으로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세금융신문(tf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너

전문가 코너

더보기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 정치인의 경계선, 정치꾼과 정치가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제 22대 국회의원선거가 끝나고 여소야대의 틀을 만들고 새로운 정치판을 개장했다. 투표율 67%로 국민 대다수가 참여하여 새로운 정치갈망을 표현했다. 정치에 투표하는 것은 모든 국민들이 나보다 못한 사람에 의해 지배받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는 그리스 철학자 플라톤의 말이 새삼 생각난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누가 나보다 나은 사람인지 아니면 못한 사람인지, ‘열 길 물 속은 알아도 한 길 사람 속은 모른다’는 속담과 같이 구분이 어렵다는 사실이다. 듣도 보도 못한, 아닌 밤중에 갑자기 나타난 사람의 정체, 특히 감춰진 내면의 인성, 이념, 철학을 알 수가 없다. 겉으로 번지르르한 가면을 덮어쓴 그의 진정한 모습은 하늘이 아닌 다음에 어찌 알 방법이 있겠는가? 오로지 그가 내세운 탈가면을 쓴 그의 탈춤을 보고 찍는 수밖에 없다. 당선된 후에 그는 탈가면을 벗고 탈춤을 추지 않는다. 필요 없어졌기 때문이다. 그의 진정한 얼굴은, 그동안 우리가 보지 못했던 생면부지의 얼굴로 되돌아가 그의 진면목을 보여준다. 그래서 기대했던 것보다 실망이 배가 되는 법이다. 초선 의원수가 전체의 44%, 4년마다 교체되는
[인터뷰] “삶의 질, 신뢰, 젊음이 성장 비결”…경정청구 ‘프로’ 김진형 회계사
(조세금융신문=이상현 기자) “인적소득공제에서 본인 및 부양가족 1인당 150만원 기본공제액은 20년 전 정한 그대로입니다. 20년동안 자장면 값이 3배 올랐어요. 그러니까 배우자와 자녀에 대한 부양가족공제액을 3분의 1로 축소한 셈이죠.” 지난 10일 서울 지하철 9호선 흑석역 인근 대형 아파트 단지 상가동에 자리 잡은 진형세무회계 김진형 대표(공인회계사)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김 대표는 “출생률을 높이려면 물가가 오른 만큼 인적소득공제 등 부양가족 인센티브를 올리는 게 필수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눈이 동그래진 기자가 무릎을 탁 치며 좀 더 설명을 구하자 김 대표는 “세제 정책 전문가도 아닌데…”라며 손사래를 쳤다. 자신의 필살기인 ‘이슈발굴’, 이를 주특기로 승화시킨 ‘경정청구’ 전문성에 집중하고 싶었던 것. 하지만 세제 전문가가 따로 있나. 김진형 대표는 지난해에도 아무도 찾아내지 못한 정부 세제개편안의 문제점을 찾아냈다고 한다. 한국공인회계사회(KICPA)가 매년 회원들로부터 수렴하는 세제개편 의견으로 제출, 세법 시행령에 기어이 반영시켰다. 그래서 그 얘기부터 캐물었다. 물론 김진형 회계사의 필살기와 주특기, 그의 인간미를 짐작케 하는 얘기도